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차질 없는 P플랜 추진 통해 경영정상화 기반 마련

회생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 회생절차 비용 및 시간 등을 절약하고 빠른 기업정상화를 촉진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16:32]

쌍용자동차, 차질 없는 P플랜 추진 통해 경영정상화 기반 마련

회생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 회생절차 비용 및 시간 등을 절약하고 빠른 기업정상화를 촉진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2/04 [16:32]

▲ 쌍용자동차가 차질 없는 P플랜 추진 통해 경영정상화 기반을 마련한다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쌍용자동차가 차질 없는 P-Plan(Prepackaged Plan, 이하 P플랜) 회생절차 추진을 통해 조기에 경영정상화의 기반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4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2020년 12월 21일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개시 신청서와 함께 회생절차개시 여부 보류결정 신청서(ARS 프로그램)를 접수했으며 해당 법원으로부터 2월 28일까지 보류가 결정된 상태다.

당초 쌍용자동차는 회생절차 개시 보류기간 동안 마힌드라 그룹 및 신규 투자자와의 협상을 조기에 마무리하고 채권자 등 이해관계 조정에 합의해 법원에 회생절차개시 신청을 취하할 계획이었으나 신규 투자자 등과의 협상이 지연되며 부득이 P플랜 진행을 검토하게 됐다.

P플랜은 채무자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 제223조에 규정된 사전계획안 제출 제도를 활용한 것으로 신규투자 또는 채무변제 가능성이 있을 때 채권자 과반 이상의 동의를 얻어 회생절차개시 전에 사전회생계획안을 작성해 법원에 제출함으로써 회생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 회생절차 비용 및 시간 등을 절약하고 빠른 기업정상화를 촉진하는 절차다.

쌍용자동차는 현재 원활한 P플랜 추진을 위해 마힌드라 그룹 및 잠재적 투자자와 P플랜 관련 절차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협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사전회생계획안 등을 마련해 채권자 동의 절차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협력사와의 납품 대금 등과 관련한 협의를 조기에 마무리 짓고 제품개선모델 출시와 함께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통해 판매 물량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는 현재 임직원의 급여 일부에 대해 지급 유예를 하는 등 납품 대금의 정상적인 지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쌍용자동차 협력사들이 관련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협조도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서 쌍용자동차 문제로 협력사와 금융기관 등 이해관계자들을 포함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 매우 송구스럽다며 그동안 이어온 상생의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당면한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기 위해 관련 이해관계자와의 협의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sangyong Motor Co., Ltd. lays the foundation for normalization of management by promoting a seamless P plan

 

Rehabilitation procedures are carried out quickly to save cost and time for rehabilitation procedures and promote rapid corporate normalization.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Ssangyong Motors announced on the 4th that it will lay the foundation for business normalization early through the P-Plan (Prepackaged Plan) rehabilitation procedure.

 

On December 21, 2020, Ssangyong Motors submitted an application to initiate rehabilitation procedures and a decision to withhold rehabilitation procedures (ARS program) at the Seoul Rehabilitation Court on December 21, 2020, and the court has decided to withhold it until February 28.

 

Initially, Ssangyong Motor plans to withdraw the request to commence the rehabilitation procedure to the court by completing negotiations with the Mahindra Group and new investors early during the period of pending the start of the rehabilitation procedure, and agreeing to adjust interests such as creditors, but negotiations with new investors were delayed. Inevitably, the progress of the P plan was reviewed.

 

The P plan utilizes the pre-plan submission system stipulated in Article 223 of the Debtor Rehabilitation and Bankruptcy Act.When there is a possibility of new investment or debt repayment, a prior rehabilitation plan is prepared and submitted to the court before the commencement of rehabilitation procedures with the consent of more than half of the creditors. By doing so, it is a procedure to quickly proceed with the rehabilitation procedure, saving the cost and time of the rehabilitation procedure, and promoting rapid corporate normalization.

 

Ssangyong Motors is currently in consultation with the Mahindra Group and potential investors on the P plan-related procedures to promote the P plan, and plans to proceed with the creditor consent process by preparing a pre-rehabilitation plan, etc., as soon as the consultation is completed.

 

In particular, Ssangyong Motor plans to complete consultations with suppliers on the cost of delivery early, launch product improvement models, and increase sales volume through aggressive marketing strategies.

 

Ssangyong Motors is making every effort to properly pay the delivery price, such as suspending payment of part of the salary of its employees, and is continuing to request cooperation from the government so that Ssangyong Motor's partners can receive related funding.

 

Ssangyong Motor Co., Ltd. is very regrettable for causing concern to the public, including stakeholders such as business partners and financial institutions, in a difficult situation due to the corona pandemic, and overcomes the crisis at an early stage based on the win-win labor-management relationship. In order to do so, it said that it will do its best to discuss with related stakeholders.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자연주의 마스크 ‘iLe’, 밝은 에너지 이광수와 함께한 마스크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