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강하늘, 첫 스틸 공개...온화한 카리스마의 장군 '독보적 아우라'

2월 15일 월요일 밤 9시 30분 KBS 2TV에서 첫 방송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2/03 [12:28]

'달이 뜨는 강’ 강하늘, 첫 스틸 공개...온화한 카리스마의 장군 '독보적 아우라'

2월 15일 월요일 밤 9시 30분 KBS 2TV에서 첫 방송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1/02/03 [12:28]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달이 뜨는 강' 강하늘의 스틸컷이 공개됐다.

  

오는 2월 15일 월요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연출 윤상호/제작 빅토리콘텐츠)이 첫 방송된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 설화 속 평강(김소현 분) 공주와 온달(지수 분) 장군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2021년 안방극장에 소환하는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대세 배우 강하늘의 출연은 '달이 뜨는 강'을 향한 기대를 더욱 뜨겁게 달군다. 강하늘은 극중 온달의 아버지 온협 장군 역을 맡아 '달이 뜨는 강' 초반부 이야기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2월 3일 '달이 뜨는 강' 측이 온협 장군의 첫 스틸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고구려의 무장이자 순노부 족장으로서 고구려인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은 온협 장군의 온화한 카리스마가 사진을 장악한다.

 

사진 속 온협 장군은 두터운 갑옷을 입고 듬직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온협 장군과 순노부는 현재 국경 방어를 책임지고 있는 상황. 고구려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해온 그의 산전수전이 독보적인 아우라로 발산되고 있다. 특히 번뜩이는 그의 눈빛은 순노부, 나아가 고구려에 위협을 끼치는 것은 무엇이든 잡아낼 듯 강렬하다.

 

또한 진지함과 다정함을 오가는 그의 표정이 시선을 강탈한다. 국경을 지키는 장군으로서 일을 할 때에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내뿜다가도, 적이 아닌 자를 대할 때는 따스해지는 모습이 그의 성품을 보여준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은 강하늘의 변신이다. 지난해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대한민국을 강하늘 표 스윗한 남자의 매력에 빠지게 했던 그가 180도 다른 인물로 안방극장에 돌아오는 것.

 

이와 관련 '달이 뜨는 강' 측은 "강하늘이 대본 그대로의 온협 장군으로 분해 흡인력 있는 열연을 보여줬다. 평소 이미지와는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는 강하늘의 연기력에 모든 스태프들이 감탄했다"며 "초반부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할 온협 장군과 이를 통한 강하늘의 새로운 변신을 기대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김소현 분)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지수 분)의 순애보를 그리는 퓨전 사극 로맨스다.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후속으로 오는 2월 15일 월요일 밤 9시 30분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빅토리콘텐츠>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연희, 청순-우아 넘나드는 봄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