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대, “라임·옵티머스 사태관련 검찰 비위 의혹들,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촉구”

“더 이상 검찰에 대한 국민적 신뢰가 추락하지 않길 바란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11:30]

신영대, “라임·옵티머스 사태관련 검찰 비위 의혹들,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촉구”

“더 이상 검찰에 대한 국민적 신뢰가 추락하지 않길 바란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1/18 [11:30]

▲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대변인. 2020.04.16.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오늘 18일 오전 추가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라임·옵티머스 사태 관련 검찰 비위 의혹들,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신영대 대변인은 “또 다시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한 의혹들이 연이어 보도되고 있다”면서“검찰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사들에게 술 접대를 한 날짜를 특정했고, 이를 뒷받침하는 영수증과 진술 등이 확보되었다는 보도가 있었다”라며“여기에 옵티머스 관련 자금 중 5억 원이 검찰 로비 자금으로 쓰였다는 보도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신 대변인은 “수사상황을 지켜봐야겠지만 언론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일부 검찰의 비위행위가 도를 넘어, 공정과 정의가 아닌 불법과 비리가 난무하고 있는 이 상황이 참으로 개탄스럽고 부끄럽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신 대변인은 “라임·옵티머스 사태는 막대한 국민 피해를 낳은 금융사기 사건이다”라면서“검찰의 단호하고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라며“그러나 그 수사 과정에서 검찰의 기획수사, 짜맞추기 수사, 부실·편파수사 의혹도 제기된 상태이다”면서“다시 한 번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도록 검찰의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며“ 제기된 모든 의혹을 낱낱이 밝히고 엄중한 처벌도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신영대 대변인은 “더 이상 검찰에 대한 국민적 신뢰가 추락하지 않길 바란다”면서“검찰에 대한 정치적 중립성, 검찰권 남용에 대한 비판 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것은 검찰의 신뢰에 대한 문제일 것”이라며“국민이 ‘스스로의 특권’을 위해 존재하는 검찰을 원하지 않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개혁을 열망하는 국민의 뜻을 따르기 위해, 공수처 출범을 지연시키지 않겠다. 검찰이 검찰 본연의 역할에 충실할 수 있도록, 국민이 신뢰하는 검찰을 위해 검찰개혁을 이루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hin Young-dae, “Suspicious Prosecutors' Prosecutors Against Lime-Optimus Incident, Call for Fair and Thorough investigation”

 

“I hope that public trust in the prosecution will not fall any more.”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Shin Young-dae,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at a written briefing on additional issues on the morning of the 18th, "I urge a fair and thorough investigation of allegations of misconduct related to the Lime-Optimus incident."

 

Spokesman Shin Young-dae said, “Another suspicion related to the Lime-Optimus incident has been reported one after another.” “The prosecution specified the date on which former Star Mobility Chairman Kim Bong-hyun served alcohol to prosecutors, and a receipt and statement to support this were secured. There were reports that it was done.” He added, “There were reports that 500 million won of Optimus-related funds were used as lobbying funds for the prosecution.”

 

Shin said, “I have to watch the investigation, but if the media reports are true, it is truly deplorable and embarrassing to see this situation in which some prosecutions' misconduct goes beyond the norm, and illegality and corruption rather than fairness and justice are rampant.” Raised his voice.

 

Spokeswoman Shin said, “The Lime-Optimus incident is a financial fraud case that caused enormous damage to the people.” Suspicion of investigation has also been raised," he said. "I urge the prosecution to conduct a fair and thorough investigation so that there will be no suspicion once again," he said. "All suspicions raised should be revealed in detail, and severe punishment should be followed."

 

In response, Shin Young-dae spokesman said, “I hope that public trust in the prosecution will not fall anymore.” “Political neutrality toward the prosecution and criticism of abuse of the prosecution's power will continue to be raised as a matter of the prosecution's trust.” It's because I don't want the prosecution to exist for this'own privilege'.”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will not delay the launch of the airlift in order to comply with the will of the people who eager to reform the prosecution. He said that he would carry out reform of the prosecution for the prosecution that the people trust so that the prosecution can be faithful to the prosecution's original rol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