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카카오모빌리티와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 위해 맞손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09:00]

기아자동차, 카카오모빌리티와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 위해 맞손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1/13 [09:00]

▲ 기아자동차가 카카오모빌리티와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기아자동차와 카카오모빌리티가 손을 맞잡고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나선다.

기아차와 카카오모빌리티는 12일(화) 서울 압구정 기아차 사옥에서 권혁호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장(부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수) 밝혔다.

양사는 국내 모빌리티 업계에 친환경 전기차가 빠른 속도로 보급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

기아차의 전기차 기술 및 관련 인프라와 카카오모빌리티의 모빌리티 플랫폼을 접목하여 택시를 포함한 운수 업계 종사자 및 승객, 일반 자동차 운전자 모두의 편의와 만족도를 제고하고, 온실가스 배출 저감 및 대기환경 개선을 도모한다는 목적이다.

양사는 우선 택시 업계에 전기차가 빠르게 보급 및 정착될 수 있도록 전기 택시 △선택 △구매 △사용 △충전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택시 사업자의 불편함과 부담감을 최대한 줄일 계획이다.

장기적으로 기아차의 전기 PBV(Purpose Built Vehicle: 목적 기반 모빌리티) 모델 기획 단계부터 택시 업계의 다양한 아이디어가 반영될 수 있도록 양사가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고, 향후 전기차 시장의 성장 및 모빌리티 산업의 혁신을 위한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전기차와 전기차 관련 기술, 충전 인프라, 배터리 및 차량 보증, 정비 지원 등의 분야에서 역할을 수행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플랫폼을 활용한 인프라와 솔루션을 제공한다.

기아차와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 사업자를 위한 전기 택시 맞춤형 솔루션 제공을 시작으로 전기차 산업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궁극적으로 전기차 대중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권혁호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은 “전기차 생태계를 공동으로 조성하는 카카오모빌리티와의 협력은 플랫폼 업계의 전기차 도입을 가속화하고, 기아차의 중장기 미래전략 Plan S의 핵심인 전기차 사업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며 “향후 브랜드 리론칭(Relaunching)과도 연계해 전기차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를 성장 모멘텀으로 활용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장은 “전기차는 탄소배출 절감에 기여할 뿐 아니라 운전 편의성과 경제성이 높고 승차감과 소음 저감 효과가 뛰어나 운전자와 승객 모두에게 보다 나은 이동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며 “이번 협업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친환경차 기반의 모빌리티 서비스가 확대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ia Motors, Kakao Mobility and Eco-Friendly Electric Vehicles Come Together

 

Signed a business agreement (MOU) to promote the supply of eco-friendly electric vehicles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Kia Motors and Kakao Mobility join hands to promote the supply of eco-friendly electric vehicles.

 

Kia Motors and Kakao Mobility at Kia Motors office building in Apgujeong, Seoul on the 12th (Tuesday) attended a business agreement (MOU) to promote the supply of eco-friendly electric vehicles with Kwon Hyuk-ho, head of Kia Motors' domestic business headquarters (Vice President) and Ahn Gyu-jin, head of Kakao Mobility Business Division (Vice President). It was announced on the 13th (Wed.)

 

The two companies have signed this agreement to ensure that eco-friendly electric vehicles can be supplied to the domestic mobility industry at a rapid pace.

 

The aim is to increase the convenience and satisfaction of all workers in the transportation industry including taxis, passengers, and general motorists by combining Kia Motors' electric vehicle technology and related infrastructure with Kakao Mobility's mobility platform, and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and improve the atmospheric environment. .

 

The two companies plan to reduce the inconvenience and burden of taxi operators as much as possible in the entire process of electric taxi △selection △purchasing △use △charging so that electric cars can be quickly distributed and settled in the taxi industry.

 

In the long term, from the planning stage of Kia Motors' electric PBV (Purpose Built Vehicle) model, the two companies will make joint efforts to reflect various ideas of the taxi industry, and to promote the growth of the electric vehicle market and innovation in the mobility industry. It is planning to discover growth engines.

 

To this end, Kia Motors plays a role in the fields of electric and electric vehicle related technologies, charging infrastructure, battery and vehicle warranty, and maintenance support. Kakao Mobility provides infrastructure and solutions using the platform.

 

Kia Motors and Kakao Mobility plan to ultimately contribute to the popularization of electric vehicles by exploring various ways to build the electric vehicle industry ecosystem, starting with providing customized solutions for electric taxis for taxi operators.

 

Kwon Hyuk-ho, head of Kia Motors' domestic business division said, “The cooperation with Kakao Mobility, which jointly creates an electric vehicle ecosystem, will accelerate the introduction of electric vehicles in the platform industry and contribute to the expansion of the electric vehicle business, which is the core of Kia’s mid- to long-term future strategy Plan S.” In connection with relaunching, we intend to utilize the electric vehicle-based mobility service field as a growth momentum.”

 

Gyu-jin Ahn, head of the Kakao Mobility Business Division, said, “Electric vehicles not only contribute to carbon emission reduction, but also have high driving convenience and economy, and excellent ride comfort and noise reduction effect, and can provide a better travel experience for both drivers and passengers. “Based on this collaboration We will contribute to the expansion of mobility services based on eco-friendly vehicles in Korea.”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연희, 청순-우아 넘나드는 봄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