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정권비리은폐를 위한 ‘검수완박’을 멈추라”

“개혁 국정과제에도 없던 제3의 기구를 만들어서라도 권력형 비리 수사를 막아보려는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12:30]

김예령 “정권비리은폐를 위한 ‘검수완박’을 멈추라”

“개혁 국정과제에도 없던 제3의 기구를 만들어서라도 권력형 비리 수사를 막아보려는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2/24 [12:30]

▲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2020.09.10.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24일 논평에서 “정권비리은폐를 위한 ‘검수완박’을 멈추라”고 밝혔다.

 

김예령 대변인은 “여권이 중대범죄수사청 법안에 대해 이달 중 발의, 6월 중 입법 완료로 검찰장악 플랜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나마 김예령 대변인은 “검찰에 남겨둔 6대 범죄 수사권마저 모조리 박탈해 사실상 ‘식물검찰’을 만들고자 하는 것”이라며“형사사법체계를 해체하고 부패범죄수사를 무력화 시키는 악법이 될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예령 대변인은 “이미 헌법에 근거도 없는 무소불위 기관 공수처를 탄생시키고, 경찰 국가수사본부장에 문 정부 청와대 출신 코드인사를 꽂으며 독립성과 중립성에 신뢰를 저버린 정부여당이다”고 날을 세웠다.

 

또한 김예령 대변인은 “‘검찰개혁 시즌2’라는 과대포장을 벗기면 그 내면에는 임기 이후를 대비한 정권 수사 좌초와 은폐가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다 알고 있다”라면서“법안을 밀어붙이는 의원들의 면면을 보면 의구심이 더욱 증폭될 수 밖에 없다”라면서“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조국 전 장관 아들 허위 인턴증명서 발급 등 온 나라를 혼돈에 빠뜨린 정권 관련 비리로 검찰 수사나 법원 재판을 받고 있는 이들이니 말이다”고 꼬집었다.

 

특히 김예령 대변인은 “의아한 것은 대통령은 ‘속도 조절’을 당부했다”는데, 불명예 퇴진한 추미애 전 장관은 “67년 허송세월이 부족하다는 것이 돼 버린다”며 신속한 추진을 강조했고 김경수 경남지사 역시 “민주당의 민주적인 논의와 토의 과정이 대통령의 레임덕을 방지할 수 있다”면서 대통령의 말을 막아서니 이 정부의 특기인 ‘쇼’인지 아니면 진정한 임기 말 레임덕의 반증인지 모를 일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무엇이 진실이든 이 정권의 ‘검수완박’ 의지는 강력하고 분명하다”면서“개혁 국정과제에도 없던 제3의 기구를 만들어서라도 권력형 비리 수사를 막아보려는 것”이라고 일침을 쏟아냈다.

 

국민의힘은 정권의 사법체계 장악과 권력형 비리 은폐 시도를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며, 모든 행위는 스스로 보상받듯 ‘죄를 지으면 벌을 받는다’는 당연한 이치를 바로세우기 위해 단호히 투쟁할 것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im Ye-ryeong “Stop ‘reconsideration’ to cover up government corruption”

 

“To prevent power-type corruption investigations by creating a third organization that was not in the national reform project”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Kim Ye-ryeong, spokesman for the People's Strength, said in a commentary on the 24th, "Stop ‘complete inspections’ to conceal government corruption."

 

Spokesman Kim Ye-ryeong added, "The passport is proclaiming a plan to take control of the prosecutors' office as the legislation was initiated in this month and the legislation was completed in June."

 

Spokesman Kim Ye-ryeong pointed out, “We are trying to create a “plant prosecution” by depriving even the six major criminal investigation rights left by the prosecution. “There is a possibility that it will become an evil law that dismantles the criminal justice system and neutralizes corruption investigations.”

 

Spokesman Kim Ye-ryeong set the day, "It is a government ruling party that has abandoned trust in independence and neutrality by creating an unprecedented institutional airlift that has no basis in the Constitution and inserting a code greeting from the Moon Government's Blue House to the head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In addition, spokesman Kim Ye-ryeong said, “Everyone who knows that if you take off the hype of'Prosecution Reform Season 2', there is a government investigation aground and concealment in preparation for the post-term,” he said. “If you look at the side of lawmakers pushing the bill, The suspicion is inevitably amplified,” he said. “They are being investigated by the prosecution or court trials for corruption related to the regime that has confused the whole country, such as the intervention of the election for the mayor of Ulsan in the Blue House and the issuance of a false intern certificate for the son of former Minister Cho Kuk.” .

 

In particular, spokesman Kim Ye-ryeong said, “What is curious is that the president has called for'speed control'.” Former Minister Choo Mi-ae, who retired with disgrace, emphasized the prompt promotion, saying, “It is a lack of wasted time in 67.” Gyeongnam Governor Kim Gyeong-soo also “ The democratic debate and debate of the president can prevent the president's lame duck.” He blocked the president's words, raising the voice of criticism that he would not know whether the government's specialty is'Show' or whether it is a true disprovement of the lame duck at the end of his term. .

 

Public Power Spokesman Kim Ye-ryeong said, “No matter what is true, the government’s willingness to'complete inspection' is strong and clear.” Worked.

 

He said that the people's power will never neglect the regime's attempts to seize the judicial system and conceal power-type corruption.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