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청회 “사법부 위기 불러온 김명수 대법원장, 책임 통감하고 거취 결정해라”

“사법부 신뢰를 무너뜨린 장본인이 ‘좋은 재판’과 ‘재판 독립’을 운운하니 어처구니없고 기가 막힐 따름이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3/05 [15:21]

허청회 “사법부 위기 불러온 김명수 대법원장, 책임 통감하고 거취 결정해라”

“사법부 신뢰를 무너뜨린 장본인이 ‘좋은 재판’과 ‘재판 독립’을 운운하니 어처구니없고 기가 막힐 따름이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3/05 [15:21]

▲ 김명수 대법원장이 4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화상으로 열린 전국법원장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3.04.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허청회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오늘 5일 논평에서 “사법부 위기 불러온 김명수 대법원장, 책임 통감하고 거취 결정해라”고 밝혔다.

 

허청회 부대변인은 “김명수 대법원장이 4일 열린 전국법원장회의에서 사퇴에는 선을 그은 채 사과의 뜻을 밝혔다”면서 “하나마나한 몇 마디 사과로 어물쩍 넘어갈 일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김 대법원장은 이날 “국민이 신뢰하고 의지할 수 있는 사법부가 되도록 각자 자리에서 좋은 재판을 실현하는 일에 성심을 다해주기를 간곡히 당부한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허청회 부대변인은 “사법부 신뢰를 무너뜨린 장본인이 ‘좋은 재판’과 ‘재판 독립’을 운운하니 어처구니없고 기가 막힐 따름이다”고 날을 세웠다.

 

또한 허청회 부대변인은 “‘대법원장’ 앞에 ‘거짓말’이라는 민망한 단어가 붙은 지 한 달이 다 되어 간다”면서 “정치권은 물론 법원 내부와 여권 내에서도 사퇴하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 절반 이상이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다고 전했다. 

 

특히 허청회 부대변인은 “보통사람이라면 창피하고 부끄러울 텐데 김명수 대법원장은 꿈쩍도 않는다”라면서 “사법농단은 법‘안’의 사람들이 재판의 공정성과 독립성을 위태롭게 한데서 시작됐다”라며“김명수의 사법부도 ‘선택적 공정과 중립’으로 사법 정의를 왜곡시켰다면 그에 대한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허청회 부대변인은 “사법부가 정치에 물들면 법치주의와 민주주의도 타격을 받게 된다”면서 “사법부의 신뢰와 권위를 되살리는 것은 김명수 대법원장의 의지에 달려있다”라며“김 대법원장은 책임을 통감하고 거취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eo Cheong-hoe “Supreme Chief Justice Myung-Soo Kim, who brought a crisis in the judiciary, feel the responsibility and decide to take over”

 

“The person who broke the trust of the judiciary is rhyming with “good trial” and “judicial independence”, so it is absurd and staggering.”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Deputy spokesman Heo Cheong-hoe, the deputy spokesman for the People's Strength, said in a commentary on the 5th, "Supreme Chief Justice Kim Myung-soo, who brought about the crisis of the judiciary, take responsibility and decide to take over."

 

Deputy spokesman Heo Cheong-hoe added, “Supreme Court Chief Kim Myung-soo at the National Court Chiefs' Meeting held on the 4th revealed his apology while drawing a line to resign.

 

Supreme Court Chief Kim also said on this day, "I sincerely urge you to do your best in realizing a good trial in each place so that the people can trust and depend on it."

 

In response, Deputy Spokesman Heo Cheong-hoe set the day, "It is absurd and stunned because the person who broke the trust of the judiciary sang'good trial' and'judicial independence'."

 

In addition, Deputy Spokesperson Heo Cheong-hoe said, “It's been a month since the embarrassing word'lie' in front of the Chief Justice of the Supreme Court has been pasted. He said it was an opinion that more than half of the people should resign.

 

 

In particular, Deputy Spokesperson Heo Cheong-hoe said, “The average person would be embarrassed and embarrassed, but Chief Justice Kim Myung-soo does not budge. "If you distort the justice of justice with'selective fairness and neutrality', you will have to take reasonable responsibility for it."

 

Deputy spokesman Heo Cheong-hoe said, “If the judiciary is stained with politics, the rule of law and democracy will also be hit.” “Reviving the trust and authority of the judiciary depends on the will of Chief Justice Kim Myung-soo.” You will have to decid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