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호,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결국빈손, 실망넘어 분노”

“국민의힘에 경고, 공정을 바라지 않는 정당으로 낙인찍혀 국민의 응징을 피할 수 없을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09:45]

최인호,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결국빈손, 실망넘어 분노”

“국민의힘에 경고, 공정을 바라지 않는 정당으로 낙인찍혀 국민의 응징을 피할 수 없을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1/19 [09:45]

 

▲ 조재연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장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수처장후보자추천위원회 3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18.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8일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결국 빈손, 실망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추천위원회는 소수 비토권의 악용으로 아무런 진전 없이 사실상 종료되었다”면서“어떤 공수처장 후보자도 추천하지 못했다”라며“추천위원회는 역할을 못하였고, 권력기관 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며“사실상 국민의힘의 반대로 합의에 의한 추천이 좌절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수석대변인은 “우리는 넉 달이 넘는 시간 동안 국민의힘을 설득하고 기다렸다”라면서“하지만 국민의힘은 일관된 지연전술로 공수처 무산 전략에만 매달렸다”라며“공정성과 중립성을 갖춘 초대 공수처장을 여야 합의로 추천하길 바랐으나, 국민의힘은 철저히 무시했다”고 꼬집고 나섰다.

 

이에 최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에 경고한다”면서“국민의힘은 권력기관 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염원을 저버린 대가로 구시대 정당으로 각인될 것”이라며“공정을 바라지 않는 정당으로 낙인찍혀 국민의 응징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최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이 원하는 것이 검찰 공화국이고, 고위공직자가 비리를 저질러도 눈감을 수 있는 사회입니까? 검찰의 정치개입과 검찰권 남용에도 뒷짐만 지고 있을 작정입니까?”라며 날을 바짝 세웠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공수처는 검찰을 견제하여 개혁하고, 고위공직자 비리 근절을 할 수 있는 제도이다”면서“이를 국민의힘 스스로 거부한 것이고, 이에 대한 모든 책임은 국민의힘에 돌아갈 것”이라고 일침을 쏟아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 앞에 천명했듯이 대안의 길로 흔들림 없이 나아가겠다. 법사위가 중심이 되어 대안을 신속히 추진하도록 할 것이라며, 법을 개정해서 올해 안에 공수처를 반드시 출범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hoi In-ho, “Candidate Recommendation Committee for the Minister of Public Service is empty in the end, angry over disappointment”

 

“Warning about the power of the people and being stigmatized as a political party that does not want fairness, there will be no way to avoid punishment by the people”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Choi In-ho, a senior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pending issue on the afternoon of the 18th, "In the end, the Candidate Recommendation Committee for the Minister of Public Affairs cannot stop anger beyond empty hands and disappointment."

 

Chief spokesman Choi In-ho said, “The recommendation committee was virtually ended without any progress due to the abuse of a minority of non-total rights.” “The recommendation committee failed to serve as a candidate, and the people's expectations for reform of power institutions. He said, “In fact, the consensus recommendation was frustrated against the people's strength.”

 

Chief spokesman Choi said, “We persuaded and waited for the people's strength for more than four months.” “But the people's strength was focused only on the strategy of defeating the airlift with consistent delayed tactics.” I hoped to recommend it by consensus, but I thoroughly ignored the power of the people.”

 

In response, Chief Spokesman Choi said, “Warning about the power of the people. Retribution cannot be avoided,” raising the voice of criticism.

 

Next, Chief Spokesman Choi said, “What the power of the people wants is a republic of the prosecution, and is a society where high-ranking officials can close their eyes even if they commit corruption? Are you going to be backed by the prosecution's political intervention and abuse of the prosecution's power?”

 

Chief spokesman Choi In-ho said, “The air service is a system that can check and reform the prosecution and eradicate corruption among high-ranking public officials.” Poured out.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will continue to move forward on an alternative path as it declared before the people. He said that the Judiciary Committee will be the center and will promptly promote the alternative, and that the law will be revised and the airlift will be launched within this year.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