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연평도 포격도발 10주기, 정부는 왜 외면하는가”

“정권의 외면은 이런 노력을 손 놓겠다는 무언(無言)의 선언인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1/24 [11:41]

배준영, “연평도 포격도발 10주기, 정부는 왜 외면하는가”

“정권의 외면은 이런 노력을 손 놓겠다는 무언(無言)의 선언인가”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1/24 [11:41]

 

▲ 23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연평도 포격전 전투영웅 제10주기 추모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2020.11.23.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24일 논평에서 “연평도 포격도발 10주기, 정부는 왜 외면하는가”라고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은 “어제는 연평도 포격도발 10주기였다”라면서 “북한의 연평도 포격도발로 인해 민간인 2명과 해병 장병 2명이 전사했다”며“하지만, 대통령께서는 이에 대해 한 말씀도 없이 휴가를 떠나셨고, 통일부장관은 연평도 포격도발이 ‘북한’이 아니라 ‘분단’ 탓이라며 남북경제협력을 운운했다”고 덧붙였다.

 

배  대변인은 “아무리 남북평화협력이 필요하다지만 북한의 도발로 소중한 우리 국민이 목숨을 잃은 날, 제대로 된 사과한마디 없는 북한을 향해 또 다시 구애를 펼친 통일부장관은 유가족 가슴에 대못을 박은 것이나 다름없다”면서 “우리가 이런 날들을 되새기는 이유가 있다”라며 “상처를 치유하고 비극이 반복되지 않기 위함이다”며 “정권의 외면은 이런 노력을 손 놓겠다는 무언(無言)의 선언인가”라고 일침을 쏟아냈다.

 

이어 배  대변인은 “연평도는 여전히 슬프다”면서 “연평도는 앞바다에서 두 차례의 해전이 있었고, 많은 우리 젊은이들이 총탄에 운명을 달리했다”라며 “얼마 전, 소 연평도 앞바다에서 실종된 해수부 공무원이 북한군에 의해 사살되고 불살라졌다”고 날을 세웠다.

 

또한 배  대변인은 “항상 북한의 도발 사정권에 있는 연평도에 정부는 45년 만인 지난해에서야 등대를 밝혔다”라면서 “등대는 목표를 밝히는 빛이다. 등대는 적의 타깃 된다는 점은 모르나”라며 “정부의 그런 비정함과 무심함에 주민들은 할 말을 잊는다”고 전했다.

 

한편, 배  대변인은 “서해 5도를 지원하겠다고 ‘특별법’까지 만들었지만, 서해5도 종합발전계획의 예산 집행률은 10년 간 겨우 40%에 그쳤고, 간신히 5년 연장했다”면서 “어민들은 여전히 통제된 공간, 통제된 시간에만 어업을 하며, 쌍끌이 하는 중국 어선단을 지켜본다”라며 “남북평화를 상징하는 정부의 공식 한반도기에 서해5도는 한 점도 표시되어 있지 않다”며 “고3 수험생들은 자주 끊기는 인터넷 때문에 비대면 수업에 제대로 참여하지도 못했다”고 토로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섬에는 살기만 해도 애국이라는 말을 한다”라면서 “어려운 생활환경의 독도도 주민이 있어 유인도가 되고, 보다 확실한 영유권을 주장하기도 하지 않나”라며 “살고 있는 애국자, 총탄에 유명을 달리한 애국자들을 외면하는 한, 대한민국을 나라다운 나라라고 할 수 없을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응답하라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ae Jun-young, “The 10th anniversary of the Yeonpyeong Island bombardment provocation, why does the government turn away?”

 

“Is the government's turn away an unspoken declaration of letting go of these effort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In a commentary on the 24th, Jun-young Bae, a spokesman for the People's Power, said, "The 10th anniversary of the Yeonpyeong Island bombardment provocation, why the government turns away?"

 

Spokesman Bae Jun-young said, “Yesterday was the 10th anniversary of the Yeonpyeong Island shelling provocation.” “Two civilians and two marines were killed due to the North Korean shelling provocation on Yeonpyeong Island.” However, the President left on vacation without saying anything about this The Deputy Minister said that the fire provocation of Yeonpyeong Island was due to'division' rather than'North Korea', and said, “The South-North economic cooperation was spoken of.”

 

Spokesman Bae said, “No matter how much inter-Korean peace and cooperation is necessary, the day when the precious Korean people lost their lives due to North Korean provocations, the Unification Minister who again wooed for North Korea without a proper word of apology was like putting a nail in the heart of the bereaved family “There is a reason we remember these days,” he said. “It is to heal wounds and the tragedy does not repeat,” he said. “Is the government's turn away is an unspoken declaration to let go of these efforts?” Poured out.

 

“Yeonpyeong Island is still sad,” said Bae. “Yeonpyeong Island had two naval battles offshore, and many of our young people changed their fate to bullets.” “Not so long ago, an official from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who disappeared off the coast of Yeonpyeong Island It was killed and burned by fire.”

 

In addition, spokesman Bae said, "On Yeonpyeong Island, which is always in the provocation range of North Korea, the government revealed the lighthouse only after 45 years, last year." "I don't know that the lighthouse is the target of the enemy," he said. "The people forget what to say because of the government's heartlessness and carelessness."

 

On the other hand, spokesman Bae said, "Although a'special law' was made to support the 5th province in the West Sea, the budget execution rate of the 5th West Sea development plan was only 40% for 10 years, and it was barely extended by 5 years." They fish only in a controlled space and at a controlled time, and watch the Chinese fishing fleet.” In the official Korean peninsula of the government, which symbolizes peace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the West Sea 5do is not marked. Because of the internet, I couldn't even participate in the non-face-to-face class.”

 

Spokesman Bae Joon-young said, “It is said that just living on the island is patriotic.” “There are residents of Dokdo Island, which has a difficult living environment, so it becomes an incentive and does not even claim a more certain sovereignty.” As long as one ignores the patriots, the Republic of Korea cannot be called a country like a nation,” said Moon Jae-in government to respon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