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방역 손실보상 법제화, 공공부문 개혁으로 재원마련, 근거와 기준이 촘촘해야”

“특별한 희생의 발생 자체를 최소화될 수 있는 방역 행정이 우선되어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22 [11:37]

박정희, “방역 손실보상 법제화, 공공부문 개혁으로 재원마련, 근거와 기준이 촘촘해야”

“특별한 희생의 발생 자체를 최소화될 수 있는 방역 행정이 우선되어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1/22 [11:37]

▲ 박정희 민생당 대변인     ©<사진제공=민생당>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정희 민생당 대변인은 오늘 22일 논평에서 “방역 손실보상 법제화, 공공부문 개혁으로 재원 마련하고, 근거와 기준이 촘촘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정희 대변인은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한 집합금지 내지 집합제한 조치의 장기화로 인하여 폐업 등의 위기에 빠진 자영업자들과 소상공인들을 위해 방역 조치로 인한 손실을 보상해 주는 법률을 제정한다고 발표했다”면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그동안의 피해나 앞으로 있을 손실을 고려할 때 반드시 필요한 조치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정부의 방역 지침과 기준에 따른 특별손실을 보전한다는 점에서 공공용지 취득 및 보상에 관한 특별법상의 휴업보상과 유사한 측면이 있다”면서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른 직접 피해업종의 손실에 대해 '상당한 보상'을 해야겠지만, 공공부문 개혁으로 재원을 마련할 것”을 제안했다.

 

또한 박 대변인은 “신중한 업종선택과 방역기간 그리고 보상기준과 범위 및 보상액 산정을 촘촘하게 정할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무엇보다 박 대변인은 “특별한 희생의 발생 자체를 최소화될 수 있는 방역 행정이 우선되어야 한다”면서 “그래야 방역 손실보상법률이 제정 되더라도 효율성과 효과성 그리고 책임성 있는 보상이 제대로 이루어질 것”으로 사료된다”고 밝혔다.

 

박정희 대변인은 “이번 기회에 국회가 뜻을 합쳐, 촘촘한 방역 손실보상 법제가 통과되어 '한국형 재난 대비 특별손실 보상의 법적근거와 기준'이 마련”되길 기대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ark Jung-hee, “The law should be made to compensate for the loss of quarantine, and financial resources should be provided through reforms in the public sector.

 

“The quarantine administration that can minimize the occurrence of special sacrifices should be given priority”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22nd, Park Jung-hee, a spokesman for the Minsaeng Party, said, "We need to establish financial resources through legalization of quarantine loss compensation and reform in the public sector, and the grounds and standards must be meticulous."

 

Spokesman Park Jung-hee said, “The government has announced that it will enact a law that compensates for losses caused by quarantine measures for self-employed people and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in crisis such as closure of business due to the prolonged group ban or group restrictions due to Corona 19. It is a necessary measure when considering the damages of the self-employed and small business owners in the past or future losses.”

 

Spokesman Park said, “There is a similar aspect to compensation for suspension of business under the Special Act on Acquisition and Compensation for Public Land in that it compensates for special losses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quarantine guidelines and standards.” “We have to make a'significant compensation' for this, but we will raise money through reform of the public sector.”

 

In addition, spokesman Park also said that it is necessary to carefully set “careful selection of industry, period of quarantine, and compensation standards and scope and compensation amount”.

 

Above all, spokesman Park said, “The quarantine administration that can minimize the incidence of special sacrifices should be given priority. Only then will efficiency, effectiveness and responsible compensation be properly achieved even if the quarantine loss compensation law is enacted.” "

 

Spokesman Park Jeong-hee said, "At this opportunity, the National Assembly agreed, and hoped that a strict quarantine loss compensation law would be passed and'legal basis and standards for compensation for special losses against Korean disasters' would be establishe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연희, 청순-우아 넘나드는 봄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