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호, “대한민국의 2021년은 국민의 일상을 회복하고, 새롭게 도약하는 한 해가 될 것”

“빠른 회복을 위해서는 튼튼한 고용·사회 안전망 강화, 격차해소, 주거안정 등 민생회복에 정책역량을 총동원할 것을 선언했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09:27]

최인호, “대한민국의 2021년은 국민의 일상을 회복하고, 새롭게 도약하는 한 해가 될 것”

“빠른 회복을 위해서는 튼튼한 고용·사회 안전망 강화, 격차해소, 주거안정 등 민생회복에 정책역량을 총동원할 것을 선언했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1/12 [09:27]

▲ 최인호수석대변인(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보궐당헌당규 개정 전당원 투표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이날 민주당은 지난달 31일과 11월 1일 이틀간 권리당원 투표를 진행했고 투표 참여한 권리당원 86.64%가 당헌 개정 및 공천에 찬성,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후보를 내기로 결론지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02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문홍철 기자] =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1일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대한민국의 2021년은 국민의 일상을 회복하고, 새롭게 도약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1일) 신년사를 통해 2021년은 회복과 포용, 도약의 한 해가 될 것임을 천명했다”고 덧붙였다.

 

최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국가적 위기 속에서 대한민국이 세계적 모범을 보이고, OECD 국가 중 최고의 성장률을 기록하는 등 대한민국의 저력을 보일 수 있었던 것은 모두 국민 덕분이라고 하였다”면서 “모두를 위한 희생과 상생을 위한 전진을 보여주신 모든 국민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최 수석대변인은 “모든 국민이 일상으로 되돌아 갈 수 있도록, 정부는 예산을 신속히 집행할 것임을 약속했다”면서 “빠른 회복을 위해서는 튼튼한 고용·사회 안전망 강화, 격차해소, 주거안정 등 민생회복에 정책역량을 총동원할 것을 선언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최 수석대변인은 “선도국가로 나아가기 위해 한국판 뉴딜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지역균형 뉴딜’을 중심으로 혁신적 포용국가로 도약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민주당은 ‘10대 입법과제’를 꼼꼼하게 살피고 착실하게 이행해 나가겠다”며 “혁신성장과 신산업 육성을 위한 경제 입법과 기업의 새로운 활력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 나갈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최 수석대변인은 “2050탄소중립으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그린뉴딜’을 추진해나갈 것”이라면서 “‘그린뉴딜기본법’과 ‘녹색금융지원특별법’등으로 탄소중립을 적극 뒷받침하겠다”라며 “또한 문화강국을 위한 노력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특히 최 수석대변인은 “남북협력을 통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재가동으로 ‘평화’를 통한 ‘상생’에도 매진 할 것을 약속했다”면서 “‘전쟁 불용’과 ‘상호 간 안전보장’, ‘공동번영’의 3대 원칙을 공동으로 이행하여 동아시아 지역의 ‘평화․안보․생명공동체’의 문을 활짝 열 것을 천명했다”고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2021년 대한민국은 코로나19라는 전세계적 위기를 극복할 것”이라면서 “일상을 회복하고, 새롭게 출발하는 도약의 한 해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운영의 동반자로서 다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을 위해 정부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hoi In-ho, “The year 2021 in Korea will be a year to restore people's daily lives and make a new leap forward”

 

“For a quick recovery, it has been declared that we will mobilize all our policy capabilities to restore people's livelihood, such as strengthening a strong employment and social safety net, bridging gaps and stabilizing housing.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Choi In-ho, a senior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current issues on the morning of the 11th, "2021 in Korea will be a year to restore people's daily lives and make a new leap forward."

 

Chief spokesman Choi In-ho added, "President Moon Jae-in declared through his New Year's address today (11th) that 2021 will be a year of recovery, inclusion, and leap forward."

 

“President Jae-in Moon said that it was all thanks to the people that Korea was able to show its potential, such as setting a global example amid the national crisis of Corona 19 and recording the highest growth rate among OECD countries.” We sincerely thank all the people for showing progress for sacrifice and win-win.”

 

Next, Chief Spokesman Choi said, “The government has promised that the budget will be expediently executed so that all citizens can return to their daily lives.” “For quick recovery, policies for recovery of people's livelihoods, such as strengthening a strong employment and social safety net, bridging gaps, and stabilizing housing. We have declared that we will use all our capabilities.”

 

In addition, Chief Spokesman Choi said, “In order to become a leading country, we will actively pursue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and leap into an innovative and inclusive country centered on the'Regional Balanced New Deal'. “We will continue to implement it,” he emphasized, saying, “We will lay the groundwork for supporting the new vitality of enterprises and economic legislation to foster innovative growth and new industries.”

 

In addition, Chief Spokesman Choi said, “We will actively respond to climate change with carbon neutrality in 2050 and promote the'Green New Deal'. He also said, "I will do my best to make an effort to become a cultural powerhouse."

 

In particular, Chief Spokesperson Choi said, “We promised to devote ourselves to'win-win' through'peace' by reactivating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through inter-Korean cooperation.' “Threes of'No War','Mutual Security Guarantee', and'Common Prosperity' He declared that it would open the door to'peace, security and life community' in East Asia by jointly implementing the grand principles.”

 

Chief Spokesman Choi In-ho said, "In 2021, Korea will overcome the global crisis of Corona 19," and expected "It will be a year of a new leap forward to recover everyday life."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announced that it would do its best with the government for the Republic of Korea to live well together as a partner in state administration.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홍수아, “‘매혹 여신’의 강림!” 서하준과 도발적인 커플 화보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