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 온’ 임시완♥신세경, 현실 케미 지수는 상큼 발랄 밸런스 게임 영상 대공개

임시완과 신세경의 현실 케미를 엿볼 수 있는 매력만점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12:05]

‘런 온’ 임시완♥신세경, 현실 케미 지수는 상큼 발랄 밸런스 게임 영상 대공개

임시완과 신세경의 현실 케미를 엿볼 수 있는 매력만점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1/01/14 [12:05]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JTBC ‘런 온’ 임시완과 신세경의 현실 케미를 엿볼 수 있는 매력만점 밸런스 게임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JTBC 수목드라마 ‘런 온'(극본 박시현, 연출 이재훈, 제작 메이스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지음)에서 촘촘한 로맨스 서사를 쌓아가고 있는 임시완과 신세경의 Jtalk 세 번째 영상(https://www.youtube.com/watch?v=e-ve704Yl1k&ab_channel=JTBCEntertainment)이 공개됐다. 이번에는 드라마 주요 장면에서 가져온 핵심 키워드로 두 가지 보기 중 한 가지를 스피디하게 선택하는 밸런스 게임을 진행했다. 그런데 모든 질문에 같은 답을 내린 두 배우. 찰떡같은 현실 팀워크에 극 중에서 보여지고 있는 ‘겸미 커플’의 환상적인 케미가 더욱 신뢰감 있게 다가온다.

 

위 영상은 ‘만년 2등’ 단거리 육상 선수 기선겸(임시완)과 부동의 1위 동료 권영일(박성준)의 이야기로 시작됐다. “1등만 기억하는 이 나라에서 유일하게 기억되는 2등”과 “다들 잘은 기억 못 하지만 그래도 1등”이라는 질문이 던져진 것. 이에 두 사람 모두 한 치 고민 없이 1등을 택했다. “실속 있는 게 중요하다”는 임시완과 “성취감이 중요하다”는 신세경의 선택이 일치한 것. 임시완은 “선겸은 ‘대한민국에서 제일 유명한 2등’이지만, 그 마저도 1등을 하고 싶어 한다”는 설명을 덧붙이며, 선겸의 몰랐던 속마음까지 대변했다.

 

이어 “정말 총으로 ‘탕’ 맞은 것처럼 맛없는 탕 먹기”와 “맛있는 ‘탕’ 그냥 냄새만 맡기”라는 질문에 웃음이 터진 두 사람은 생각만 해도 괴롭다는 반응을 전하면서도 후자를 선택했다. 처음 연락처를 주고받았던 장면에서, ‘탕’소리가 나는 총으로 얽힌 인연에 ‘배고플 때 탕’이라는 이름으로 전화번호를 저장해 주며 다음을 기약하는 미주가 “너무 귀엽다”는 후기를 전한 신세경은 해당 대사가 “(밥 먹을 때) ‘탕’일 수도 총을 쐈을 때 ‘탕’일 수도 있어”라는 중의적인 의미가 담겨 더 인상적이었다는 소감도 함께 밝혔다.

 

이외에도 “레오파드 셔츠와 가죽바지 입고 첫 데이트”, “운동복 입고 레드 카펫” 등 극 중 시선을 사로잡았던 장면에 이입해 볼 수 있는 센스 넘치는 질문에 신선하고 신박하다는 반응을 아끼지 않으며 재미있게 게임을 이어나갔다. 남은 질문에 대한 두 사람의 솔직 담백한 대답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두 사람의 찰떡 연기 합을 확인할 수 있는 ‘런 온’ 10회는 오늘(14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Jtalk 영상 캡처>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연희, 청순-우아 넘나드는 봄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