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우 “의사협회는 코로나19 고비 때마다 국민생명 볼모로 삼는 일 멈춰야 할 것”

“백신접종 협력거부를 언급하는 것은 코로나19의 종식을 손꼽아 기다리고 계신 국민께 협박을 일삼는 이익단체로밖에 보이지 않을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10:08]

강선우 “의사협회는 코로나19 고비 때마다 국민생명 볼모로 삼는 일 멈춰야 할 것”

“백신접종 협력거부를 언급하는 것은 코로나19의 종식을 손꼽아 기다리고 계신 국민께 협박을 일삼는 이익단체로밖에 보이지 않을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2/24 [10:08]

▲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3일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의사협회는 코로나19 고비 때마다 국민 생명을 볼모로 삼는 일을 멈춰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어제(22일)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 법사위를 통과할 경우 의사 총파업을 불사하겠다”며 “코로나19 진료와 백신 접종과 관련한 협력체계가 모두 무너질 것”이라는 무책임한 입장을 내놓았다.

 

이에 강선우 대변인은 “지난해 8월, 코로나19 2차 대유행 때도 의사협회는 의과대학 정원 증원, 공공의대 설립 등에 반대하며 수차례 총파업을 주도했다”면서 “이번에는 당장 코로나19 백신접종을 3일 앞둔 상황에서 국민 여러분의 불안과 우려를 조장하고, 이를 토대로 ‘강력범죄 의사 면허취소법’ 처리를 무산시키겠다고 협박에 나섰다”라며 “어떻게 코로나19 고비 때마다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국가 의료시스템을 붕괴시키겠다는 발언을 일삼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강력범죄를 저지른 의사들의 면허를 지키기 위하여 총파업을 불사하겠다는 의협의 입장은 지금껏 헌신과 희생을 아끼지 않은 의료인들의 노력까지 빛을 바라게 만드는 것이라 참담하기까지 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강선우 대변인은 “이번 의료법 개정안은 의사의 면허를 무리하게 취소하려는 의도를 가진 법이 아니다”라면서 “변호사, 법무사, 변리사, 회계사 등 주요 전문직 대부분이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을 경우, 일정 기간 면허를 박탈하는 체계를 적용하고 있다”라며 “ 타 전문 직역 간 형평성을 고려하여 오랜 숙의 끝에 의결된 법안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선우 대변인은 “의협이 주장하듯이 ‘한순간의 실수’로 인해 의료인이 이룬 길을 포기하게 만드는 법이 아니다”면서 “국민 눈높이에서, 법의 취지에 맞게 중범죄를 저지른 사람에게는 그에 합당한 책임을 묻고자 함이다”며 “ 이러한 법의 취지를 혼돈하거나, 왜곡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강선우 대변인은 “의사협회는 지금이라도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한 파업 위협을 철회하고, 다가오는 코로나19 백신접종에 협력해주십시오”라면서 “백신접종 협력거부를 언급하는 것은 코로나19의 종식을 손꼽아 기다리고 계신 국민께 협박을 일삼는 이익단체로밖에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국민의힘에 충고한다”면서 “지금은 ‘의사협조가 필요한 시기에 의사들의 심기를 건드린다’는 말로 의협 눈치 보기에 급급할 때가 아니다”라며 “오히려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계신 국민의 눈치부터 봐야 한다”며 “지금 무심코 내뱉는 국민의힘의 발언들이 얼마나 무책임하고, 국민의 정서에 동떨어져 있는지 돌아보기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ang Seon-woo “The medical association should stop taking it as a hostage for the national life whenever the corona 19 hits”

“The refusal to cooperate with vaccination will only appear as an interest group that threatens the people who are waiting for the end of Corona 19.”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pending issue on the morning of the 23rd, Kang Seon-woo,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The medical association should stop taking the lives of the people as hostages whenever the coronavirus is in trouble."

 

The president of the Korean Medical Association said yesterday (22), “If the amendment to the medical law passes the National Assembly's judiciary committee, the general strike of doctors will be immortalized.” “All the cooperation systems related to corona 19 treatment and vaccination will collapse.” .

 

Spokesman Kang Sun-woo said, “In August of last year, even during the second pandemic of Corona 19, the Medical Association led several general strikes against the increase of the number of medical schools and the establishment of a public medical school.” “This time, 3 days ahead of the Corona 19 vaccination. In this situation, the national medical system collapsed as a hostage for the lives of the people whenever the COVID-19 crisis was raised, raising the public's anxiety and concerns, and based on this, threatening to defeat the'Strong Crime Doctor's License Revocation Act'. I can't really understand if I'm making a statement that I'm going to let you do it,” he said. “It's terrible that the medical consultation's position to immortalize a general strike in order to keep the licenses of doctors who committed violent crimes is making the efforts of medical professionals who have not spared their dedication and sacrifice so far. I do it up to,” he added.

 

In addition, spokesman Kang Seon-woo said, “This amendment to the medical law is not a law with the intention of unreasonably revoking the license of a doctor.” “We are applying a system that deprives you of the job,” he explained. “It is a bill that was resolved after a long deliberation in consideration of the equity between other professions.”

 

Spokesman Kang Seon-woo said, “As the National Assembly argues, it is not a law that makes medical professionals abandon the path that medical professionals have accomplished due to'a momentary mistake'.” “From the perspective of the public, a person who has committed a felony crime according to the purpose of the law is responsible for it. I want to ask,” he stressed, “You must not confuse or distort the purpose of this law.”

 

Spokesman Kang Seon-woo said, “The Medical Association should withdraw the threat of a strike that took the lives of the people as hostage, and cooperate with the upcoming Corona 19 vaccination.” “To mention the refusal to cooperate with the vaccination, count on the end of the corona 19. The voice of criticism was raised, saying, “It will only appear as an interest group that threatens the people who are waiting.”

 

In addition, Seon-woo Kang,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 advise on the power of the people," and said, "It is not the time to be in a hurry to notice the medical consultation with the words'we touch the planting of doctors when medical cooperation is necessary.' He said, “You have to look at the awareness of the people you are receiving.”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