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국내 최초 카드 소비 기반 탄소배출 지수 개발

국내 최초로 카드 소비데이터 기반의 탄소배출 지수를 개발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3:20]

신한카드, 국내 최초 카드 소비 기반 탄소배출 지수 개발

국내 최초로 카드 소비데이터 기반의 탄소배출 지수를 개발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1/02/23 [13:20]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국내 데이터사업을 선도하고 있는 신한카드가 국내 최초로 카드 소비데이터 기반의 탄소배출 지수를 개발한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국내 소비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탄소배출 지수 ‘신한 Green Index(가칭, 이하 신한 그린 인덱스)’를 개발한다고 23일 밝혔다. Visa가 해외 프로젝트에서 개발한 방법론을 벤치마킹해 Visa와 공동으로 국내 특화 탄소배출 지수를 개발하는 것이다.

그동안의 탄소배출 관련 연구는 주로 생산이나 에너지 소비량 측면에서 이루어졌으나 ‘신한 그린 인덱스’는 카드 소비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비가 유발하는 탄소배출 계수를 산출하는 국내 첫 시도라는 점에서 특히 의의가 있다.

또한 신한카드는 ‘신한 그린 인덱스’를 통해 1차적으로 소비자의 ‘착한(친환경) 소비’를 유도하고,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기업의 ‘착한 마케팅’ 참여를 끌어낼 수 있는 선순환 구조 ESG 마케팅 플랫폼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소비 탄소배출 스코어(Score) 제도를 도입해, 텀블러 전용 할인쿠폰을 제공해 일회용 컵 대신 텀블러를 이용하거나 친환경 가맹점을 추천해 이를 이용하면 소비 탄소배출 스코어가 내려가면서 착한 소비를 유도하는 선순환 구조이다.

신한카드는 소비 기반의 탄소배출 지수를 정교하게 산출하기 위해 고객의 동의를 받고 전체 카드 소비 데이터 및 품목·메뉴 등 상세 내역을 확보해 ‘신한 그린 인덱스’를 지속해서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신한카드는 공신력 확보를 위해 그린뉴딜 간사·환경정책·평가·산업 분야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위원단을 위촉해 구성했다.

신한카드는 ‘신한 그린 인덱스’ 개발은 고객과 기업들의 친환경 활동에 관심과 참여를 촉발하는 좋은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한금융그룹의 동아시아 금융 그룹 최초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 2050년까지 그룹 자산 탄소 배출량 Zero)’ 선언의 하나로 지속 가능 금융을 실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hinhan Card develops Korea's first card consumption-based carbon emission index

 

First in Korea to develop a carbon emission index based on card consumption data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Park Yeon-pa] = Shinhan Card, which is leading the domestic data business, is developing a carbon emission index based on card consumption data for the first time in Korea.

 

Shinhan Card (President Lim Young-jin)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will develop the “Shinhan Green Index” (tentative name, hereinafter referred to as Shinhan Green Index), a carbon emission index based on domestic consumption data. It benchmarks the methodology developed by Visa in overseas projects and develops a domestic-specific carbon emission index in collaboration with Visa.

 

Until now, research on carbon emission has been mainly conducted in terms of production and energy consumption, but the “Shinhan Green Index” is particularly meaningful in that it is the first domestic attempt to calculate the carbon emission factor caused by consumption based on card consumption data.

 

In addition, Shinhan Card will expand to an ESG marketing platform with a virtuous cycle structure that can firstly induce consumers''good (eco-friendly) consumption' through the'Shinhan Green Index' and, based on this, attract various companies' participation in'good marketing'. Is expected.

 

For example, a virtuous cycle structure in which the consumption carbon emission score is lowered and good consumption is induced by using a tumbler instead of a disposable cup by introducing a consumption carbon emission score system and providing a discount coupon for a tumbler. to be.

 

Shinhan Card plans to continue to upgrade the “Shinhan Green Index” by obtaining customer consent and securing detailed information on all card consumption data, items, and menus in order to accurately calculate the consumption-based carbon emission index.

 

Meanwhile, Shinhan Card commissioned an advisory committee composed of experts in the fields of Green New Deal, environmental policy, evaluation, and industry to secure public confidence.

 

Shinhan Card said that the development of the'Shinhan Green Index' is expected to be a good starting point to spark interest and participation of customers and companies in eco-friendly activities. Shinhan Financial Group's East Asian Financial Group's first'Zero Carbon Drive (by 2050) As part of the declaration'Zero Carbon Emissions by Group Assets', it said that it will make continuous efforts to practice sustainable financ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