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미선, 미담 투척부터 역공까지 김구라 '들었다 놨다'

한 순한 맛 센 언니 등판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15:37]

‘라디오스타' 박미선, 미담 투척부터 역공까지 김구라 '들었다 놨다'

한 순한 맛 센 언니 등판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0/11/17 [15:37]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8년 만에 '라디오스타'를 찾은 개그우먼 박미선이 '순한 맛 센 언니'의 내공을 보여준다. 미담 투척부터 역공격으로 MC이자 친한 후배 김구라를 ‘들었다 놨다’하는 것이다.

 

또 유튜버 변신 등 여전히 새로운 일에 도전 중인 박미선은 ‘샤론 미선’을 꿈꾸며(?) 쌀과 밀가루를 먹지 않는 식단을 5개월째 유지 중이라고 밝힌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는 18일 수요일 밤 10시 4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TV와 모니터 온-오프라인에서 모두 핫한 박미선, 바다, 헨리, 재재와 함께하는 ‘랜선 친구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1988년 MBC 개그 콘테스트를 통해 데뷔한 박미선은 ‘대세 개그맨’, ‘미달이 엄마’, '한국의 오프라 윈프리' 등 수식어를 얻으며 꾸준히 활동했다. 33년 동안 열일한 결과물이 온라인에서 짤과 신조어로 활용되며 재조명받았다.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 ‘미선 임파서블’, ‘나는 박미선’을 통해 여러 세대와 소통하며 ‘랜선 친구’로 사랑받고 있다.

 

무려 8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등장한 박미선은 그동안 ‘라스’ 출연 섭외를 거절해 온 이유가 ‘남편 이봉원 때문’이라고 확신(?)하는 김구라에게 “지금 좋으시다면서요? 젊은 분과”라고 여유 있게 역공을 펼쳐 김구라를 꼼짝 못 하게 만든다고 해 ‘순한 맛 센 언니’ 표 활약을 기대하게 만든다.

 

이어 박미선은 힘이 들 때 김구라에게 전화를 거는 이유를 밝히며 절친한 후배의 미담을 들려주다 가도, 자칭 “잔소리가 없다”는 김구라에게 거침없는 팩트 폭격을 가하는 등 김구라를 쥐락펴락, ‘들었다 놨다’하는 입담으로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유튜버로 변신해 네티즌들과 다정다감하게 소통 중인 ‘랜선 언니’ 박미선은 처음 유튜브 콘텐츠 제안을 받았을 때 의문이 들었다고 털어놓는다. 이어 남편과 동반 출연하면 화제성은 보장이지만, “같이 하기 부끄럽다”라며 조회 수와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는 이유까지 공개할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유발한다.

 

또 박미선은 33년 활동했지만 숙원인(?) 스타일이 있다며 ‘샤론 미선’ 부캐 아이템을 공개, “쌀하고 밀가루 안 먹은 지 5개월 됐다”고 털어놓는다. 또 “이봉원과 알고 보면 비슷한데..”라며 부모님의 끼를 물려받아 배우의 길을 걷는 ‘초보 배우’ 딸의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개그계 대모이자 랜선 언니 박미선의 활약은 오는 18일 수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 입니다

 

'Radio Star' Park Mi-sun, Kim Gura'heard and released'

My sister's back with mild taste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Park Bo-mi] = Comedian Park Mi-sun, who visited the'Radio Star' after 8 years, shows the intellect of the'Mild Tasteful Sister'. It is to “heard and release” Kim Gura, an MC and close junior, with a counterattack starting from a small talk.

 

 

 

In addition, Park Mi-seon, who is still challenging new tasks such as transforming into a YouTuber, is arousing curiosity by saying that she is dreaming of ‘Sharon Mi-sun’ and has been maintaining a diet that does not eat rice and wheat for five months.

 

 

 

MBC'Radio Star' (planned Sooyoung Ahn / Director Haengho Choi), scheduled to air at 10:40 pm on Wednesday the 18th, is a special feature of'Lanson Friends' with Miseon Park, Bada, Henry and Jaejae, who are hot on TV and monitors both on and offline. Decorated.

 

 

 

Park Mi-seon, who made her debut through the MBC comedian contest in 1988, has been steadily working with qualifiers such as ‘The Biggest Comedian’, ‘Understanding Mother’, and ‘Korean Oprah Winfrey’. The results of 33 years of hard work were used online as meme and new words, and were re-examined. Recently, through the YouTube channels “Miseon Impossible” and “I am Park Miseon,” they communicate with generations and are loved as a “lanson friend”.

 

 

 

Park Mi-seon, who appeared in'Radio Star' after 8 years, said to Kim Gu-ra, who is convinced (?) that the reason she has refused to appear in'Las' is because of her husband Lee Bong-won, "You said you like it now? It is said that he makes Kim Gura imprisoned with a leisurely counterattack, saying, “A young class”, making him look forward to the performance of the “Mild Tasteful Sister” vote.

 

 

 

Following that, Park Mi-sun revealed the reason for calling Kim Gura when he was having a hard time, and even if he told the beautiful story of his best junior, he said, “There is no nagging”. I am going to give you a big smile.

 

 

 

Miseon Park, who is transforming into a YouTuber and communicating tenderly with netizens, confesses that when he first received a YouTube content offer, he had a question. Then, if you appear together with your husband, the topic is guaranteed, but you are going to disclose the reason for worrying between the number of views and the reality, saying, "I'm ashamed to do it together," causing curiosity.

 

 

 

In addition, Park Mi-sun has been active for 33 years, but she has a long-awaited (?) style, revealing a ‘Sharon Mi-sun’ book item, saying, “It has been five months since I have not eaten rice and flour.” In addition, he will tell the story of his daughter, a “beginner actor,” who inherits the talent of his parents and walks the way as an actor, saying, "It's similar to Bongwon Lee."

 

 

 

The performance of the comedian godmother and LANsun sister Park Mi-sun can be confirmed through'Radio Star', which airs at 10:40 pm on Wednesday the 18th.

 

 

 

On the other hand,'Radio Star' is loved as a unique talk show that brings out the real story by disarming the guests with the talk of a village murderer who does not know where the 4MCs will bounce.

 

 

 

<Photo courtesy = MBC'Radio Star'>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