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RCEP, 코로나 이후 시대 선도할 최적의 조건 갖췄다”

아세안 10개국 및 한·중·일·호주·뉴질랜드 등 15개국 참석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1/16 [10:28]

문재인 대통령,“RCEP, 코로나 이후 시대 선도할 최적의 조건 갖췄다”

아세안 10개국 및 한·중·일·호주·뉴질랜드 등 15개국 참석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1/16 [10:28]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5일) 화상으로 개최된 제4차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에 참석해 RCEP 협정이 최종 타결됐음을 확인하고, 이후 이어진 협정 서명식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RCEP 협정 최종 타결 확인 후 협정문 서명 

-무역규모·인구·총생산 약 30% 차지, 세계 최대 FTA

-신남방정책 더욱 가속화, 다양한 결실을 맺을 것으로 기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5일) 화상으로 개최된 제4차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에 참석해 RCEP 협정이 최종 타결됐음을 확인하고, 이후 이어진 협정 서명식에 참석했다.

 

RCEP(Regional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은 아세안 10개국(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및 한·중·일·호주·뉴질랜드 등 15개국이 참여하는 다자 FTA를 말한다.

 

이는 전 세계에서 무역규모, 인구 및 총생산의 약 30%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의 FTA며, 이를 통해, 역내 교역·투자 확대, 경제협력 강화, 우리 산업의 고도화 등 코로나 위기 극복 및 경제 회복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뿐만 아니라, RCEP이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 만큼 아세안과의 경제·사회·문화적 교류를 활성화하는 등 우리 정부가 일관되게 추진해 온 신남방정책도 더욱 가속화되어 다양한 결실을 맺을 것으로 전망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서명식 전, 정상회의 의제발언에서 “오랜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면서 먼저 각국 정상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아울러 “코로나의 도전과 보호무역 확산, 다자체제의 위기 앞에서 젊고 역동적인 아세안이 중심이 되어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하게 됐다”면서 “우리는 자유무역의 가치 수호를 행동으로 옮겼다”고 의미를 평가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RCEP이 지역을 넘어 전 세계 다자주의 회복과 자유무역질서의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RCEP으로 인해 어떤 변화가 기대되는지도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대통령은 “RCEP은 코로나 이후 시대를 선도할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면서 “세계 최대의 전자상거래 시장이 열리고,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발전 단계가 다른 국가들이 손잡고 함께 미래를 만들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제 역내 무역장벽은 낮아지고, 사람과 물자, 기업이 자유롭게 이동하게 될 것”이라고도 밝혔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은 “상품과 서비스 시장을 함께 열며, 투자 자유화에도 속도를 낼 것이며, 원산지 기준을 통일하여 공급망이 살아나고, 이를 토대로 가장 빠르게 경제를 회복하는 지역이 될 것”이라고 했다. 뿐만 아니라, 경제를 넘어 인적 교류와 사회․문화 교류도 활발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대통령은 오랜 시간 함께 논의해 왔던 인도의 조속한 가입을 희망하며 회원국들의 적극적 노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회의에 참석한 주요 정상들 역시 RCEP이 경제 회복을 위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는데 견해를 같이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은 “코로나 이후 시대를 선도하는 상생 번영의 공동체가 될 수 있도록 항상 함께하고 먼저 행동하겠다”고 말했다.

 

RCEP 정상회의가 끝난 후 협정 서명식이 이어졌다. 알파벳 순서대로 아세안 10개국이 먼저 서명을 한 뒤 아세안 파트너 5개국이 역시 알파벳 순서대로 협정에 서명했다. 한국은 15개국 가운데 14번째로 호명됐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자리에 앉아서 협정문에 서명했고, 잠시 자리를 내준 대통령은 곁에 서서 유 본부장이 서명하는 장면을 지켜봤으며, 유 본부장이 서명을 마치고 사인한 협정문을 정면으로 들어보이자 박수로 환영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을 통해 회원국들은 유례없는 코로나 위기 상황에도 불구, RCEP 협정 서명을 하게 된 것을 환영하며, 이는 역내 일자리 창출, 공급망 제고 등 코로나 위기 극복뿐만 아니라 개방적이고, 포괄적이며, 규범에 입각한 무역·투자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큰 의의가 있음을 확인했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서명식 마무리 발언에서 “RCEP 서명식은 우리에게 자긍심을 주며 역사적인 이정표와 같은 순간”이라며 “이를 통해서 우리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경제 회복을 강화시키고, 모든 국민들과 기업들을 위한 상생 번영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 RCEP 협상문 서명에 이르기까지 '12.11월 16개국 협상 개시 선언, ‘13.5월 협상 개시 이후 약 8년간 총 31차례 공식협상, 19차례 장관회의, 4차례 정상회의 등이 개최됐습니다, 또한, 올해 코로나 상황에도 불구, 10여 차례 이상 화상회의를 통해 최종 서명을 합의하기에 이르렀다.

 

특히, 이번 RCEP 서명은 우리나라 사상 처음으로 화상회의를 통한 FTA 서명으로, 코로나 상황에서의 향후 FTA 추진에 있어서도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penfree1@hanmail.net

 

 

 

President Moon Jae-in, “RCEP has the optimal conditions to lead the post-corona era”

 

10 ASEAN countries and 15 countries including Korea, China, Japan, Australia and New Zealand attended

 

 

 

-Sign the agreement after confirming the final conclusion of the RCEP agreement

-The largest FTA in the world, accounting for about 30% of trade scale, population, and gross product

-The new Southern policy is expected to further accelerate and produce various fruit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President Moon Jae-in attended the 4th Regional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Agreement (RCEP) summit held today (15th) on video, confirming that the RCEP agreement was finally concluded, and the agreement that followed. Attend the signing ceremony.

 

RCEP (Regional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is a multilateral FTA involving 15 countries including 10 ASEAN countries (Brunei, Cambodia, Indonesia, Laos, Malaysia, Myanmar, Philippines, Singapore, Thailand, Vietnam) and Korea, China, Japan, Australia and New Zealand. Say.

 

This is the world's largest FTA, accounting for about 30% of the world's trade scale, population, and gross product, and through this, it provides an opportunity to overcome the corona crisis and recover the economy, such as expanding trade and investment in the region, strengthening economic cooperation, and upgrading our industry. I expected to be able to do it.

 

In addition, as RCEP includes all 10 ASEAN countries, the new southern policy that the Korean government has consistently promoted, such as activating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exchanges with ASEAN, is expected to further accelerate and produce various fruits.

 

Before the signing ceremony, President Moon Jae-in expressed his gratitude to the leaders of each country, saying, "The long efforts have come to fruition" in a speech on the agenda of the summit. In addition, he added, “In the face of the challenge of the corona, the spread of protection trade, and the crisis of a multilateral system, a young and dynamic ASEAN has led to the conclusion of the world's largest free trade agreement.” “We have taken action to protect the values ​​of free trade.” Evaluate the meaning.

 

In addition, President Moon Jae-in said, “I am confident that RCEP will contribute to the restoration of multilateralism and the development of a free trade order across the globe.”

 

Then, he specifically mentioned what changes are expected due to RCEP.

 

The President explained, “RCEP has the optimal conditions to lead the post-corona era,” and “the world's largest e-commerce market will open, and SMEs, startups, and countries with different stages of development have decided to join hands to create the future together.” did. In addition, he said, "Now the barrier to trade in the region will be lowered, and people, goods, and companies will move freely."

 

Along with this, President Moon Jae-in said, "We will open the market for goods and services together, speed up investment liberalization, and unify the country of origin to revive the supply chain, and based on this, it will become an area that recovers the economy the fastest." In addition, it is predicted that people-to-people exchanges and social and cultural exchanges will become active beyond the economy.

 

In addition, the President said that he hopes for the prompt accession of India, which has been discussed together for a long time, and expects active efforts from member states.

 

Major leaders at the meeting also agreed that the RCEP would be an important milestone for economic recovery. In response, the President said, "I will always be with you and act first so that we can become a community of win-win prosperity that leads the post-corona era."

 

After the RCEP summit was over, the signing ceremony of the agreement followed. In alphabetical order, ten ASEAN countries signed the agreement first, followed by five ASEAN partners in alphabetical order. Korea was called the 14th out of 15 countries.

 

Director of Trade and Bargaining Headquarters Myung-hee Myung-hee sat in the seat of President Moon Jae-in and signed the agreement, and the president who gave up the seat stood by and watched the scene signed by Yoo Headquarters. Welcomed.

 

Through the joint statement adopted at this summit, member states welcome the signing of the RCEP agreement despite the unprecedented corona crisis situation, which not only overcomes the corona crisis such as creating jobs in the region and enhancing supply chains, but is also open, comprehensive and normative. It has confirmed that it is of great significance, such as establishing a trade and investment system based on.

 

Vietnamese Prime Minister Nguyen Xuan Phuc said at the closing remarks at the signing ceremony, “The RCEP signing ceremony gives us pride and is a historic milestone. Through this, we will strengthen the economic recovery in our post-corona era, and win-win growth for all citizens and businesses. It will contribute to prosperity.”

 

Until the signing of the RCEP negotiations today, 16 countries have been declared to commence negotiations in November of December, 31 official negotiations, 19 ministerial meetings, and 4 summit meetings have been held for about 8 years since the start of negotiations in November. Despite the situation, more than 10 video conferences have reached an agreement on the final signature.

 

In particular, this RCEP signature is the first time in Korea's history to sign an FTA through video conference, and it is also of great significance in promoting an FTA in the future under the coronavirus situation.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