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차세대 소아마비백신 본격 공급

소아마비백신 ‘유폴리오(Eupolio)’를 공급하는 계약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11:07]

LG화학, 차세대 소아마비백신 본격 공급

소아마비백신 ‘유폴리오(Eupolio)’를 공급하는 계약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1/01/07 [11:07]

▲ LG화학 유폴리오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LG화학이 전 세계 아동 공중보건 문제 해결을 위해 차세대 소아마비백신 공급에 본격 나선다.

LG화학은 7일 전 세계적으로 재유행 중인 소아마비질환을 해결하기 위해 국제구호기구인 유니세프와 2021~2022년 총 8000만달러(약 870억원) 규모로 소아마비백신 ‘유폴리오(Eupolio)’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유폴리오’는 약독화 바이러스(독성이 약해진 바이러스)를 이용해 화학적으로 바이러스의 병원성을 없애는 공정을 추가로 거친 차세대 사(死)백신으로 기존 생(生)백신(약한 독성의 살아있는 바이러스를 이용한 백신)보다 안전성 측면에서 장점이 크다.

최근 발생하는 대부분의 소아마비는 생백신을 복용한 아이들의 분뇨 등에 남아 있는 바이러스가 식수에 섞여 지역사회로 퍼지고 있기 때문으로 추정되고 있다.

LG화학은 2020년 12월 말 WHO로부터 ‘약독화 사백신(Sabin IPV)’으로는 세계 최초로 국제구호기구 백신 공급을 위한 필수 심사인 ‘PQ(Pre-Qualification)’ 승인을 받았으며, PQ 승인 후 제품의 우수성을 바탕으로 단 3주만에 대규모 공급 계약을 체결해 바로 다음달부터 중동, 아프리카, 동남아 지역을 중심으로 전 세계 70여개국에 공급을 시작하게 된다.

이번 계약으로 LG화학은 유니세프 전체 조달물량의 20% 이상을 공급, 단숨에 유니세프 Top 3 소아마비백신 공급사로 진입하게 됐다.

LG화학은 2022년까지 유폴리오 생산능력을 두 배 확대해 소아마비백신 공급난 해소를 통한 전 세계 아동 공중보건 문제 해결에 적극 기여할 계획이다.

공급난 해결 위한 적극 투자로 개발 기간 단축, ‘빌게이츠재단’과도 맞손

LG화학은 생백신에서 사백신으로 접종 전환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사백신 수급난이 점차 심화될 것으로 예상, 2014년 말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 개발에 본격 뛰어들었다.

실제로 2014년 WHO는 소아마비 사백신 공급난으로 인한 바이러스 재유행을 막기 위해 ‘전 세계 위기상황(State of Emergency)’을 첫 선포한 바 있다.

LG화학은 개발 초기부터 적극적인 설비 투자로 임상 제품 생산과 공정 개발을 빠르게 진행했으며 전 세계 보건 관련 최대 후원 단체인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은 LG화학의 역량을 높게 평가해 2017년부터 유폴리오 및 유폴리오 기반 6가 혼합백신 과제에 총 5760만달러(약 630억원) 규모를 지원해왔다.

LG화학은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의 지원과 효과적인 임상 및 허가 전략을 바탕으로 10년 가까이 걸리던 개발 기간을 6년으로 단축해 제품 상용화에 성공했다.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유니세프 등과 범세계적인 협력모델 구축을 통해 LG화학이 소아마비백신 글로벌 주요 공급사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됐다”며 “전 세계 사람들이 감염병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도록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 개발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이번 ‘유폴리오’ 공급을 포함해 총 3개(1996년 B형간염백신 ‘유박스’, 2016년 5가 혼합백신 ‘유펜타’)의 백신을 국제구호기구 등을 통해 전 세계에 공급하게 됐으며 현재 추가로 ‘유폴리오’를 기반으로 한 6가 혼합백신 임상 2상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LG Chem to supply next-generation polio vaccine in earnest

 

Contract to supply polio vaccine “Eupolio”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Park Yeon-pa] = LG Chem is in full swing to supply the next-generation polio vaccine to solve the global public health problem for children.

 

On the 7th, LG Chem is supplying the polio vaccine'Eupolio' with UNICEF, an international relief organization, for a total of 80 million dollars (approximately 87 billion won) between 2021 and 2022 to solve the recurrent polio disease worldwide. He said he had signed a contract.

 

'Ufolio' is a next-generation dead vaccine that has undergone an additional process of chemically removing the pathogenicity of the virus using an attenuated virus (a virus with weakened toxicity). ), it has a greater advantage in terms of safety.

 

Most of the recent outbreaks of polio are estimated to be due to the virus remaining in the manure of children taking live vaccines mixed with drinking water and spreading to local communities.

 

At the end of December 2020, LG Chem received the world's first'Sabin IPV' approval from the WHO,'PQ (Pre-Qualification)', which is a mandatory screening for the supply of a vaccine to the International Aid Organization. Based on its excellence, it signed a large-scale supply contract in just three weeks, and will start supplying it to more than 70 countries around the world, centering on the Middle East, Africa, and Southeast Asia, starting next month.

 

With this contract, LG Chem will supply more than 20% of UNICEF's total procurement, and will quickly become UNICEF's top 3 polio vaccine supplier.

 

LG Chem plans to actively contribute to solving the global children's public health problem by doubling its production capacity by 2022 to resolve the supply shortage of polio vaccines.

 

Shortening the development period through active investment to resolve supply shortcomings, also facing the Bill Gates Foundation

 

In the process of expanding the transition from live vaccine to dead vaccine, LG Chem is expected to gradually worsen the supply and demand of dead vaccine, and at the end of 2014, it began to develop a safe and effective vaccine.

 

In fact, in 2014, the WHO declared the “State of Emergency” for the first time in order to prevent a re-outbreak of the virus due to the shortage of polio vaccine supply.

 

From the beginning of development, LG Chem has made rapid progress in clinical product production and process development with active facility investments. A total of $576,000 (approximately 63 billion won) has been provided for the portfolio-based 6-valent vaccine project.

 

Based on the support of the 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 and effective clinical and licensing strategies, LG Chem shortened the development period from nearly 10 years to 6 years and successfully commercialized the product.

 

Ji-woong Sohn, head of the Life Sciences Business Division, said,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global cooperation model with the 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 and UNICEF, LG Chem has played an important role as a major global supplier of polio vaccines. And I will actively develop an effective vaccine.”

 

Meanwhile, LG Chem has provided three vaccines, including the supply of'Ufolio' (Hepatitis B vaccine'Ubox' in 1996, and'Upenta', a pentavalent combination vaccine in 2016) all over the world through international aid organizations. And is currently developing phase 2 clinical trials of a hexavalent mixed vaccine based on'Ufolio'.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홍수아, “‘매혹 여신’의 강림!” 서하준과 도발적인 커플 화보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