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그 어떤 변명으로도 대통령의 책임의 무게는 가벼워질 수 없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부터 챙겨야 하는 것이 대통령의 역할임을 명심해야 할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2/23 [12:25]

김예령, “그 어떤 변명으로도 대통령의 책임의 무게는 가벼워질 수 없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부터 챙겨야 하는 것이 대통령의 역할임을 명심해야 할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2/23 [12:25]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5부요인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12.22.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23일 논평에서 “그 어떤 변명으로도 대통령의 책임의 무게는 가벼워질 수 없다”고 밝혔다.

 

김예령 대변인은 “무엇을 위한 5부 요인 초청 간담회였나”라면서 “코로나19 극복 사태 해결을 비롯한 시급한 국정현안 논의를 위한 자리는 변명과 궤변으로 낭비됐고, 시기 또한 적절치 못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공개적으로 “권력기관 개혁 문제로 갈등이 많지만, 견제와 균형의 민주주의가 성숙하게 발전할 수 있는 좋은 계기”라며 “당장은 갈등이 있고, 완전한 제도로 정착시키면서 발전시켜 나가야 하는 과제들도 남아 있다”고도 말했다.

 

이에 대해 김예령 대변인은 “하필 윤석열 검찰총장 심문 기일과 조국 전 장관 부인인 정경심 씨 재판을 앞두고 대법원장과 헌법재판소장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이 우연인지 의문이 들 수 밖에 없는 대통령의 발언으로 느껴지지 않겠는가?”라고 날을 세웠다.

 

코로나19 논의를 한다더니, 현재 국민의 최대 관심사인 백신 문제에 대해서는 “준비를 잘하고 있다”는 알 수 없는 두루뭉술한 말로 넘겨 버렸다면서, 김 대변인은 “구체적 백신 확보 및 접종 계획도, 우왕좌왕 백신대책으로 혼란을 일으킨 데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 한마디 없었다”고 꼬집고 나섰다.

 

이어 김 대변인은 “일일 확진자가 1,000명대를 오르내리고 병상을 못 구해 대기 중 사망하는 중증환자들이 속출하는 위급 상황인데도 확실한 근거와 계획은 없고 대통령과 정부는 느긋하기 짝이 없어 보이니 국민 가슴만 타들어간다”고도 했다.

 

또한 김 대변인은 “불과 지난 달, 대통령은 4,400만 명분 백신을 확보했다고 발표하며 터널의 끝이 보인다고 공언했고, 청와대는 어제 ‘대통령은 지난 4월부터 백신 확보를 지시했다’며 대통령 지시내역을 공개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김 대변인은 “내년 2~3월 확실히 들어온다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000만 명분 중 고작 7.5%인 75만 명분만 선공급될 예정이라고 한다”면서 “화이자, 모더나 등 백신은 계약 확정 짓지도 못했고, 도입도 불분명하다”라며 “ 이 일을 어쩌면 좋을까?”라고 토로했다.

 

대통령은 ‘백신개발국 선접종이 불가피’하다고 했지만, 백신생산에 참여하지 않은 싱가포르, 이스라엘, 카타르 등은 이미 백신을 확보해 접종까지 준비중이다.

 

그렇다보니 김 대변인은 “어제의 5부 요인 간담회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것이 아닌 정권의 흠집이 될 수 있는 재판을 앞두고 가진 군기잡기와 의기투합이라고 밖에 보여지지 않는 것”이라며 “이런 의심이 억울하시면 청와대가 국민들께 여쭤보시라”고 일침을 쏟아냈다.

 

그래서 김 대변인은 “이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라면서 “그 근거 없는 자신감의 출처는 도대체 어디냐고 말이다”고 했다.

 

갖은 수로 책임을 회피하려 해도 이 사태의 컨트롤타워인 대통령의 책임의 무게는 조금도 가벼워지지 않고 앞으로 더 큰 무게로 대통령과 이 정부를 짓누르게 될 것이라는 점을 상기해야 한다.

 

김예령 대변인은 “코로나 백신에 대한 국민의 불안과 불신은 더욱 커져만 간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부터 챙겨야 하는 것이 대통령의 역할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im Ye-ryeong, “No excuse can lighten the weight of the President’s responsibility”

 

“It is important to keep in mind that the role of the president is to take care of the lives and safety of the people first.”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23rd today, spokesman Kim Ye-ryeong said, "No excuse can lighten the weight of the President's responsibility."

 

Spokesman Kim Ye-ryeong added, “What was the invitation meeting for the five factors?” He added, “The seats for discussion of urgent state affairs issues, including the resolution of the overcoming of Corona 19, were wasted as excuses and sophistication, and the time was also inappropriate.”

 

President Moon openly said, “There are many conflicts due to the issue of reforming power institutions, but it is a good opportunity for the maturity of the democracy of check and balance.” “There are conflicts right now, and there are tasks that must be developed while establishing a complete system. It remains” he also said.

 

Regarding this, spokesman Kim Ye-ryeong said, “Wouldn't it be felt as a remark from the President who is bound to question whether it is a coincidence that the Supreme Court and Constitutional Court chiefs gathered in one place before the trial of Prosecutor General Ha Pil Yoon Seok-yeol and former Minister Cho Kook's wife Jeong Gyeong-shim? ”Raised the blade.

 

After discussing the Corona 19, the issue of the vaccine, which is currently the public's greatest concern, has been turned over with unclear words that “we are preparing well”. Spokeswoman Kim said, “Specific vaccine security and vaccination plans, and vaccination measures I didn't say a word to say sorry for causing the confusion.”

 

Spokesman Kim said, “Even though it is an emergency situation in which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rises up and down 1,000 daily and severely ill patients who die while waiting because they cannot get a bed, there is no solid basis and plan, and the president and the government seem uncomfortable, so the hearts of the people only burn. “I also said.

 

In addition, spokesman Kim said, “Last month, the President announced that it had secured the vaccine for 44 million people and professed that the end of the tunnel could be seen. The Blue House announced yesterday's presidential order, saying,'The president ordered to secure a vaccine from last April'. I also did.”

 

However, spokesman Kim said, “The AstraZeneca vaccine, which will definitely come in next February to March, will be supplied in advance, only 7.5% or 750,000 people out of 10 million people.” “We haven't even finalized a contract for vaccines such as Pfizer and Modena. , The introduction is also unclear,” he said, saying, “Is this maybe good?”

 

The President said that “first vaccination from vaccine developing countries is inevitable,” but Singapore, Israel, and Qatar, which have not participated in the vaccine production, have already secured the vaccine and are preparing for vaccination.

 

So, spokesman Kim said, “Yesterday's five-factor meeting is not for overcoming Corona 19, but it is only seen as a military unity and armed forces ahead of a trial that could be a flaw for the regime.” “If such doubts are unfair, Cheong Wa Dae, ask the people,” he poured out.

 

So, spokesman Kim said, “It is compelling to ask this question,” and “Where is the source of that unfounded confidence?”

 

It should be recalled that even if we try to evade responsibilities in various channels, the weight of the president's responsibility, the control tower in this situation, will not be lightened at all, and will weigh on the President and the Lee government with a greater weight in the future.

 

Spokesman Kim Ye-ryeong said, "The public's anxiety and distrust about the corona vaccine is only growing," and said, "We should keep in mind that the president's role is to take care of the lives and safety of the people first."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연희, 청순-우아 넘나드는 봄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