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 “검찰의 월성1호기 수사관련 반박은 어불성설, 심각한 자가당착”

“명백한 정치수사이자, 검찰권 남용이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09:48]

허영, “검찰의 월성1호기 수사관련 반박은 어불성설, 심각한 자가당착”

“명백한 정치수사이자, 검찰권 남용이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1/18 [09:48]

▲ 더불어민주당 허영 의원이 22일 2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항공안전기술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22.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7일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검찰의 월성1호기 수사 관련 반박은 어불성설이자, 심각한 자가당착이다”고 밝혔다. 

 

허영 대변인은 “검찰의 월성1호기 수사와 관련, 최근 대전지검은 정부의 원전 정책을 겨냥한 수사가 아니라, 정책 집행과 감사 과정에서 공무원 등 관계자의 형사법 위반 여부에 관한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면서“어불성설이자, 심각한 자가당착이다”고 덧붙였다.

 

허 대변인은 “감사원이 검찰에 넘긴 ‘수사 참고자료’의 핵심은 감사 과정에서 산업부 공무원들이 444건의 문건을 삭제했다는 것”이라하며“그런데 검찰의 압수수색 대상에는 2018년 월성1호기 조기 폐쇄를 추진했던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과 채희봉 전 청와대 비서관 등의 사무실과 자택, 휴대전화 등이 포함됐다”라며“감사원이 문제 삼은 문건 삭제 시기를 1년 넘게 거슬러 올라가 원전 정책 결정 라인에 있던 관계자 모두를 수사 선상에 올린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허 대변인은 “이는 대통령 공약에 따른 정책 결정은 감사 대상이 아니라고 본 감사원의 판단마저 넘어선 것으로, 정부의 정당한 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오만한 의도로 밖에 해석되지 않는다”면서“명백한 정치수사이자, 검찰권 남용이다”고 꼬집었다.

 

또한 허 대변인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할 당시, 검찰은 동일한 사안에 대해 각하 처분을 내린 바 있다. 그런데 윤 총장이 자신의 측근으로 꼽히는 이두봉 대전지검장을 만난 직후, 전광석화와 같은 수사가 이뤄지고 있다”라면서“본인 스스로가 더는 따져볼 게 없다고 했었던 것을 손바닥 뒤집듯 한순간에 뒤집어 버린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허 대변인은 “권력형 비리가 아닌데도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단행하며, 이제는 감사원이 문제 삼지 않았던 청와대 정책 라인까지 겨냥하고 있다”면서“윤 총장의 정치적 야망을 드러낸 편파수사이자 과잉수사임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일침을 쏟아냈다.

 

한편, 허영 대변인은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로의 전환은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이자, 국민의 명령이다”라며“검찰은 국민의 시대적 요구를 거스르는 위험하고도 무모한 폭주를 당장 멈추기 바란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 입니다.>

 

 

Heo Young, “The prosecution's refutation on the investigation of Wolseong Unit 1 is unfounded, and serious self-confidence”

 

“Clear political investigator, abuse of prosecution power”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Heo-young,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at a briefing on the pending issue on the afternoon of the 17th, "The prosecution's refutation related to the investigation of Wolsong Unit 1 is irrelevant and is a serious self-confidence."

 

Spokesman Heo Young said, "Regarding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of the Wolsong Unit 1, the recent Daeje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as not an investigation aimed at the government's nuclear power plant policy, but was about whether officials and other officials violated the criminal law during the policy execution and audit process." Interest, serious self-confidence.”

 

Spokesman Huh said, “The core of the'investigation reference material' that the auditor gave to the prosecution was that 444 officials of the Ministry of Industry had deleted 444 documents during the audit process. It included offices, homes, mobile phones, etc. of former Minister of Industry Baek Un-gyu and former Blue House secretary Chae Hee-bong. “The date of deletion of the document that the auditor had in question has been deleted for more than a year, and all those involved in the nuclear power plant policy decision line were investigated. It was uploaded.”

 

Spokeswoman Huh said, “This is beyond the judgment of the Board of Auditors that policy decisions based on the presidential pledge are not subject to audit, and is interpreted only as an arrogant intention to exert influence on the government’s legitimate policies.” It's abuse.”

 

In addition, spokesman Huh said, “When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served as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the prosecution dismissed the same matter. However, immediately after Yun met Daeje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Lee Doo-bong, who is counted as his close friend, an investigation like Jeon Kwang Seok-hwa was being conducted. “It was a flip of the palm of the hand that he said that he had nothing to weigh anymore.” Raised.

 

In response, spokesman Huh said, "Even though it is not a power-type corruption, we are carrying out a large-scale seizure and search, and now we are aiming at the Blue House policy line, which the auditor did not have a problem with." "No," he poured out.

 

Meanwhile, spokeswoman Heo Young said, “The transition to safe and clean energy is a task of the times and a command of the people that can no longer be delayed to respond to the climate crisis.” “The prosecution has confronted a dangerous and reckless runaway that goes against the demands of the times. I hope you stop right now.”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