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새해는 '회복·통합·도약의 해'” 강조

5부 요인, 여야 정당 대표, 각계각층 국민 참석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08 [09:46]

문재인 대통령, “새해는 '회복·통합·도약의 해'” 강조

5부 요인, 여야 정당 대표, 각계각층 국민 참석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1/08 [09:46]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7일) 오전 청와대에서 각계각층의 국민과 정부 주요인사 등 50여 명이 함께하는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끈질기고 꾸준하게, 끝끝내 소중한 일상 회복할 것"

-대통령이 적은 새해 소망은 '함께 건강한 한 해'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7일) 오전 청와대에서 각계각층의 국민과 정부 주요인사 등 50여 명이 함께하는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신년인사회는 정관계 인사 위주로 진행되던 관행을 깨고, 다양한 분야의 국민이 모여 새해 희망을 나누는 장으로 자리매김해왔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소규모 온라인 영상회의 형식으로 진행했다. 

 

이번 신년인사회의 주제는 ‘위기에 강한 나라, 든든한 대한민국’으로, 온 국민이 단합하여 코로나19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국민의 삶과 국가의 미래를 책임지는 더욱 든든한 국가로 도약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았다.

 

또, 올해는 ‘위기에 강한 국민’을 상징하는 의미로 그간 사회에 대한 헌신과 용기로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미래를 향해 정진하는 일반 국민 8명이 특별초청자로 참석했다. 

 

지난해 10월 울산 주상복합 화재 현장에서 주민 18명을 구한 뒤 포상금 전액을 다시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기탁한 의인 구창식 ㈜바로바로산업개발 대표, 병원을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통째로 내놓은 김병근 평택박애병원 원장, 폐방화복을 재활용해 가방, 팔찌 등을 제작하고 수익금의 절반을 암투병 중인 소방관들에게 기부한 사회적 기업 119레오의 이승우 대표가 포함됐다. 

 

아울러, 역대 최초로 비대면으로 개최한 제15회 국제표준올림피아드 본선에서 배달로봇의 안전기준과 시험방법을 제시해 대상을 수상한 박용원 한국과학영재학교 학생, 한복을 현대적으로 디자인해 한복세계화에 성공한 김남경 단하주단 대표, 착한 릴레이 기부 1호로 나눔을 실천하는 배우 겸 유튜버 한소영 씨, 교량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던 시민을 안전하게 구조해 광주 광산경찰서의 ‘우리 동네 시민 경찰’에 선정된 김래준 씨,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구조한 김동환 경북경찰청 경위도 특별초청자로 함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먼저, 새해 인사를 건네며 "우리 국민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어느 때보다 절실한 마음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난해,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대한민국은 멈추지 않았다"며 "국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방역의 주체가 되어주셨기에 더 나은 일상, 더 따뜻한 사회를 만들 수 있다는 희망이 커졌다"고 국민께 감사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대응의 최일선에 섰던 방역진과 의료진, 거리두기에도 일상을 유지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 준 필수노동자들의 희생이 눈물겹게 고맙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아직도 어려움은 계속되고 있고, 몸도 마음도 지칠 수 있지만 "우리 국민이 거둔 K-방역의 자랑스러운 성과는 결코 퇴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새해는 '회복과 통합, 도약의 해'라고 강조했다. 백신 접종 계획과 우리 기업의 치료제 개발 상황에 대해 언급하며 "우리는 반드시 코로나를 극복하고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가장 어려운 이웃부터 먼저 돕자는 국민들의 마음이 모여 다음 주부터 3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된다"며 국민취업지원제도 도입 등 코로나 격차를 줄이기 위한 노력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는 한국판 뉴딜의 본격적인 실행으로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을 이루고,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21년 우리는 우보천리, 소걸음으로 천 리를 가듯, 끈질기고 꾸준하게, 그리하여 끝끝내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것"이라며 인사말을 마쳤다.

 

이후에는 참석한 각계 대표와 국민 참여자의 2021년 소망을 듣는 시간이 이어졌다. 

 

역대 최초 비대면 국제표준올림피아드 본선에서 대상을 수상한박용원 학생은 “지난해 온라인수업 등으로 혼란스러운 시기였는데 모두 노력해서 어려움을 이겨냈다"며 "올해는 코로나를 극복해서 원하는 것을 이루는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한복 세계화에 기여한 김남경 단하주단 대표는 “더 밝게 펼쳐진 새해에 한국의 전통과 아름다움이 세계의 공감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해 한복이 문화사업의 주축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발달장애 청소년으로 구성된 볼레드 합창단의 영상 공연이 진행된 후, 문재인 대통령과 참석자들은 새해 소망을 적은 종이를 들어 보이며 인사회를 마쳤다. 문재인 대통령은 "함께 건강한 한 해"를 새해 소망으로 적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emphasizes “The new year is the year of recovery, integration, and leap forward”

 

Part 5 factors, representatives of opposition parties, and people from all walks of life attended

 

 

-"Persistently and steadily, I will recover my precious daily life through the end"

-The wish of the new year with a few Presidents is'a healthy year together'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President Moon Jae-in held a New Year's greetings meeting at the Blue House in the morning of today (7th), with more than 50 people from all walks of life and major government officials.

 

Since the inauguration of President Moon Jae-in, the New Year's People's Association has broken the practice of politicians, and has established itself as a venue for people from various fields to gather and share hope for the new year. However, this year, considering the situation of Corona 19, it was conducted in the form of a small online video conference.

 

The theme of this New Year's greetings is'A country strong in crisis, a reliable Korea', and the will to overcome the Corona 19 crisis wisely by uniting the whole people, and to leap forward to a more robust country responsible for the lives of the people and the future of the country. I put it.

 

In addition, this year, as a special inviter, eight ordinary citizens who have overcome the crisis situation with dedication and courage to the society and devoted themselves to the future attended as a special inviter, which symbolizes a “crisis-resistant citizen”.

 

Gu Chang-sik, a righteous man who saved 18 residents at the site of a residential-commercial fire in Ulsan last October and donated the full amount of the reward as a donation to help the underprivileged. , CEO Lee Seung-woo of 119 Leo, a social enterprise, who recycled waste fire protective clothing to produce bags and bracelets, and donated half of the proceeds to firefighters suffering from cancer, was included.

 

In addition, Park Yong-won, a student at the Korea Science Gifted School, who presented the safety standards and test methods of delivery robots at the 15th International Standard Olympiad held for the first time in a non-face-to-face, and Kim Nam-gyeong Danha Judan succeeded in globalizing hanbok by designing a modern hanbok. Representative, actor and YouTuber Han So-young, who practiced sharing with the No. 1 Good Relay Donation, Kim Rae-joon, who was selected as the'Citizens' Police in our neighborhood' of the Gwangju Mining Police Station by safely rescuing citizens who tried to make extreme choices on a bridge. Inspector Kim Dong-hwan of the Gyeongbuk Police Agency, who rescued the lost driver, also joined as a special inviter.

 

First of all, President Moon Jae-in said, "I wish all of our people healthy and happy with a deeper heart than ever before."

 

President Moon said, "Last year, even in the coronavirus situation, the Republic of Korea did not stop," and said, "Because all the people have been the subject of quarantine with one heart, the hope that we can create a better daily life and a warmer society has grown." Told.

 

He added, "We are grateful for the sacrifices of the quarantine staff and medical staff who were at the forefront of corona response, and the essential workers who supported us so that we could maintain our daily lives despite distance."

 

President Moon Jae-in said, "The proud achievements of K-Defense that our people have achieved will never fade," said President Moon Jae-in, although difficulties are still continuing and the body and mind may be exhausted.

 

In particular, President Moon emphasized that the new year is a'year of recovery, integration, and leap forward'. He commented on the vaccination plan and the development situation of our company's treatment, and explained that "we will surely overcome the corona and restore our precious daily lives."

 

In addition, he added that "the people's hearts to help the most difficult neighbors first come together and the third disaster subsidy will be paid from next week," he added, adding that efforts to reduce the corona gap such as the introduction of the national employment support system are also speeding up.

 

Along with this, President Moon repeatedly emphasized, "Now we will achieve a fast and strong economic recovery through the full-fledged implementation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and leap forward as a leading country."

 

President Moon Jae-in concluded his greeting, saying, "In 2021, we will be persistent and steadfast, as if we are going a thousand miles with a woobo-cheonri and small steps, and thus, we will recover our precious daily life in the end."

 

After that, a time to listen to the wishes of 2021 from representatives from various fields and citizens attending continued.

 

Student Park Yong-won, who won the grand prize at the first non-face-to-face International Standard Olympiad in history, said, "Last year, it was a confusing period due to online classes, but we all worked hard to overcome the difficulties." Said.

 

Kim Nam-kyung, CEO of Danha Judan, who contributed to the globalization of hanbok, pledged, "We will make efforts to bring the tradition and beauty of Korea to the world's sympathy in a brighter New Year so that Hanbok can become the hub of the cultural business."

 

After a video performance of the Volled Choir composed of youth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President Moon Jae-in and the attendees ended the meeting by holding a paper with their wishes for the new year. President Moon Jae-in wrote "A Healthy Year Together" as his New Year's wish.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홍수아, “‘매혹 여신’의 강림!” 서하준과 도발적인 커플 화보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