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진,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공정경제 3법은 집권여당이 스스로 한 약속”

“김태년 원내대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당론 채택하지 않겠다, 실망을 넘어 집권여당의 정체성마저 의심”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16:27]

정호진,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공정경제 3법은 집권여당이 스스로 한 약속”

“김태년 원내대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당론 채택하지 않겠다, 실망을 넘어 집권여당의 정체성마저 의심”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1/17 [16:27]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을 위한 긴급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17.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오늘 17일 브리핑에서 “집권여당 김태년 원내대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당론 채택하지 않겠다 관련”해서 밝혔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등에 대해 당론을 채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면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과 최근 ‘당론 채택이 어렵지 않다’던 이낙연 대표의 약속과 정반대의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라며 “도대체 둘 중 어느 분의 말이 맞는 것입니까. 결국 174석의 집권여당이 개혁입법을 스스로 좌초시키려 하고 있는 것으로 ,실망을 넘어 집권여당의 정체성마저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 수석대변인은 “김태년 원내대표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뿐 아니라 지난 달 문재인 대통령이 시정 연설을 통해 각별한 연내 처리를 당부했던 공정경제 3법 또한 당론 채택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라면서 “‘당론으로 결정하면 법이 많이 경직화된다’는 것이 이유이다”며 “그렇다면 당론으로 정했던 부동산 3법은 경직된 법이었다는 말입니까. 빈약하기 그지없는 논리이다”고 꼬집고 나섰다.

 

이어 정 수석대변인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공정경제 3법은 집권여당이 스스로 한 약속이다”면서 “개혁입법에 대한 연내 처리는 수도 없이 강조해 왔다”라며 “그런데 이제 와 민생과 민심의 동반자가 아니라 다른 이해관계자 즉 재벌과 기업의 동반자가 되고픈 마음을 떨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끝내 당론 결정을 하지 못하겠다면 차라리 당원 총투표로 당론을 결정하십시오. 당론 결정하겠다는 지도부의 결단과 용기가 없다면, 당원 총투표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당론을 채택하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며 “그동안 비례위성정당과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 공천 강행 당원총투표 등 치부를 감추기 위한 꼼수 당원 총투표보다 명분은 챙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개혁 입법을 스스로 좌초시키지 말기 바란다면서, 결단하지 못함은 결국 지도부의 무책임과 무능함을 드러낼 뿐이라며, 정의당은 끝까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에 나설 것을 거듭 밝히며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 입니다.>

 

Jeong Ho-jin, “The Act on Punishment for Severe Accidents and the 3rd Fair Economy Act are a promise made by the ruling party themselves”

 

"Hospital Representative Kim Tae-nyeon will not adopt the party argument of the severe disaster corporate punishment law, beyond disappointment, even doubting the identity of the ruling party"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Jeong Ho-jin, chief spokesman of the Justice Party, said at a briefing today on the 17th, “In the case of the ruling party, Kim Tae-nyeon, the in-house representative of the ruling party, will not adopt the party argument of the severe disaster corporate punishment law.

 

Senior Spokesperson Jeong Ho-jin said,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in-house representative Kim Tae-nyeon said that he would not adopt the party argument on the enactment of the Severe Accident Corporate Punishment Act.” “It's what I came up with.” “Which one of the two is right? In the end, the ruling party with 174 seats is trying to abandon the reform legislation on its own, and beyond disappointment, even the ruling party's identity is doubtful.”

 

In addition, Chief Spokesman Chung said, “In addition to the Severe Accident Corporate Punishment Act, President Moon Jae-in announced that he would not adopt the 3 Fair Economy Act, which President Moon Jae-in called for a special treatment within the year,” he said. The reason is that the law becomes rigid a lot,” he said. “In that case, is it that the 3rd Real Estate Act, which was decided by the party, was a rigid law? It's a meager logic.”

 

Next, Chief Spokesman Chung said, “The Severe Accidents and the 3rd Fair Economy Act are the promises made by the ruling party themselves.” “The reform legislation has been emphasized countless times within this year. The voice of criticism was raised, saying, “I am not able to express my desire to become a partner between other stakeholders, namely the chaebol and the company.”

 

Senior Spokesman Jeong Ho-jin said, “In addition, if the Democratic Party leadership is unable to make a party decision at the end, it is better to decide the party by a general vote. If the leadership does not have the determination and courage to decide the party's opinion, it would be better to adopt the party theory of the Severe Accident Business Penalty Act through a general vote of the party members. He said, “We will be able to take the cause rather than the general vote of the party members.”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said, saying that it does not want the reform legislation to be stranded on its own, and that failure to make a decision only reveals the irresponsibility and incompetence of the leadership.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