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준, “국민의힘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논의에 진정성 보이길 바란다”

“진정성을 갖고 법사위 법안소위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논의에 즉각 참여할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2/24 [10:43]

박성준, “국민의힘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논의에 진정성 보이길 바란다”

“진정성을 갖고 법사위 법안소위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논의에 즉각 참여할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2/24 [10:43]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박성준. 2020.05.10.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3일 오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논의에 진정성을 보이기 바란다”고 밝혔다.

 

어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번 임시국회 회기 마지막 날인 내년 1월 8일까지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의 제정 성과를 내겠다고 밝혔다. 그리고는 이른 시일 내에 상임위 법안심사 소위를 열어서 논의의 테이블에 여야가 함께 참여할 것을 요청했다.

 

이에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오늘 민주당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통과를 위한 첫 단추인 법사위 소위 회의를 이른 시일 내에 개최하자고 국민의힘에 제안했지만, 국민의힘은 ‘여야 협의’가 필요하다며 법사위 소위 개최를 거부했다”면서 “명백한 자기모순이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에 묻고 싶다”라면서, 주 원내대표가 지난 14일 국회 본청 앞의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농성장을 방문한 것은 ‘보여주기 식 퍼포먼스’였습니까? 또한, 어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처리에 대해 “적극 논의하겠다”라고 입장을 밝힌 것은 시간 끌기에 불과했던 것입니까?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박 원내대변인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의 임시국회 내 처리에 대한 민주당의 입장은 매우 확고한다”면서 “그동안 민주당은 법사위와 정책위를 중심으로 법안을 검토해왔고 정책의총을 열어서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라며 “법사위에서 공청회도 열고 재계와 전문가들과 다양한 논의도 이뤄왔다”고 설명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법사위 법안소위의 역할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에 대한 여러 의견에 대해 논의하고 단일안을 만드는 것”이라면서 “민주당은 언제나 법사위 법안소위를 열고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단일안 제정 논의에 나설 준비가 되어있다”고 밝혔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앞과 뒤가 다른 양면 전략은 거두어주기를 바란다”면서 “그리고 진정성을 갖고 법사위 법안소위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논의에 즉각 참여할 것”을 촉구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eong-Jun Park, “I hope that the people's strength will show sincerity in the discussions on enacting the Act on Punishment for Companies with Serious Accidents.”

 

“With sincerity, I will immediately participate in the discussion on the enactment of the Severe Accident Business Penalty Act in the subcommittee of the judiciary committee.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pending issue on the afternoon of the 23rd, Park Seong-joon,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 hope that the people's strength will show sincerity in the discussions on enacting the Act on Severe Accidents."

 

Yesterday, Ho-young Joo, head of the People's Forces, announced that he would make the enactment of the Severe Accident Business Penalty Act by January 8, next year, the last day of this extraordinary assembly session. Then, as soon as possible, the standing committee held a bill review subcommittee and requested that the opposition parties participate in the discussion table together.

 

In response, Park Seong-joon said, “Today the Democratic Party proposed to the people's power to hold a so-called judiciary committee meeting as soon as possible, which is the first step to pass the Severe Accident Business Penalty Act. I refused,” he added, adding, “It is an obvious self-contradiction.”

 

Park said, “I want to ask the power of the people.” On the 14th, was it a “show-to-show performance” that the in-house representative visited on the 14th in front of the main office of the National Assembly to urge the enactment of the severe disaster corporate punishment law? Also, was it only time consuming to say yesterday that we will “actively discuss” the handling of the severe disaster corporate penalties?

 

“The Democratic Party's position on the handling of the Act on the Punishment of Serious Accidents in the Temporary National Assembly is very firm.” “Democrats have been reviewing the bill mainly by the Judiciary Committee and the Policy Committee, and open a policy meeting to collect the opinions of lawmakers. “We held public hearings at the Judiciary Committee and held various discussions with the business community and experts,” he explained.

 

Park said, “The role of the subcommittee of the judiciary committee is to discuss various opinions on the punishment law for seriously injured companies, and to create a single proposal.” There is.”

 

Park Seong-jun, a spokesman in the hospital, said, “I hope that the people's strength will take away the two-sided strategy that is different from the front and the back,” and urged, with sincerity, to immediately participate in the discussion on the enactment of the serious disaster corporate punishment law in the subcommittee of the judiciary committe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연희, 청순-우아 넘나드는 봄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