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소프트한 국력’ 외교적으로 충분히 활용해 달라고 당부”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식, 축하 인사를 건네면서 재외공관원들에 대한 감사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2/03 [10:34]

문재인 대통령, “‘소프트한 국력’ 외교적으로 충분히 활용해 달라고 당부”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식, 축하 인사를 건네면서 재외공관원들에 대한 감사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2/03 [10:34]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일)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식 후 환담에서 신임 대사들에게 ‘소프트한 국력’을 외교적으로 충분히 활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서면브리핑에서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식 관련”해서 밝혔다.

 

강민석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일)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식 후 환담에서 신임 대사들에게 ‘소프트한 국력’을 외교적으로 충분히 활용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근래 경제력뿐 아니라 방역과 보건․의료, 민주주의, 국민의식, 문화의식 등의 소프트한 면에서 우리 위상이 크게 높아졌다. 외교부에서 업무와 관련해 충분히 말씀하셨겠지만 한 가지만 더하자면, 외교 업무를 하면서 한국이 가지고 있는 소프트한 국력을 충분히 활용해 달라는 것이다.

 

예전에는 한국에 대해 ‘키는 컸지만 내실은 갖추지 못했다’는 인식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키만 큰 것이 아니라 체력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음을 느낀다. 특히 한류로 대표되는 문화 분야의 소프트파워를 활용해 각국과 협력하면 우리나라와 국제사회 모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참고로 영국의 월간지인 모노클(Monocle)이 최신호(2020년 12월/2021년 1월)에서 “최근 세계적으로 매력을 발산해온 영화, TV, 음악을 중심으로 한국의 강력한 소프트파워 요소는 여전하다. 한국의 음악과 영화는 명실상부한 문화 수출품”이라면서 한국의 소프트파워를 독일에 이은 세계 2위로 평가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신임 대사들에게 축하 인사를 건네면서 재외공관원들에 대한 감사의 말씀도 동시에 전했다.

 

“근래 우리나라 국제적 위상이 높아지면서 국정에서 외교의 비중이 커졌다. 특히 정상 외교가 늘어났고 중요성이 커졌는데, 박상훈(주스페인), 박철민(주헝가리) 신임 대사는 청와대 의전비서관과 외교정책비서관으로 정상 외교 업무를 준비하느라 수고를 많이 하셨다.

 

임무홍(주라오스), 고봉우(주에콰도르), 임정택(주가나), 최태호(주아프가니스탄) 신임 대사도 외교관으로 활동을 오래했거나 해외 체류 경험이 많지만, 재외공관장 부임은 모두들 처음이니 오늘 임명장 수여식이 인생 경력에서 특별한 의미있는 순간이기를 바란다. 축하드린다. 해외에 나가면 의료 접근성에 어려움이 있을 수도 있다. 건강에 각별히 유의하시라. 공관원들의 건강도 잘 챙겨 주시고, 공관원들에게는 각별한 감사 인사를 전해 달라.

 

재외공관에서 힘을 써줘 그간 120개국 5만 명의 재외국민이 돌아올 수 있었다. 귀국 항공편을 구하기 어려울 때 한국 정부가 귀국을 돕는 모습을 보면서 나라가 왜 존재하는지 비로소 알게 됐다고 감사하는 분들, 자랑스럽다고 말씀하신 분들이 많았다. 재외공관이 큰 역할을 했다. 이 기회에 감사 말씀드린다. 재외공관원에게 꼭 인사를 전해 달라.”

 

이에 박상훈, 임무홍, 임정택 세 명의 신임 대사가 인사말을 했다.

 

박상훈 대사는 “재외공관장 회의(11월 30일)에 대통령님께서 영상메시지로 공권장 한 사람 한 사람이 대한민국의 얼굴이라고 말씀을 주셨는데, 의전비서관으로 지근거리에서 모시다 대사로 해외로 나가 국가를 대표하게 됐다“면서 “국력에 걸맞게 국가위상을 제고시키면서 대통령의 외교정책 비전을 일선에서 구현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임무홍 대사는 “임명권자가 부여한 국가적 소명을 새기고, 엄정히 일을 처리할 것이며, 언행도 절제해서 할 것”이라면서 “자기관리를 통해 높은 도덕성과 청렴성을 갖추고,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동포사회와 주재국에 꽃피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정택 대사는 “대통령을 못 뵙고 부임하는 건 아닌가 걱정을 했는데 바쁘신 일정 중에도 수여식을 열어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가나는 1992년부터 민주적으로 선거를 치르고 있는 모범국인만큼 우리나라와 가나가 모든 면에서 관계가 개선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백신의 공정한 보급 문제, 기후변화 공동 대응 등을 언급하면서 “한국이 중견국으로서 선진국과 개도국 간의 가교역할을 하며 국제 협력을 이끌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주재국과의 협력은 물론 국제적 협력을 확산해 나가는 과정을 통해 국민에게는 대한민국이 재발견되고, 재외동포들은 조국에 긍지와 자부심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said, “I urge you to fully utilize the “soft national power” diplomatically”

 

New Ambassador's Credential Conferment Ceremony, Congratulations to Overseas Diplomatic Officials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Kang Min-seok, a spokesman for the Blue House,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2nd, "related to the ceremony for the presentation of the new ambassador's credentials."

 

Spokesman Kang Min-seok added, “President Moon Jae-in asked the new ambassadors to fully utilize their “soft national power” diplomatically at a conversation after the presentation of the new ambassador's credentials today (2nd).”

 

“In recent years, our status has greatly increased in terms of not only economic power but also soft aspects such as quarantine, health and medical care, democracy, public awareness, and cultural awareness.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may have said enough about the work, but one more thing is to make full use of Korea's soft national power while working in diplomacy.

 

In the past, there was a perception that Korea was ‘he was tall but not good enough’, but now I feel that it is being evaluated as ‘not only tall, but also physically equipped.’ In particular, cooperation with other countries by utilizing the soft power of the cultural field represented by the Korean Wave will be of great help to both Korea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For reference, in the latest issue of Monocle, a British monthly magazine (December 2020/January 2021), “Recently, Korea’s strong soft power elements remain, focusing on films, TV, and music that have exudes global appeal. Korea's music and movies are cultural exports that are in name and de facto, and Korea's soft power was ranked second in the world after Germany.

 

President Moon congratulates the new ambassadors and at the same time expresses his gratitude to the diplomatic missionaries abroad.

 

“As Korea's international status has increased in recent years, the proportion of diplomacy has increased in state affairs. In particular, diplomacy was increased and the importance of the summit increased, and the new ambassadors Park Sang-hoon (Spain) and Park Chul-min (Hungary) worked hard to prepare for the summit diplomacy as the Blue House medical secretary and foreign policy secretary.

 

The new Ambassadors Sung Hong (Juraos), Bong-Woo Ko (Ecuador), Jeong-taek Lim (Jugana), and Tae-ho Choi (Afghanistan) have been active as diplomats for a long time or have many experiences in foreign countries. I hope it's a special, meaningful moment in your life career. Congratulations. If you go abroad, you may have difficulty accessing medical care. Pay special attention to your health. Please take good care of the health of the officials and give them special thanks.

 

Overseas diplomatic missions have helped 50,000 overseas Koreans from 120 countries return. There were many people who thanked and said that they were proud of knowing why the country exists while watching the Korean government help return home when it is difficult to obtain a return flight. Overseas diplomatic missions played a big role. Thank you for this opportunity. Please say hello to the diplomatic missions abroad.”

 

In response, three new ambassadors, Sang-Hoon Park, Sang-Hoon Lee, and Jeong-Taek Lim, gave greetings.

 

Ambassador Park Sang-hoon said, “At the meeting of the heads of diplomatic missions (November 30), the President gave a video message that each of them is the face of the Republic of Korea. He said, “We will do our best to realize the president's foreign policy vision at the forefront while raising the national status in line with the national strength.”

 

Ambassador Sung Hong said, “We will take the national vocation given by the nominee to take care of our work strictly, and we will do it with moderation in words and actions.” I will do my best so that I can smoke.”

 

Ambassador Lim Jeong-taek said, “I was worried that I would not be able to see the President, but I am grateful for holding the awarding ceremony even during the busy schedule.” “As Ghana is a model country that has been democratically holding elections since 1992, Korea and Ghana have a relationship I will do my best to improve it.”

 

In his closing remarks, President Moon cited the issue of the fair supply of vaccines and joint response to climate change, and urged Korea to take a lot of interest so that Korea can lead international cooperation as a middle-powered country by acting as a bridge between developed and developing countries.

 

President Moon emphasized that "through the process of expanding international cooperation as well as cooperation with the host country, the Republic of Korea will be rediscovered to the people, and overseas Koreans will be able to have pride and pride in their country."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홍수아, “‘매혹 여신’의 강림!” 서하준과 도발적인 커플 화보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