'런온' 최수영 강태오, 캐릭터 포스터 공개

은은하게 퍼진 설렘 에너지로 하얀 캔버스에 그려나갈 아름다운 케미를 예고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11/11 [14:56]

'런온' 최수영 강태오, 캐릭터 포스터 공개

은은하게 퍼진 설렘 에너지로 하얀 캔버스에 그려나갈 아름다운 케미를 예고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0/11/11 [14:56]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JTBC ‘런온’이 ‘단화 커플’ 최수영과 강태오의 캐릭터 포스터를 전격 공개, 은은하게 퍼진 설렘 에너지로 하얀 캔버스에 그려나갈 아름다운 케미를 예고했다. 

  

다가오는 겨울, 안방극장을 따스한 감성 로맨스로 물들일 JTBC 새 수목드라마 ‘런온’ (극본 박시현, 연출 이재훈, 제작 메이스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지음)은 같은 한국말을 쓰면서도 소통이 어려운 시대, 저마다 다른 언어로, 저마다 다른 속도로, 서로를 향하는 완주 로맨스 드라마다. 오늘(11일)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같은 그림체와 부드러운 색감으로 그려진 최수영과 강태오의 설레는 비주얼이 작품의 안온한 매력을 고스란히 전하고 있다. 

 

먼저, “못 하는 건 안 했을 때밖에 없다고 생각하는 여자” ‘서단아’ 역의 최수영은 ‘멋쁨’ 매력으로 시선을 잡아 놓는다. 스포츠 에이전시 대표이자 대기업 상무로 화려한 커리어를 자랑하는 단아는 타고난 풍족함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무언가를 성취해 나가려는 진취적인 인물이다. 재력과 능력, 게다가 성공의 원천이 되는 열정까지 모두 겸비하니, 마음만 먹으면 정말 세상에 못할 일이 없을 터. 창가에 스며들어오는 눈부신 가을 햇살을 만끽하는 최수영의 여유롭고 자신감 넘치는 아우라가 단아의 독보적인 매력을 배가시켰다. 

 

강태오는 그런 단아를 캔버스에 담고 있는 긍정청년 ‘이영화’ 역을 맡았다. 투명한 햇살을 머금은 화실 가운데서 햇살보다 더 밝은 미소로 붓을 잡은 섬세한 미대생이다. 또한, 자유로운 영혼의 아티스트답게 “마음이 마음대로 되는 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남자”다. 그렇게 마음이 이끄는 대로 움직이는 영화의 순수함은 단아에게 정직하게 다가갈 수 있었던 용기의 원천이 됐다. 온화한 성품이 그대로 묻어나는 부드러운 비주얼에 반전 직진 면모를 기대케 하는 부분이다. 

 

마음만 먹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여자와 그 마음을 다스리는 건 불가능한 일이라 여기는 남자, 이렇게 다른 세상에 살고 있는 단아와 영화는 사용하는 언어와 살아가는 속도가 다르다. 제작진은 “이번 캐릭터 포스터의 키포인트는 바로 ‘시선’이다. 창틀에 앉아 영화를 보고 있는 단아와 그런 단아를 올려다보는 영화의 시선에 담긴 의미, 그리고 그 시선이 언젠가 맞닿게 될 시점을 상상해본다면, 두 남녀의 로맨스 서사를 미리 느껴볼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하며, “올 겨울 시청자분들의 가슴 한 켠에 따스한 빛을 그려낼 ‘단화 커플’의 서사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런온’은 ‘오늘의 탐정’, ‘김과장’의 이재훈 감독과 첫 미니시리즈에 출사표를 던진 신예 박시현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JTBC ‘사생활’ 후속으로 오는 12월 16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JTBC>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 입니다

 

'Run On' Choi Soo-young, Kang Tae-oh, character poster released

It predicts the beautiful chemistry to be drawn on the white canvas with the fluttering energy that gently spread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Park Bo-mi] = JTBC's'Run On' released the character posters of'Shoe Couple' Choi Soo-young and Kang Tae-oh, heralded a beautiful chemistry that will be drawn on a white canvas with subtly spreading excitement energy.

 

  

 

In the coming winter, JTBC's new Wednesday and Thursday drama'Run On' (played by Sihyun Park, director Jaehun Lee, production Mace Entertainment, written by content), which will color the home theater with a warm emotional romance, is an era in which communication is difficult while using the same Korean language. It is a romance drama that is completed with speed and towards each other. The character poster released today (11th) conveys the calming charm of the work with the fluttering visuals of Choi Soo-young and Kang Tae-oh, drawn in the same drawing style and soft colors.

 

 

 

First of all, Choi Soo-young, who plays “Seo Dan-ah,” “a woman who only thinks that there is nothing she can’t do,” catches her gaze with her “cool” charm. Dan-a, who boasts a splendid career as a sports agency representative and managing director at a large corporation, is an enterprising person who does not settle for his natural abundance and constantly strives to achieve something. We have all our wealth, ability, and passion, which is the source of success, so if we make up our mind, there will be nothing we can't do. Choi Soo-young's relaxed and confident aura, enjoying the dazzling autumn sunlight seeping through the window, doubled Dan-a's unique charm.

 

 

 

Kang Tae-oh took on the role of “Lee Young-hwa,” a positive young man who contains Dan-ah on the canvas. He is a delicate college student who holds a brush with a smile brighter than the sunlight in the art room filled with transparent sunlight. Also, like an artist with a free spirit, he is "a man who thinks that it is impossible for his heart to be free." The innocence of the movie, which moves as the heart leads, became the source of the courage to approach Dan-ah honestly. This is the part that makes you look forward to the reversal and straight side of the soft visuals that have a gentle character.

 

 

 

A woman who says she can do anything with her heart and a man who thinks it is impossible to manage her mind. Dan-a and the movie live in a different world. Their language and speed are different. The production crew said, “The key point of this character poster is'Gaze. If you imagine Dan-a sitting on a window sill watching a movie, the meaning of the film's gaze looking up at Dan-a, and the point in time when that gaze will meet someday, you will be able to feel the romance narrative of the two men and women in advance.” '

 

 

 

On the other hand, “Run On” is a work of ‘Detective of the Day’ and director Lee Jae-hoon of “Chief Kim,” and a new artist Park Si-hyun, who cast a mark for the first mini-series. It will be aired for the first time at 9:30 pm on December 16, following JTBC's “Private Life”.

 

 

 

<Photo courtesy = JTBC>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범접할 수 없는 우아함, 배우 문채원 데뷔 5000일, 감탄 나오는 여신 화보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