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25차 부동산공급대책은 '선거용 사기성 공약'에 불과하다”

“정부가 사기성 공약에 불과한 부동산공급대책을 거둬들이고, 보다 근본적이고 현실 타당하며 정밀한 맞춤형 부동산 대책 다시 마련하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2/05 [16:44]

박정희, “25차 부동산공급대책은 '선거용 사기성 공약'에 불과하다”

“정부가 사기성 공약에 불과한 부동산공급대책을 거둬들이고, 보다 근본적이고 현실 타당하며 정밀한 맞춤형 부동산 대책 다시 마련하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2/05 [16:44]

▲ 박정희 민생당 대변인     ©<사진제공=민생당>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정희 민생당 대변인은 오늘 5일 논평에서 “25차 부동산공급대책은 '선거용 사기성 공약'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박정희 대변인은 “정부가 내놓은 2월 4일 자 부동산공급대책은 한마디로 '선거용 사기성 공약'에 불과하다”면서 “정부가 선거용 공약을 남발하면 안 된다”라며 “참으로 무책임하고 현실 타당성 제로 부동산 공약이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어디에다, 얼마나 빨리, 어떻게 적정가격에 토지를 확보해서, 시세보다 저렴한 분양주택 몇 호를 제공할 것이라는 근본적이고 구체적인 로드맵이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공공이 주도하되, 민간도 함께하면 개발이익도 챙길 수 있다."라는 애매모호한 백화점식 상품들만 나열하고 있다고 박 대변인은 지적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하나의 예로, 도심지에 고급형 '분양주택'을 공급하겠다면서 주차장 규제를 완화하는 모순된 대책을 제시했다”면서 “교통 문제에 대한 치밀하게 고민한 흔적은 어디에도 찾을 길이 없다”라며 “오히려 상시적인 부동산 시장이 투기화와 땅값 높이기만 부추길 뿐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박 대변인은 “진정으로 주거 문제를 해결하려면, 명확한 개발지를 선정하고 개발이익을 환수하는 방안을 토대로, 저렴한 '분양주택'은 무주택자 위주로 우선 공급하여 주거권을 보장하고, 도심 내에는 '공공임대주택' 중심으로 입체형 고밀 개발을 하되, 2019년 기준 106만 가구에 달하는 최거주거미달가구 내지 36만9501가구에 달하는 비주택에 사는 주거 취약계층에게 우선 공급함으로써 주거복지권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희 대변인은 “정부가 사기성 공약에 불과한 부동산공급대책을 거둬들이고, 보다 근본적이고 현실 타당하며 정밀한 맞춤형 부동산 대책을 다시 마련하라”고 밝혔다.

 

앞서 민생당은 문정부에게 촉구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ark Jeong-hee, “The 25th real estate supply plan is nothing but a'fraudful pledge for election'.”

 

“The government should take measures for real estate supply, which are only fraudulent pledges, and re-establish more fundamental, realistic and precise customized real estate measure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5th, Park Jung-hee, a spokesman for the Minsaeng Party, said, "The 25th real estate supply countermeasure is nothing more than'election fraudulent pledge'."

 

Spokesman Park Jung-hee said, “The government’s measures to supply real estate on February 4 are in a nutshell,'election fraudulent pledge'. It is a real estate pledge,” he added.

 

Spokesman Park pointed out, "I don't see a fundamental and concrete roadmap that will secure land at an appropriate price and provide a few pre-sale houses that are cheaper than the market price."

 

Spokesman Park pointed out that only ambiguous department store-style products are listed: "If the public is led, but if the private sector is also with it, development profits can also be obtained."

 

Spokesman Park said, “As an example, we proposed contradictory measures to ease parking regulations by supplying high-end'pre-sale houses' in downtown areas.” “There is no trace of meticulous concern about traffic problems anywhere.” “Rather, the regular real estate market is only encouraging speculation and raising land prices,” raising a voice of criticism.

 

In addition, spokesman Park said, “In order to truly solve the housing problem, on the basis of a plan to select a clear development site and redeem the development profits, inexpensive'pre-sale housing' is provided primarily to homeless people to guarantee housing rights, and'public rental housing' in the city center. 'It is necessary to strengthen the right to residential welfare by providing three-dimensional high-density development centering on it, but by first supplying it to the underprivileged households, which amount to 1.06 million households in 2019, or to the underprivileged living in non-residential households of 3,695,001 households.” .

 

Spokesman Park Jeong-hee said, "The government should take measures to provide real estate, which are only fraudulent pledges, and re-establish more fundamental, realistic and precise customized real estate measures."

 

Earlier, the Minsaeng Party urged the Moon Government.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