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트원정대’ 장혁, 바다 입수→패들 보드 경기 “아이로 돌아간 느낌”

바다 위 브런치 카페를 즐기는 등 요트 여행의 ‘찐’ 매력을 만끽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11:28]

‘요트원정대’ 장혁, 바다 입수→패들 보드 경기 “아이로 돌아간 느낌”

바다 위 브런치 카페를 즐기는 등 요트 여행의 ‘찐’ 매력을 만끽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0/11/17 [11:28]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 장혁-허경환-최여진-소유가 바다에서 완벽한 힐링을 즐겼다.

 

11월 1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이하 ‘요트원정대’) 4회에서는 요트에서 바다를 즐기는 ‘요티 4남매’의 모습이 그려졌다. 장혁-허경환-최여진-소유는 즉흥 바다 입수를 펼치는가 하면, 요트에 줄을 연결한 채 패들 보드 시합을 하고, 또 바다 위 브런치 카페를 즐기는 등 요트 여행의 ‘찐’ 매력을 만끽했다.

 

이날 무인도 상공경도에서 아침을 맞이한 요티들은 24시간째 씻지 못한 상태에서 입수의 유혹에 빠졌다. 이에 물을 좋아하는 소유와 허경환은 망설임 없이 바다에 몸을 던졌고, 최여진도 롱다리를 뽐내며 다이빙을 펼쳤다. 모닝 물놀이를 즐기는 동생들과 달리, 평소 물을 좋아하지 않던 장혁은 선내로 들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고민 끝에 바다 입수를 택한 장혁의 모습은 모두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갑자기 나타난 장혁은 깜짝 다이빙을 펼치며 바다로 풍덩 빠졌다. 장혁은 당시 추억을 회상하며 “전 사실 들어가기 싫었다. 근데 놀면서 들어가니 너무 재밌더라. 그 때 아이로 돌아간 듯한 느낌이었다”고 힐링의 기억을 떠올렸다.

 

그 어떤 준비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펼친 즉흥 바다 입수였다. 그래서 더 모두에게 꿀맛 같은 휴식을 남겼다. 소유는 “자다가 일어나서 그대로 빠졌는데, 너무 개운했다. 해외에 나와 있는 느낌이었다”며, 허경환은 “영화 속 장면처럼 가만히 있다가 더우면 뛰어들고, 우리가 이런 거 하려고 온 거 아닌가?”라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다.

 

그림 같은 바다에서 즐기는 패들 보드도 요티들을 웃게 만들었다. 공기 주입으로 초간단 패들 보드를 완성하고, 요티들은 저녁밥 내기 시합을 펼쳤다. ‘제주 서퍼’ 소유와 ‘수상 레저퀸’ 최여진의 막상막하 대결이 예상되는 가운데, 장혁은 오뚝이처럼 쓰러지지 않는 ‘집념의 사나이’ 모습을 보이며 웃음을 안겼다. 놀이기구를 타듯 패들 보드를 즐기는 요티들의 모습에 시청자들도 함께 힐링이 된 시간이었다.

 

아침부터 물 놀이에 패들 보드 시합까지 한 요티들은 배고픔을 느꼈다. 동생들의 칭얼거림에 허경환은 이연복 셰프에게 전수받은 궁중떡볶이를 만들어냈다. 큰오빠 장혁도 손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팬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한 것. 장혁은 불 앞에서 땀을 뻘뻘 흘리며 팬케이크 만들기에 열을 올렸지만, 생각과 달리 팬케이크 모양이 나오지 않아 좌절했다.

 

최여진의 도움도 받았지만 장혁은 새까맣게 탄 팬케이크를 선보이며 ‘요리 똥손’으로 등극했다. “저는 팬케이크를 만든 게 아니라 초코파이를 만든 거다”라는 장혁의 천연덕스러운 변명에 최여진은 포복절도하며 쓰러졌다. 장혁은 결국 가위로 팬케이크 모양을 동그랗게 잘라내며, 기괴한 비주얼(?)의 장혁표 ‘혁케이크’를 완성해 웃음을 안겼다.

 

그렇게 요티들이 요트에서 웃고 즐거워하는 사이, 신진도항에 도착했다. 이날 스키퍼 역할을 맡은 소유는 ‘접안의 여신’으로 활약, 완벽한 접안을 선보이며 김승진 선장으로부터 칭찬을 들었다. 1박 2일 항해를 마친 소유는 “방송한다는 느낌보다 내가 즐긴 것 같다”는 소감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복잡했던 일상을 잊고 요트에서 제대로 힐링을 즐긴 요티들의 하루가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요트의 세계로 매료시켰다.

 

한편, 다음주 방송에서는 새로운 목적지 어청도로 향하는 요티들의 여정이 펼쳐진다. 스키퍼로 변신한 장혁의 활약이 예고돼 기대를 높이고 있다.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은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1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 방송 캡처>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 입니다

 

Yacht Expedition’ Jang Hyuk, getting into the sea → paddle board game

Enjoy the “chin” charm of a yacht trip, such as enjoying a brunch cafe on the sea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Park Bo-mi] = “Yacht Expedition: The Beginning” Jang Hyuk-Hye Gyeong-Hwan-Choi Yeo-jin-Soyu enjoyed perfect healing in the sea.

 

 

 

In episode 4 of MBC Every1's “Yacht Expedition: The Beginning” (hereinafter “Yacht Expedition”) broadcast on November 16, the appearance of the “four yoti siblings” enjoying the sea on a yacht was drawn. Jang Hyeok, Heo Gyeong-Hwan, Choi Yeo-Jin, and Soyu enjoyed the “chin” charm of a yacht trip, including improvised sea ingestion, paddle board competitions with a string connected to the yacht, and enjoying a brunch cafe on the sea.

 

 

 

On this day, the Yoti, who had reached the morning on the uninhabited island, fell into the temptation of Soo-in, who had not been washed for 24 hours. Soo-soo and Heo Gyeong-hwan, who love water, threw themselves into the sea without hesitation, and Choi Yeo-jin also showed off his long legs and dive. Unlike his younger siblings who enjoy morning water play, Jang Hyeok, who usually did not like water, appeared to enter the ship.

 

 

 

However, the appearance of Jang Hyuk, who chose to acquire the sea after contemplation, gave everyone joy. Suddenly, Jang Hyeok appeared in a surprise dive and plunged into the sea. Jang Hyuk recalled the memories at the time and said, “In fact, I didn't want to go in. But it was so fun to enter while playing. At that time, I felt like I had returned as a child.”

 

 

 

It was an impromptu sea acquisition unfolded in the absence of any preparation. So, I left a rest like honey to everyone. Soyou said, “I woke up and fell out as it was, but I was very happy. I felt like I was overseas,” said Gyeong-Hwan Heo, saying, “Stay still like a movie scene, then jump in when it’s hot, and we’re here to do something like this?”

 

 

 

Paddle boards enjoyed in the picturesque sea also made Yoti laugh. The ultra-simple paddle board was completed by injecting air, and the yoti played dinner betting. While the confrontation between Soo Soo “Jeju surfer” and Yeojin Choi, “the award-winning leisure queen” was expected, Jang Hyuk smiled while showing a “man of tenacity” who does not fall like a pit. It was a time when viewers were healed by the appearance of Yoti enjoying a paddle board as if riding a ride.

 

 

 

From morning to water play and paddle board games, the Yotis felt hungry. In response to his younger siblings' complaining, Heo Gyeong-hwan made a royal tteokbokki that was passed down by Chef Lee Yeon-bok. My eldest brother, Jang Hyuk, also rolled his hand and went out. Having challenged making pancakes. Jang Hyuk was sweating in front of the fire and heated up the pancake making, but was frustrated because the pancake shape did not come out contrary to his thoughts.

 

 

 

Although Choi Yeo-jin's help was also received, Jang Hyuk showed off charred pancakes and became a “cooking poop hand”. In response to Jang Hyuk's natural excuse, “I didn't make pancakes, I made chocolate pies”, Choi Yeo-jin collapsed while crawling. In the end, Jang Hyuk cut the shape of the pancake in a circle with scissors, and gave a laugh by completing Jang Hyuk-pyo's'Hyuk Cake' with a bizarre visual (?).

 

 

 

While the Yoti laughed and enjoyed on the yacht, they arrived at Sinjindo Port. On this day, Soo-Yoo, who played the role of a skipper, played an active part as a ‘goddess of the berth’ and received praise from Captain Seung-jin Kim for showing a perfect berth. After sailing for 1 night and 2 days, Soo-yu drew attention by leaving a testimony that "I felt like I enjoyed it more than the feeling of broadcasting." Yoti's day, who forgot the complicated daily life and enjoyed a proper healing on a yacht, presented a different sight and fascinated viewers with the world of yachts.

 

 

 

Meanwhile, in next week's broadcast, Yoti's journey to Eocheongdo, a new destination, will unfold. The performance of Jang Hyuk, who has transformed into a skipper, is predicted, raising expectations. MBC Every1's “Yacht Expedition: The Beginning” airs every Monday at 8:10 pm.

 

 

 

<Photo provided by MBC Every1's “Yacht Expedition: The Beginning” broadcast captur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