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LG 윙 사용고객 대상 자가진단 서비스 시작

LG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자가진단 서비스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0/11/12 [10:11]

LG전자, LG 윙 사용고객 대상 자가진단 서비스 시작

LG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자가진단 서비스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0/11/12 [10:11]

▲ LG전자가 LG 윙 사용고객을 대상으로 자가진단 서비스를 시작한다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LG전자가 LG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자가진단 서비스를 선보인다.

LG전자는 12일부터 LG 윙(LG WING)을 사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자가진단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용을 원하는 고객은 퀵헬프 애플리케이션에 들어가 진단하기 메뉴를 누르고 휴대폰 자가 진단을 선택하고 사용 기록을 전송하면 된다.

이 서비스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 자동 진단 등의 기술을 활용한다. 사용자가 퀵헬프를 통해 스마트폰 기능 점검 데이터를 전송하면 빅데이터 기반으로 데이터를 분석해 배터리 이상 유무, 네트워크 이상 여부 등 9개 항목을 점검한다. 또 점검 후 진단 결과와 관리 방법을 제안해 사용자 스스로 기기를 최상의 상태로 관리할 수 있게 해준다.

스마트폰 자가진단 서비스는 실제 LG전자 서비스센터에서 수리 기사가 사용하는 휴대폰 점검 시스템과 동일한 수준의 정보를 제공한다. 서비스센터를 방문하기 힘든 고객이 장소와 시간에 상관없이 점검할 수 있어 편리하다.

LG전자는 대상 모델도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내년 초까지 LG 스마트폰 고객 커뮤니티인 퀵헬프 애플리케이션이 설치된 G7 ThinQ, G8 ThinQ, V35 ThinQ, V40 ThinQ, V50 ThinQ, V50s ThinQ, 벨벳, Q92, Q52 등 9개 제품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LG전자는 LG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고객이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고객 커뮤니티인 퀵헬프를 중심으로 고객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있다. 또 8월부터는 보다 많은 고객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퀵헬프 대상 제품을 실속형까지 확대하고 있다. 2021년 상반기부터는 퀵헬프 PC 버전도 새롭게 도입할 예정이다.

또한 LG 팬덤 1기를 모집, LG 스마트폰 사용성과 관련한 의견을 나누고 정보를 공유하는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LG전자 정재웅 MC품질경영담당은 “LG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해 제품 구매 후에도 믿고 오래 쓸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 입니다

 

LG Electronics starts self-diagnosis service for LG Wing customers

 Self-diagnosis service to provide new value to customers who use LG smartphone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Park Yeon-pa] = LG Electronics is introducing a self-diagnosis service to provide new value to customers who use LG smartphones.

 

From the 12th, LG Electronics will provide self-diagnosis services for smartphones to customers using LG WING. Customers who want to use it can simply enter the Quick Help application, tap the Diagnosis menu, select Self-diagnosis on the phone, and send the usage history.

 

This service utilizes technologies such as analysis and automatic diagnosis based on big data. When a user transmits smart phone function check data through Quick Help, it analyzes the data based on big data and checks nine items such as battery abnormality and network abnormality. In addition, after inspection, the diagnosis result and management method are suggested so that the user can manage the device in the best condition.

 

The smartphone self-diagnosis service provides the same level of information as the mobile phone inspection system used by repair technicians at LG Electronics service centers. It is convenient for customers who have difficulty visiting the service center to check regardless of location and time.

 

LG Electronics is also planning to expand the target model. To this end, the service will be expanded to 9 products including G7 ThinQ, G8 ThinQ, V35 ThinQ, V40 ThinQ, V50 ThinQ, V50s ThinQ, Velvet, Q92, and Q52 with the Quick Help application installed by the LG smartphone customer community by early next year. .

 

Meanwhile, LG Electronics is actively collecting customer opinions centering on the customer community, Quick Help, so that customers who use LG smartphones do not feel uncomfortable. In addition, from August, in order to collect more customers' opinions, the products targeted for quick help are being expanded to low-priced products. From the first half of 2021, a new version of the Quick Help PC will be introduced.

 

It also recruits the first LG fandom and supports activities to share opinions and information related to the usability of LG smartphones.

 

LG Electronics' MC quality management manager Jaewoong Jeong said, “We will continue to strive to provide new value to customers who use LG smartphones so that they can be trusted and used for a long time even after purchasing the product.”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