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녕,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전면 수정하라”

“그나마 있는 일자리마저 ‘비정규직 천국’인 나라가 되었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09:36]

박기녕,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전면 수정하라”

“그나마 있는 일자리마저 ‘비정규직 천국’인 나라가 되었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2/17 [09:36]

 

▲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이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년 1월 고용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지난달 15~64세 고용률은 64.3%로 전년동월대비 2.4%p, 청년층(15~29세) 고용률은 41.1%로 2.9%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취업자는 2581만 8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98만 2000명 감소했다. 2021.02.10.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기녕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16일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전면 수정하라”고 밝혔다.

 

박기녕 부대변인은 “언젠가부터 슬그머니 ‘소득주도성장’이라는 말이 사라졌다”면서 “국민의 소득과 일자리도 함께 사라졌다”라며 “그야말로 ‘일자리 지옥’이다”고 덧붙였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그냥 쉬었음’ 인구는 271만5천명으로 이중 20·30대는 작년 1월 대비 31.2%나 늘었다.

 

이에 박 부대변인은 “실업자는 통계 집계 이후 최대인 150만명을 넘어서면서 역대 최악의 지표를 만들어가고 청년들의 구직마저 단념케 한 문재인 정권이다”면서 “그나마 있는 일자리마저 ‘비정규직 천국’인 나라가 되었다”고 꼬집고 나섰다.

 

이어 박 부대변인은 “국민의힘은 경제활동인구조사 패널데이터를 분석하여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비정규직 근로자가 95만명이 폭증한 사실”을 밝혀냈다.

 

또한 “이 수치는 정부와 여당이 자주 찾는 박근혜 정부의 2배에 가까운 최악의 수치이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 부대변인은 “정부는 국제노동기구의 설문 방식 변경으로 인한 착시라고 해명했으나 그 주장의 근거가 매우 빈약하고 실제 분석결과와는 큰 차이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박 부대변인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및 땜질식 세금일자리 만들기 등으로 눈앞에 위기만 틀어막기에 급급했던 문재인 정부는 결국 ‘일자리 총체적 난국’을 만들고야 말았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박기녕 부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정책의 전면 수정을 통해 국민이 안정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하여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ark Ki-nyeong, “Moon Jae-in government should admit the job policy failure and make a full correction”

 

“Even the jobs that we have have become a country where “non-regular workers’ heaven”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16th, Deputy Spokesman Park Ki-nyeong said, "The Moon Jae-in government should admit the job policy failure and make a full correction."

 

Deputy spokesman Park Ki-nyeong said, “Since someday, the word “income-led growth” has disappeared.” “The people's income and jobs also disappeared,” adding, “It is truly a “job hell”.

 

According to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s announcement, as of January this year, the “just rested” population was 2715,000, of which those in their 20s and 30s increased 31.2% compared to January of last year.

 

Deputy spokeswoman Park said, “Unemployment is the Moon Jae-in regime that has made the worst indicator ever since statistics were exceeded, which is the maximum of 1.5 million, and even gave up job hunting for young people.” “Even jobs have become a'irregular paradise'.” Then I pinched.

 

Next, Deputy Spokesman Park revealed, "The power of the people is the fact that the number of non-regular workers has increased exponentially by 950,000 sinc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as launched by analyzing the panel data of the economically active population survey."

 

He also pointed out, "This is the worst figure, nearly twice that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which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often visit."

 

Meanwhile, Deputy Spokesperson Park explained, "The government explained that it was an optical illusion due to the change in the survey method of the International Labor Organization, but the grounds for the claim were very poor and there was a big difference from the actual analysis results."

 

In addition, Deputy Spokesman Park voiced criticism, sayi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hich was in a hurry to block only the crisis in front of its eyes by raising the minimum wage and creating a tinkering-type tax job, eventually had to create a ‘total difficulty in jobs.’

 

Deputy Spokesperson Park Ki-nyeong sai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should acknowledge the failure of the job policy and make a full revision of the policy so that the people can live a stable lif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자연주의 마스크 ‘iLe’, 밝은 에너지 이광수와 함께한 마스크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