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외교의 중심에 항상 우리 국민이 있어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입니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22 [10:03]

문재인 대통령, "외교의 중심에 항상 우리 국민이 있어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입니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1/22 [10:03]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1일) 새해 첫 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외교안보부처로부터 2021년 업무보고를 받았다.  © <사진제공=청와대>



-"강한 국방이 평화의 기반입니다"

-"우리 정부에 주어진 마지막 1년이라는 각오로 임해주기 바랍니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1일) 새해 첫 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외교안보부처로부터 2021년 업무보고를 받았다.

 

이번 NSC 전체회의는 美 바이든 행정부 공식 출범을 계기로 외교안보 분야 정세를 전망하고 우리 정부의 대응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문 대통령은 NSC 전체회의에 이어, 외교부, 통일부, 국방부 2021년 업무계획도 보고 받았다.

 

이번 업무보고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전환적 시점에서 우리 정부의 그간 외교안보분야의 성과와 당면한 과제·계획에 대한 보고 중심으로 이뤄졌다. 특히, 외교안보 정책 방향에 대한 종합적 점검과 논의의 중요성을 감안해 서면이 아닌 대면보고 형식으로 실시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미국 바이든 신정부가 출범하는 계기에 NSC 전체회의를 열고, 이어서 외교부, 통일부, 국방부의 업무보고를 받고자 한다"고 말문을 연 뒤, "정부는 국민과 함께 바이든 신정부의 출범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밝혔다.

 

이어, "양국 정부가 공통으로 지향하는 국제연대와 다자주의에 기반한 포용적이며 개방적인 국제질서를 만드는데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문 대통령은 "튼튼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변화하는 국제질서와 안보환경에 더욱 능동적이며 주도적으로 대응해 나가면서 한미동맹을 더욱 포괄적이며 호혜적인 책임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코로나 극복과 기후변화 등 인류 공동의 과제에 대해서도 협력의 수준을 높여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한반도를 포함한 인도·태평양 지역의 질서가 급격한 전환기에 들어서고 있다"며 "굳건한 한미동맹과 함께 주변국과의 협력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지금의 전환기를 우리의 시간으로 만들어 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 일본, 러시아 등 각 나라들과 어떻게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야 할 지 언급했다.

 

특히, 국제적 연대와 협력을 강조하며 "P4G정상회의 개최국으로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에서도 책임과 역할을 높여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늘 업무계획을 보고하는 외교·통일·국방 분야에 대한 각각의 당부 사항을 밝혔다.

 

먼저, "외교의 중심에 항상 우리 국민이 있어야 한다"며 "전 세계 어디에 있든 우리 국민들이 안전하게 보호받고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긍심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선택이 아니라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이라며 "우리 정부에 주어진 마지막 1년이라는 각오로 임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끝으로 "강한 국방이 평화의 기반"이라며 우리의 높아진 국격과 군사적 능력에 걸맞게 책임 국방을 실현해 나가는 노력도 강화해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국민을 위한, 국민의 군대’로서 백신의 안전한 수송을 위해서도 뛰어난 역량을 발휘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후 외교부는 한반도 평화를 실현하는 외교, 세계를 엮는 가교국가로서의 중견국 외교, 더 나은 일상을 만드는 국민중심 외교, 국민과 함께 도약하는 경제외교를 핵심 추진과제로 보고했다.

 

그중에서도 한반도 평화와 관련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에 기초하여 북미·남북대화의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외교적 총력전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한반도 상생과 평화를 조성하기 위한 2021년 핵심과제들을 보고했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추진을 통한 비핵화·평화체제 진전을 위해 남북 연락채널을 조속히 복구하고, 남북회담 재개를 통해 남북합의를 이행해 나가는 등 남북관계 개선 추진계획을 설명했다.

 

국방부는 ‘강한안보, 자랑스러운 군, 함께하는 국방’ 구현을 통해 정부의 정책을 힘있게 뒷받침하기 위한 주요 업무계획으로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 기반 위에 안정적으로 군사 상황을 관리하고, 9.19 군사합의 이행을 통해 한반도 평화정착을 보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백신 수송지원을 포함해 군의 전 역량을 총동원하고, 한국판 뉴딜의 국방분야 적용 방안도 적극 발굴하여 추진하기로 했다.

 

오늘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강경화 장관에게 “우리 정부 첫 여성 외교장관이자 최장수 장관으로서 출범 초기 어려운 한반도 상황을 극복하고 북미, 남북 정상회담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헌신적으로 많은 역할과 기여를 해 주셨다”고 치하하고, “특히 지난해부터는 코로나 위기 상황을 맞아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는데 특별한 공로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는 특별히 대면으로 실시된 만큼, 코로나19 관련 엄격한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개최됐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Our people should always be at the center of diplomacy"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is a must-go."

 

-"A strong defense is the foundation of peace"

-"Please come with the determination that this is the last year given to our government."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President Moon Jae-in presided over the first NSC plenary meeting on the 21st of the year and received a report from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in 2021.

 

This NSC plenary meeting was held to forecast the situation in the field of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with the official launch of the Biden administration in the US and to discuss the direction of the Korean government's response.

 

Following the NSC plenary meeting, President Moon received reports on the 2021 work plans from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the Ministry of Unification, and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his work report was centered on the achievements of the Korean government in the field of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as well as the current tasks and plans, at the time of transition to establish a permanent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n particular, in consideration of the importance of comprehensive inspection and discussion on the direction of foreign and security policy, it was conducted in a face-to-face report rather than in writing.

 

President Moon Jae-in said, "Today, on the occasion of the inauguration of the new biden government in the United States, we would like to hold a general meeting of the NSC and then receive a report on the work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Unification and Defense." I sincerely congratulate you.”

 

He added, "I hope the two governments will work closely together to create an inclusive and open international order based on international solidarity and multilateralism, which both governments aim for in common."

 

In addition, President Moon said, "Based on a strong ROK-US alliance, we will develop the ROK-US alliance into a more comprehensive and reciprocal responsibility alliance by responding more proactively and proactively to the changing international order and security environment." He pledged to raise the level of cooperation for common human issues such as climate change.”

 

In addition, he emphasized, "The order of the Indo-Pacific region including the Korean Peninsula is entering a period of rapid transition," and emphasized that "It is time to make this transition period into our time by further developing cooperative relations with neighboring countries with a strong ROK-US alliance." did.

 

In response, President Moon Jae-in mentioned how to develop relations with countries such as China, Japan, and Russia.

 

In particular, emphasizing international solidarity and cooperation, he said, "As a host country of the P4G Summit, we must raise our responsibilities and roles in cooperation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for the realization of 2050 carbon neutrality."

 

Subsequently, President Moon announced his requests for diplomacy, reunification, and national defense that report his work plan today.

 

First, he said, "Our people should always be at the center of diplomacy," he said. "I hope that we do our best to ensure that our people are protected safely and feel the pride of being a Korean citizen, wherever they are in the world."

 

In addition, President Moon Jae-in ordered,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is not an option, but a path that must be taken," and said, "I hope you will work with the determination of the last year given to our government."

 

Finally, he said, "Strong national defense is the foundation of peace," and asked us to strengthen our efforts to realize responsible defense in line with our increased national dignity and military capabilities. In addition, he added that he hopes to demonstrate outstanding capabilities for the safe transportation of vaccines as "for the people, for the people's military".

 

Since then,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reported on diplomacy realiz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diplomacy as a middle-powered country as a bridging nation that ties the world together, people-centered diplomacy that makes life better, and economic diplomacy taking a leap forward with the people as key initiatives.

 

Among them, he announced that he would conduct a diplomatic all-out war to achieve a great turn in the North American-South-North dialogue based on close cooperation between the ROK and the United States regard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The Ministry of Unification reported key tasks in 2021 to foster win-win and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n order to advance the denuclearization and peace regime by promoting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he explained plans to improve inter-Korean relations, such as promptly restoring inter-Korean communication channels and resuming inter-Korean talks to implement inter-Korean agreements.

 

The Ministry of Defense manages the military situation stably on the basis of a solid ROK-US combined defense posture as a major business plan to support the government's policy through the realization of'strong security, proud military, and shared defense,' and through the implementation of the 9.19 military agreement. It said that it will ensure peace settlement.

 

In addition, to overcome Corona 19, it was decided to mobilize all of the military's capabilities, including vaccine transport support, and to actively discover and promote the application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in the defense field.

 

At today's meeting, President Moon Jae-in said to Minister Kang Kyung-hwa, “As the first female foreign minister of the government and the longest-soo minister of the longevity of the Korean government, he devoted himself to overcoming the difficult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in the early stages of its inauguration and devotedly playing a number of roles and contributions in the progress of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such as the North American and North Korean summits He congratulated them," he said. "Especially from last year, we have a special contribution in cooperating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raising the status of Korea in the face of the corona crisis."

 

The Blue House reported that this meeting was held in accordance with the strict quarantine regulations related to Corona 19, as it was held specifically in person.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연희, 청순-우아 넘나드는 봄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