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050 탄소중립, 산업과 에너지 구조 바꾸는 담대한 도전"

2020 G20 정상회의 정상선언문 채택, '포용적·지속가능·복원력 있는 미래' 주제로 의제발언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1/24 [09:50]

문재인 대통령, "2050 탄소중립, 산업과 에너지 구조 바꾸는 담대한 도전"

2020 G20 정상회의 정상선언문 채택, '포용적·지속가능·복원력 있는 미래' 주제로 의제발언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1/24 [09:50]

 

▲ 문재인 대통령은 G20 화상 정상회의 2일차인 22일, '포용적·지속가능·복원력 있는 미래'라는 주제로 열린 제2세션에서 의제발언을 하고 각국 정상들과 의견을 교환했다. 이에 앞서 '지구 보호 : 순환탄소경제의 접근'이라는 주제의 부대행사에도 참여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지난 3월, G20 특별화상 정상회의에서 제안했던 '필수 인력의 국경 이동 원활화' 포함

-"올해 2050 탄소중립 위한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마련"

-"그린 뉴딜의 경험과 성과 적극 공유할 것"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G20 화상 정상회의 2일차인 22일, '포용적·지속가능·복원력 있는 미래'라는 주제로 열린 제2세션에서 의제발언을 하고 각국 정상들과 의견을 교환했다. 이에 앞서 '지구 보호 : 순환탄소경제의 접근'이라는 주제의 부대행사에도 참여했다.

 

회의에 참석한 다수의 정상들은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G20 국가들의 더 많은 역할 및 책임과 구체적인 탄소 배출량 감축 목표에 대한 입장을 공유했다. 이는 정상선언문에도 담겼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의제발언을 통해 2050 탄소중립과 관련한 한국의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50 탄소중립은 산업과 에너지 구조를 바꾸는 담대한 도전이며, 국제적인 협력을 통해서만 해결 가능한 과제”라면서 “한국은 탄소중립을 향해 나아가는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추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안에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을 마련하고, 2030 ‘국가결정기여’를 갱신하여 유엔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그 목표를 이루려면 에너지 정책을 전환하고 그린 경제의 비중을 높여가야 한다”면서 “한국은 코로나 이후 시대 국가발전전략으로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 중요한 축이 그린 뉴딜”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에 대해 “사람이 중심이 되어 디지털 혁신과 결합하여 재생 에너지를 늘리는 등 녹색 산업을 발전시키고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 포용성을 높이는 지속 가능한 성장 전략”이라고 정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은 저탄소 기반의 경제 산업 패러다임을 구축하고 인류가 코로나와 기후위기를 ‘포용적이며 지속 가능한 성장’의 기회로 바꿀 수 있도록 그린 뉴딜의 경험과 성과를 적극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책임 있는 중견국가로서 선진국과 개도국 간 가교역할을 하며, 국제사회의 협력을 이끄는 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저탄소 사회로의 이행은 개도국에 더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는 만큼 선진국들이 기술과 경험을 적극적으로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런 뒤, “한국의 경험과 기술, 노하우를 개도국과 나눌 것”이라면서 “지난해 1억 6,400만 달러의 ODA를 공여했고, 녹색기후기금 등 공여금을 2억 달러로 2배로 늘렸다”고 소개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녹색기후기금과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를 통해 개도국의 지속 가능 발전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2차 P4G 정상회의가 내년 한국에서 열리는데, 영국에서 열리는 2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로 이어지는 디딤돌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회원국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이어 “지난 9월 7일은 한국의 제안으로 유엔이 지정한 ‘제1회 푸른 하늘을 위한 국제 맑은 공기의 날’이었다”면서 “기후환경과 코로나의 역설에 대해 성찰하는 날이 됐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기후변화에 대한 공동의 대응은 새로운 감염병의 예방을 비롯해 인류가 생존을 유지할 수 있는 길”이라면서 “G20이 기후위기 대응에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함께 행동해야 기후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면서 “역설적이지만 우리는 코로나로 인해 더욱 긴밀해졌고, 긴밀한 협력과 공동 행동만이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G20이 더욱 포용적인 협력을 통해 코로나 이후 인류가 나아갈 길을 제시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의제발언을 마쳤다.

 

G20 정상들은 회의를 마치고 '2020 G20 정상선언문'을 채택했다. 선언문에는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21세기에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들을 인류 권능 강화, 지구 환경 보호, 신 영역의 개척을 통해 실현하는 데 있어, 국제적으로 조율된 행동, 연대 및 다자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확신을 갖고 단합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우리는 강건하고 지속가능하며 균형적이고 포용적인 코로나 이후의 시대를 만들어 나가는 데 있어 세계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는 다짐도 담겼다.

 

특히, 선언문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월, G20 특별화상 정상회의에서 제안했던 '필수 인력의 국경 이동 원활화' 관련 내용이 포함됐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2050 carbon neutral, bold challenge to change industry and energy structure"

 

Adoption of the 2020 G20 Summit Summit Declaration, agenda speech under the theme of'Inclusive, Sustainable and Resilient Future

 

 

-Including'Smooth cross border movement of essential personnel' proposed at the G20 Special Image Summit in March

-"Preparing a'long-term low-carbon development strategy' for carbon neutrality in 2050 this year"

-"We will actively share the experiences and achievements of the Green New Deal"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President Moon Jae-in spoke on the agenda at the second session held under the theme of'Inclusive, Sustainable, and Resilient Future' on the second day of the G20 video summit, Exchanged opinions. Prior to this, he also participated in a side event entitled'Protection of the Earth: Approach to a Circular Carbon Economy'.

 

A number of leaders at the meeting shared their position on specific carbon emission reduction targets and more roles and responsibilities of the G20 countries in responding to the climate change crisis. This was also included in the summit declaration.

 

President Moon Jae-in also expressed South Korea's commitment to carbon neutrality in 2050 through a statement on the agenda. President Moon said, “The 2050 carbon neutrality is a bold challenge to change industry and energy structures, and it is a challenge that can only be solved through international cooperation.” “Korea is trying to keep pace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oving toward carbon neutrality.”

 

He said, “We plan to prepare a “long-term low-carbon development strategy” for carbon neutrality in 2050 this year, and update the “contribution to national decision” in 2030 and submit it to the United Nations.

 

In addition, President Moon explained, “To achieve that goal, we need to change the energy policy and increase the proportion of the green economy.” “Korea is promoting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as a national development strategy in the post-corona era, and its important axis is the Green New Deal.” did.

 

It also defined this as “a sustainable growth strategy that develops green industries and increases inclusion by creating new jobs, such as increasing renewable energy by combining people with digital innovation”.

 

President Moon Jae-in said, “Korea will actively share the experience and achievements of the Green New Deal so that we can build a low-carbon-based economic industry paradigm and transform the corona and the climate crisis into opportunities for'inclusive and sustainable growth' for mankind.” .

 

At the same time, he pledged, "As a responsible mid-sized country, we will do our best to serve as a bridge between developed and developing countries and lead international cooperation."

 

However, President Moon stressed, "As the transition to a low-carbon society inevitably puts a greater burden on developing countries, it is important for advanced countries to actively share their technologies and experiences."

 

After that, he said, "We will share Korea's experience, technology, and know-how with developing countries," he said. "Last year, we donated 164 million dollars of ODA, and we doubled the contributions such as the Green Climate Fund to 200 million dollars."

 

In response, President Moon promised to "support sustainable development in developing countries through the Green Climate Fund and the Global Green Growth Institute."

 

In addition, President Moon Jae-in said, "The 2nd P4G Summit will be held in Korea next year, and I hope that it will be a stepping stone to the 26th General Assembly of the Parties to the Climate Change Convention held in the UK."

 

“Last September 7 was the '1st International Day of Clean Air for Blue Sky' designated by the United Nations as a South Korean proposal,” he said. “It became a day to reflect on the paradox of the climate environment and corona.”

 

Along with this, President Moon said, “The joint response to climate change is the way to prevent new infectious diseases and sustain human survival,” he said. “I hope that the G20 will cooperate more closely in responding to the climate crisis.”

 

“It is paradoxical, but we have become closer because of the corona, and only close cooperation and joint action can turn a crisis into an opportunity.”

 

Finally, he concluded the agenda remark, saying, “I hope that the G20 will be able to present a path for humanity after the coronavirus through more inclusive cooperation.”

 

After the meeting, the G20 leaders adopted the '2020 G20 Summit Declaration'. The declaration states, "In overcoming the current crisis and realizing the opportunities given to us in the 21st century through strengthening human empowerment, protecting the global environment, and pioneering new realms, internationally coordinated action, solidarity and multilateral cooperation are more than ever. It contains the content that we unite with confidence that it is important."

 

It also contained a commitment to "we will lead the world in creating a strong, sustainable, balanced and inclusive post-corona era."

 

In particular, the declaration included the contents of the'Facilitating Border Movement of Essential Personnel', which President Moon Jae-in proposed at the G20 Special Image Summit in March.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범접할 수 없는 우아함, 배우 문채원 데뷔 5000일, 감탄 나오는 여신 화보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