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혜진, “인사 원칙 무시하고 수사 저지를 위한 인사! 검찰개혁, 누구를 위함인가”

“현 정부에 껄끄러운 수사를 맡은 실무책임자를 좌천시키고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에 앞장선 친정권 성향 검사들을 영전시키는 핀셋 인사에 민간 위원들까지 나서서 정면 비판하며 강한 우려를 표명한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0:46]

안혜진, “인사 원칙 무시하고 수사 저지를 위한 인사! 검찰개혁, 누구를 위함인가”

“현 정부에 껄끄러운 수사를 맡은 실무책임자를 좌천시키고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에 앞장선 친정권 성향 검사들을 영전시키는 핀셋 인사에 민간 위원들까지 나서서 정면 비판하며 강한 우려를 표명한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2/23 [10:46]

 

▲ 박범계 신임 법무부 장관이 31일 오전 국립 대전현충원에서 참배한 뒤 박명록에 검찰개혁을 이루겠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2021.01.31.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22일 논평에서 “인사 원칙 무시하고 수사 저지를 위한 인사! 검찰개혁, 누구를 위함인가”라고 밝혔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22일 오전에 열린 법무부 검찰 인사위원회에서 권력 비리 의혹 수사팀 및 친정권 성향 검사들의 인사안을 두고 위원들 간의 이견으로 논란이 커졌다”면서 “현 정부에 껄끄러운 수사를 맡은 실무책임자를 좌천시키고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에 앞장선 친정권 성향 검사들을 영전시키는 핀셋 인사에 민간 위원들까지 나서서 정면 비판하며 강한 우려를 표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혜진 대변인은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까지도 현재 진행 중인 중요 사건의 수사팀은 현 상태 유지해야 한다고 강력히 요청했다”라면서 “주요 피의자 기소 등을 눈앞에 두고 있는 상황에 이번 인사에서 수사팀이 교체되면 정권 수사도 당연히 막힐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라며 “시민단체인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까지 나서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였다고 하나 대표 간신을 자처한 안하무인 법무부 수장이 국민의 피 끓는 호소에 귀를 열리 만무하다”고 꼬집었다.

 

또한 안혜진 대변인은 “라임 펀드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남부지검은 엉망이 된 인사로 인해 이미 부실 수사 의혹에 휩싸여 있다”면서 “이런 식이면 이용구 법무부 차관 택시 기사 폭행 사건과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및 채널A 사건을 맡고 있는 서울 중앙지검,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대전 지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수원지검 등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들도 조만간 유야무야될 것이 명약관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혜진 대변인은 “법무부와 검찰의 안정적인 협력 관계가 물 건너 간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나 최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과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의 파열음만 보더라도 점점 뻔뻔해지고 과감해진 무법부의 인사권 남용이 그 얼마나 도를 넘어섰는지 알 수 있다”고도 했다.

 

특히 안혜진 대변인은 “법무부 장관이 일방적이고 독선적인 태도로 법 절차에 따른 인사 규정을 위배한 것이 맞다면 전체주의와 독재국가로 치닫게 되는 우를 더 이상 범하지 못하도록 절차와 과정의 적법 여부를 엄중히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권력의 단물에 취해 미끄러운 기름 솥 안에서 서서히 익어가는 줄 모르고 희희낙락 중인 어리석은 애완 개구리들이 추상같은 국민의 처분으로 밥상 먹거리에 오르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hn Hye-jin, “Ignore the greeting principle and say hello to stop the investigation! Prosecution reform, who is it for”

 

“The tweezers who demolished the working-level manager who was in charge of a grievous investigation to the current government and killed pro-government-oriented prosecutors who took the lead in the discipline of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even civilian members criticized and expressed strong concern.”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Ahn Hye-jin, a spokesman for the People's Party, said in a commentary on the 22nd, “Ignore the principle of personnel and say hello to stop the investigation! Prosecution reform, who is it for?”

 

Ahn Hye-jin, a spokesman for the People's Party, said, “At the Prosecutors' Personnel Committee of the Ministry of Justice held on the morning of the 22nd, controversy grew due to the disagreement between the members over the personnel proposals of the power corruption investigation team and pro-government-oriented prosecutors.” “The practice of conducting a gritty investigation into the current government He added, “The tweezers who demolished the person in charge and accepted pro-government-oriented prosecutors who took the lead in the disciplinary action of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even civilian members criticized and expressed strong concern.

 

Spokesman Ahn Hye-jin said, “Even the deputy head of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Cho Nam-gwan strongly requested that the investigation team in the ongoing important case should be maintained as it is.” If the investigative team is replaced in this personnel, the investigation of the regime will of course be blocked. “It is because it is clear that it is because it is clear,” he said. “The civil organization, the law enforcement agency, has stepped forward and accused Justice Minister Park Bum-gye to the prosecution for abuse of authority. Han Ha Moo-in, head of the Ministry of Justice, who claimed to be the representative secretary, returned to the people's bloody appeal. "It's hard to open up", he pinched.

 

In addition, spokesman Ahn Hye-jin said, “The Seoul South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hich is investigating the Lime Fund case, is already suspicious of an insolvent investigation due to the messed up personnel. Cases under investigation such as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n charge of the case A, the Daeje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nvestigating the suspicion of manipulating the economic feasibility of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Unit 1, and the Suw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n charge of the illegal departure ban case from the former Vice Minister of Justice Kim Hak-ei will also sooner or later. It is a clear agreement.”

 

Spokesman Ahn Hye-jin said, “It is not yesterday that the stable partnership between the Ministry of Justice and the prosecutors' prosecution has passed, but the recent breakup between Shin Hyun-soo, head of the Blue House, and Justice Minister Park Beom-gye, shows how much the abuse of personnel rights of the lawless and bolder I can see if it has exceeded the level.”

 

In particular, spokeswoman Ahn Hye-jin said, “If the Minister of Justice has violated the personnel regulations according to the legal process with a unilateral and self-righteous attitude, it is necessary to strictly ask whether the procedures and processes are legal to prevent further crimes that lead to totalitarianism and dictatorship. Will” he emphasized.

 

Ahn Hye-jin, a spokesman for the People's Party, said, "I hope that stupid pet frogs who are not aware that they are drunk with the sweet water of power and are slowly ripening in a slippery oil pot will not be eaten at the table at the disposal of the people like abstract abstraction."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자연주의 마스크 ‘iLe’, 밝은 에너지 이광수와 함께한 마스크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