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4차 재난지원금, ‘무원칙’이 원칙인가”

“당장 ‘지원금 밥’이 필요한데, ‘뉴딜 과자’는 꼭 먹어줘야 한다는 식이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2:01]

배준영 “4차 재난지원금, ‘무원칙’이 원칙인가”

“당장 ‘지원금 밥’이 필요한데, ‘뉴딜 과자’는 꼭 먹어줘야 한다는 식이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3/08 [12:01]

▲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3.05.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8일 논평에서 “4차 재난지원금, ‘무원칙’이 원칙인가”라고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은 “원칙 없는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 때문에 국민들이 ‘심리적 재난’을 겪고 있다”면서 “그렇다고 ‘우는 아이 젖 주는 식’으로 다 줄 수도 없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다. 하지만, 예컨대 정부는 “개인택시에는 지원하고 비슷한 전세버스에는 왜 지원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명쾌하게 답할 수 있나라며“이런 분란은 이미 예견되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배준영 대변인은 “4월 7일 보궐선거를 앞두고 유권자들에게 서둘러 돈을 뿌리려고 하니 생기는 일들이다”라면서 “5월 종합소득세 신고 후에 보상업종과 보상액에 대한 정확한 판단을 하면 없을 일이라고 전문가들은 평한다”고 전했다.

 

그리고 배준영 대변인은 “속속 떠오르는 지급대상 업종을 보면, 선거를 앞두고 대민 접촉이 많은 여론주도 업종을 주로 지원하는 것은 아닌지, 또한 공인중개업소에 대한 지원은 25번이나 망쳐버린 재난적 부동산정책에 대한 손실보상이 아닌지, 국민들은 궁금해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배준영 대변인은 “이번 4차 재난지원금의 주된 재원은 국채다”면서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의 호주머니에서 나오는 셈이다”며, 그런데 “정부여당은 세출을 제대로 조정해서 재원을 만들 생각은 없어 보인다”라며 “쓸모없는 상당수의 뉴딜 예산을 삭감하면, 미래 세대들을 빚지지 않게 할 수 있는데도 말이다”고 꼬집었다.

 

또한 배준영 대변인은 “당장 ‘지원금 밥’이 필요한데, ‘뉴딜 과자’는 꼭 먹어줘야 한다는 식이다”라면서 “‘뉴딜 과자’ 안 먹어도 되니 그 돈으로 우리에게 ‘지원금 밥’을 달라”라며“오늘부터 국회 각 상임위에서 예비심사를 시작한다”며“정부여당은 3월 19일까지 국회에서의 절차를 마치고 3월 말에는 지급한다는 계획을 밀어 붙이고 있다”면서“국민의힘은 졸속을 절대로 방관하지 않겠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558조에 이르는 정부의 거대 예산을 재구조화 하여 국민에게 꼭 필요한 예산이 충분히 지원될 수 있도록 심사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정부의 ‘K-방역’도 신통치 않은데, 정부의 ‘K-재건’은 0점이다”라며 “손쉬운 돈 나눠주기, 손쉬운 국채발행으로 국난을 해결하려는 ‘단세포적 정부’다. 그것도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는 식으로 코로나19를 핑계로, 선거직전에 매표행위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정의롭지 못한 정부다”고 덧붙였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un-Young Bae “Is the 4th Disaster Subsidy, “No Principle” a Principle”

“I need'wongeum rice' right now, but I have to eat'New Deal snack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8th, Jun-young Bae, a spokesman for the People's Strength, said, "Is the 4th disaster subsidy, "no principle," a principle."

 

Spokesman Bae Joon-young said, “The people are suffering from a “psychological disaster” because of the plan to pay disaster subsidies without principles,” said the government's position. However, for example, the government added, “This conflict has already been foreseen,” saying, “Why don't you apply for private taxis and why not apply for similar chartered buses?”

 

Spokesman Bae Jun-young said, “This is what happens when I rush to sprinkle money on voters ahead of the by-election on April 7,” said experts. “It would be impossible to make an accurate judgment on the compensation industry and the amount of compensation after filing the comprehensive income tax in May. I said.

 

In addition, Spokesman Bae Jun-young said, “If you look at the businesses that are subject to payments that come up one after another, whether or not they mainly support public opinion-led industries that have a lot of contact with the public ahead of the elections, and support for accredited brokerage firms compensates for losses for the disaster-related real estate policy that has been ruined 25 times. "Isn't this, people are wondering."

 

In particular, Spokesman Bae Jun-young said, “The main source of this 4th disaster subsidy is government bonds,” and “it comes from our future children's pockets. "Even though if we cut a significant number of useless New Deal budgets, we can keep future generations out of debt."

 

In addition, spokesman Bae Jun-young said, “I need'subsidies for rice' right now, but I have to eat'New Deal snacks'. Each stand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initiates a preliminary examination," he said. "The government ruling party is pushing the plan to complete the procedure in the National Assembly by March 19 and pay it by the end of March." ”Raised the voice of criticism.

 

Spokesman Bae Joon-young said, “The government’s “K-Defense” of the government will also restructure the government’s huge budget of 558 trillion won, so that the necessary budget can be fully supported. It's not very successful, but the government's'K-reconstruction' is 0 points.” “It is a'single-celled government' that tries to solve the national crisis through easy money distribution and easy issuance of government bonds. He also pointed out that he is performing a ticketing act just before the election, using Corona 19 as an excuse, such as'to have a ritual while watching the rice cake'. He added, "It is an unjust government."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