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서경덕 교수, 어려운 코로나19 용어 쉬운 한국어로 알린다

바르고 쉬운 한국어가 국내외로 널리 퍼지는 데 조금이나마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12/24 [14:27]

몬스타엑스-서경덕 교수, 어려운 코로나19 용어 쉬운 한국어로 알린다

바르고 쉬운 한국어가 국내외로 널리 퍼지는 데 조금이나마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0/12/24 [14:27]

▲ 이번 영상을 함께 제작한 몬스타엑스와 서경덕 교수     ©서경덕 교수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한류스타 몬스타엑스와 전 세계에 한국어 전파를 해 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의기투합해 '쉬운 우리말, 바른 한국어-코로나19편' 캠페인 영상을 24일 공개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사)국어문화원연합회가 함께 제작한 이번 6분 분량의 영상은 '코로나19 관련 공공언어'를 주제로 하여 남녀노소 누구나 흥미롭게 접근할 수 있는 퀴즈 형식으로 제작됐다.

 

몬스타엑스와 서경덕 교수는 이 영상에서 코로나19 관련 용어를 쉽게 다듬어야 하는 필요성을 언급하고 쉬운 우리말로 표현한 코로나19 용어들을 소개했다.

 

특히 영상 대면(온택트), 선별 검사(풀링 검사), 도보 진료(워킹스루 진료), 연쇄 감염(엔(N)차 감염), 감염병 동시 유행(트윈데믹), 침방울 가림막(스니즈 가드), 다수 전파 환자(슈퍼 전파자) 등을 소개해 국민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했다.

 

이번 영상을 기획한 서 교수는 “각종 대중 매체 및 공문서에서 사용하는 언어 등에서 어려운 외국어가 종종 등장하는데, 이해하기 어려운 용어들을 쉬운 우리말로 바꿔 나가자는 취지에서 이번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이번 코로나19에 관한 주제를 시작으로 향후 올바른 맞춤법, 실생활에서 잘못 사용된 외국어 등을 바로잡는 영상을 꾸준히 제작하여 대국민 캠페인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영상에 직접 출연한 몬스타엑스 멤버들은 “이런 의미 있는 영상 제작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며, 바르고 쉬운 한국어가 국내외로 널리 퍼지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연희, 청순-우아 넘나드는 봄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