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무치(無恥)정부, 무능이 자랑인가”

“정부는 입이 백 개라도 할 말이 없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11:38]

배준영, “무치(無恥)정부, 무능이 자랑인가”

“정부는 입이 백 개라도 할 말이 없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1/11 [11:38]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4차 추가경정예산안 등에 대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9.13.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11일 논평에서 “무치(無恥)정부, 무능이 자랑인가”라고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은 “정부는 입이 백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덧붙였다.

 

배 대변인은 “이미 전 세계 45개 이상 국가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실시하고 있다”라면서“경제 10대 강국 대한민국 국민의 입에서 ‘백신을 해외 직구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푸념까지 나오는 것이 과연 정상인가”라며 “그런데도 총리는 ‘특별히 책임질 것이 없다고 생각’한단다”고 전했다.

 

이어 배 대변인은 “다른 나라들이 백신 접종에 서둘렀던 이유는 ‘집단 면역’이 형성돼야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면서“우리 정부는 어떠했나. 당초 정부안에 없던 ‘백신 예산’을 제안한 것은 국민의힘이었다”며 날을 세웠다.

 

또한 배 대변인은 “다른 나라들이 전 인구의 몇 배수에 달하는 백신을 확보한 이유는 각 백신의 안전성을 100% 담보할 수 없기 때문이다”며 “그런데 정부가 확보했다는 백신 전체 물량은 우리나라 인구수와 맞먹는 5,600만 명분에 불과하다”라며 “그것도 원래 4,400만 명분이었던 것을 야당과 국민의 성토 끝에 늘린 것”이라고 꼬집고 나섰다.

 

그래서 배 대변인은 “지난 금요일 총리의 답변이 절망적인 것”이라며 “‘남의 나라 하는 게 뭐가 중요하냐. 대한민국은 5배, 6배 사야 할 이유가 없다’는 총리를 보며 ‘방역과 경제의 동반 성공’이라고 자화자찬하는 대통령의 모습이 오버랩 된다”고 일침을 쏟아냈다.

 

한편 배 대변인은 “문을 닫고 손해만 늘어나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는 하루하루가 지옥이다”면서 “하루라도 빨리 집단 면역이 형성돼서 대통령 말씀대로 일상을 되돌리는 것이 온 국민의 염원이라는 것을 정부여당은 왜 모른 척 하나”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배준영 대변인은 “국민은 정부를 신뢰할 수 없는데, 정부는 아무 잘못이 없다고 한다”면서 “벌써 1월 중순인데 정말 2월에 백신을 맞을 수 있는 건지, 언제쯤이면 우리가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지 국민은 불안하다”며 “말만 하지 말고 국민이 믿을 수 있게, 안심할 수 있게 해달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ae Jun-young, “Is the Government of Muchi, Proud of Incompetence?”

 

“The government has nothing to say with a hundred mouth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11th, Jun-young Bae, a spokesman for the People's Power, said, "Is the government of Muqi proud of incompetence?"

 

Spokesman Bae Jun-young added, "The government has nothing to say even with a hundred words."

 

Spokesman Bae said, “More than 45 countries around the world are already vaccinating against Corona 19.” “It is normal to see a complaining from the mouth of the people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top 10 economy,'Isn't it necessary to buy vaccines overseas?' Is it?” he said, “but the Prime Minister'I don't think I have any special responsibility.'

 

"The reason why other countries have hurried to vaccination is because'collective immunity' must be formed to return to normal life," said Bae. "How was our government?" It was the people's strength to propose a “vaccine budget,” which was not originally proposed by the government.”

 

In addition, spokesman Bae said, “The reason why other countries have secured vaccines that are several times the population of the entire population is that 100% of the safety of each vaccine cannot be guaranteed. However, the total quantity of vaccines that the government has secured is equal to the number of Korean population. It was only 56 million people,” he said. "That was originally 44 million people, but it was increased after the opposition party and the people filled it."

 

So, spokesman Bae said, “The Prime Minister's answer last Friday was desperate.” “What is the importance of being a country of others? Seeing the Prime Minister, “The Republic of Korea has no reason to buy five or six times,” he poured out, saying, “The appearance of the president who praises itself as “combined success of quarantine and economy” overlaps.”

 

On the other hand, spokeswoman Bae said, “Every day is hell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people who only lose money after closing the door.” “Why is the government's ruling party that it is the desire of the whole people to return to daily life as the president said because collective immunity is formed as soon as possible. I pretend not to know,” raising a voice of criticism.

 

Spokesman Bae Jun-young said, “The people cannot trust the government, but the government says that there is nothing wrong with it.” “It is already in mid-January, and people are uneasy about whether we can really get the vaccine in February and when we can get back to normal. "Do not just talk," he said, "so that the people can trust and feel at eas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홍수아, “‘매혹 여신’의 강림!” 서하준과 도발적인 커플 화보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