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동료와 남편 외도...회사 책임 어느 정도?

법원, "남편과 여성동료 부적절한 관계 인정되지만 회사가 배상할 책임 없다"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5/07/31 [19:12]

직장동료와 남편 외도...회사 책임 어느 정도?

법원, "남편과 여성동료 부적절한 관계 인정되지만 회사가 배상할 책임 없다"

김보미 기자 | 입력 : 2015/07/31 [19:12]
남편이 회사 직장동료 여성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결혼이 파탄났다고 해도 회사의 배상책임은 없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가정법원 가사3부는 A 씨가 남편 회사를 상대로 5000만원을 배상하라며 낸 소송에서 A 씨의 청구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함께 근무한 것을 계기로 부정행위를 했다고 하라도 회사 사업활동이나 사무집행과 관련해 일어난 일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남편과 여성 동료의 부적절한 관계는 인정되지만 회사가 배상할 책임은 없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2011년, 남편이 회사 동료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사실을 알게 된 뒤 이 사실을 남편 회사에 제보했지만 경고장 정도의 징계 처분에 그치자 정신적 고통을 배상하라며 남편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냈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연희, 청순-우아 넘나드는 봄의 여신
사건 Liv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