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나야!' 이레, 자기愛 충만 17살 핵인싸→자존감無 37살 미래모습 ‘대충격’

인생 리셋 프로젝트 나선다!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2/03 [12:24]

'안녕? 나야!' 이레, 자기愛 충만 17살 핵인싸→자존감無 37살 미래모습 ‘대충격’

인생 리셋 프로젝트 나선다!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1/02/03 [12:24]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2021년 2월 내가 나를 응원하는 ‘셀프 힐링 메시지’의 강력한 힘으로 안방극장에 촉촉한 위로를 전할 ‘안녕? 나야!’의 이레가 활기차고 발랄한 에너지로 20년 뒤 암울한(?) 미래를 리셋 시킬 프로젝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어린 나이를 잊을 만큼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적인 필모그래피를 써내려 가고 있는 성장형 배우 이레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극본 유송이/ 연출 이현석/ 제작 비욘드제이,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에서 자기애 충만한 17살 학교 퀸카로 변신해 핵인싸가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준다. 이와 관련해 드라마 측은 관련 사진을 3일 공개했다.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뜻뜨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최강희 분)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이레 분)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후속으로 오는 2월 17일 밤 9시30분 첫 방송을 시작한다.

 

이레가 연기하는 17살 반하니는 전방 100미터에서부터 빛이 난다는 이야기를 듣는 호수고등학교 퀸카다. 외모만 빛나는 게 아니라 약자가 괴롭힘을 당하면 망설임 없이 강펀치를 날리며 당당하게 싸워 그 누구라도 반하지 않을 수 없는 매력 만점의 소유자. 지구의 중심은 물론, 우주의 중심도 나라고 믿는 자기애 충만하고 자신감도 넘치는 핵인싸 중에 핵인싸다.

 

하지만 그런 하니 앞에 본인의 눈에는 엉망이 되어버린 20년 후의 내(최강희)가 나타난다. 찬란할 줄만 알았던 자신의 미래가 기대했던 바가 아닌 환경과 심지어 자존감도 없는 37살이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17살 하니가 두 발 벗고 나서게 된다. 내 미래를 저 꼴로 그냥 둘 수 없다는 결심 아래 펼쳐지는 특급 프로젝트인 셈이다.

 

이레는 세상의 중심은 나라고 믿는 17살 하니의 당당한 자신감과 단단한 자존감을 때묻지 않은 특유의 매력을 통해 표출하며 안성맞춤 연기에 나선다. 

 

제작진은 “17살 하니는 한 번도 상처받아 보지 않은 사람처럼 존재 자체가 찬란하고 빛나는 캐릭터다. 어린 나이를 잊을 만큼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적인 필모그라피를 써내려 가며 반짝반짝 빛나는 이레 배우를 연상시킬 만큼 17살 하니 캐릭터가 이레 배우를 만나 입체적으로 구현되고 있다. 최고의 캐스팅에 만족한다”며 믿음을 드러냈다.

 

한편, ‘안녕? 나야!’는 그 누구도 아닌 내가 나를 위로하며 얻게 될 온전한 용기와 자기 긍정이라는 온화하지만 힘 있는 메시지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2021년 KBS 기대작이다.

 

이레 외에도 고른 연령층에서 신뢰와 지지를 얻고 있는 감성연기의 달인 최강희와, 소년미에서 남성미까지 다양한 매력을 갖춘 김영광, 매작품마다 미친 캐릭터 소화력으로 주목받는 음문석이 출연한다.

 

한편, 최강희, 김영광, 이레, 음문석이 함께하는 ‘안녕? 나야!’는 2021년 2월 17일 KBS 2TV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 비욘드제이>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ello? It's me!' Ire, full of self-love, 17-year-old nuclear person → 37-year-old without self-esteem, ‘big shock’

 

We are working on a life reset project!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Park Bo-mi] = “Hello? It's me!’ is going to show a project that will reset the dark future after 20 years with vibrant and lively energy.

 

Growth-type actor Ire, who is trying to write impressive filmography in a variety of works that makes him forget his young age, is a new Wednesday and Thursday drama on KBS 2TV, ‘Hello? It's me!” (Screenplay Yoo Song-i / Director Lee Hyun-suk / Producer Beyond Jay, Ace Maker Movie Works), she transforms into a 17-year-old school queen car full of self-love and shows her core, Psy. In this regard, the drama side released related photos on the 3rd.

 

'Hello? 'It's me!' is a fantasy growth romantic comedy drama that brings comfort to me by the 37-year-old protagonist, Ban-Hani (Choi Kang-hee) who has become lukewarm, and a 17-year-old who was not afraid of anything in the world and was hot in everything. . The first broadcast will start at 9:30 pm on February 17th, following ‘If you cheat, you die.’

 

The 17-year-old Ban-Hani, played by Ire, is a Lake High School Quinka who hears the story of her shining from 100 meters in front of her. She not only shines in appearance, but when her weak person is bullied, she without hesitation, throws a strong punch and fights boldly, and has a charm that cannot help but fall in love with anyone. She is the core of the core, the core of the self-love and full of confidence, who believes that not only the center of the earth but also the center of the universe is me.

 

However, in front of Hani Hani, in her own eyes, I (Choi Kang-hee), who has been messed up 20 years later, appears. 17-year-old Hani takes off her two feet when she learns that she's only known to be brilliant and that her future is not what she expected, and that she has turned her 37 years old without her circumstances and even her self-esteem. It is a special project that unfolds under the determination that my future cannot be left alone.

 

Ere is a 17-year-old who believes that the center of her world is me, expressing her confident confidence and her solid self-esteem through her unspoilt unique charm and embark on her perfect acting.

 

The production crew said, “17-year-old Hani is a character that shines and shines like a person who has never been hurt. The 17-year-old Hani character is embodied in three dimensions when she meets the actress, who is 17 years old enough to reminiscent of the sparkling Ire actor while writing impressive filmography in her various works to forget her young age. She is pleased with the best casting.”

 

Meanwhile,'Hi? It’s me!’ is the expected work of KBS in 2021, with a gentle but powerful message of full courage and self-affirmation that I, who is not anyone, will comfort me.

 

In addition to seven days, Choi Kang-hee, a master of emotional acting who is gaining trust and support from selected age groups, Kim Young-kwang, who has a variety of charms from boyish to masculine beauty, and Eum Moon-seok, who is attracting attention for their crazy character digestion in each work, will appear.

 

Meanwhile, “Hello?” with Choi Kang-hee, Kim Young-gwang, Lee Re, and Eum Moon-seok together. It’s me!’ is scheduled to be broadcast on KBS 2TV on February 17, 2021.

 

<Photo courtesy = Beyond J>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