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누리호 1단부 최종 종합연소시험 성공, 사실상 개발 완료"

"내년 달 궤도선 발사, 2030년까지 달 착륙의 꿈 이룰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3/26 [11:06]

문재인 대통령 "누리호 1단부 최종 종합연소시험 성공, 사실상 개발 완료"

"내년 달 궤도선 발사, 2030년까지 달 착륙의 꿈 이룰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3/26 [11:06]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5일) 오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를 찾아 누리호 1단부 종합연소시험을 직접 참관하고, 연구자들을 격려하며 우주 강국으로의 도약 의지를 밝혔다.  © <사진제공=청와대>



-누리호 종합연소시험 참관 및 대한민국 우주전략 보고회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 등 인공위성 기술력 키울 것"

-"민·관 역량 더욱 결집, ‘세계 7대 우주 강국’ 확실하게 도약"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올해 10월 발사 예정인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1단의 발사 전 마지막 연소시험이 성공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5일) 오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를 찾아 누리호 1단부 종합연소시험을 직접 참관하고, 연구자들을 격려하며 우주 강국으로의 도약 의지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먼저 나로우주센터의 발사통제동을 방문해 나로우주센터의 개요와 발사체 개발 현황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은 "외국에 가려면 공항을 가듯이 우주로 가려면 반드시 이곳을 거쳐야 된다"며 대한민국의 유일한 우주공항, 나로우주센터를 소개했다.

 

이어, 러시아와의 국제 협력을 통해 개발한 국내 최초 우주발사체인 나로호와 우리나라 연구진들이 독자적으로 연구 개발하고 있는 누리호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며, 누리호 1단부 종합연소시험 과정도 보고했다.

 

1단부는 총 3단으로 구성된 누리호에서 최대 300톤의 추력을 내는 최하단부로, 클러스터링된 4기의 75톤급 엔진이 마치 1기의 엔진처럼 균일한 성능을 시현해야 하기 때문에 누리호 개발에서 가장 어려운 과정의 하나로 꼽혀왔다.

 

이번 최종 연소시험은 지난 1, 2차 시험과 다르게 자동 발사 절차(Pre-Launch Operation)를 실제 비행과 동일하게 점화 10분 전부터 적용했고, 발사체 방향과 자세를 제어하는 추력편향시스템(TVC, Trust Vector Control)의 작동도 검증하는 고난이도 시험이었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종합연소시험 참관을 위해 연구동 관람대로 이동했다. 이 자리에는, 미래의 우주개발 꿈나무인 초‧중‧고 학생들도 함께했다.

 

엔진 점화가 시작되자 굉음과 함께 엄청난 양의 수증기가 발생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오늘 누리호 1단 종합연소시험은 총125.5초간 성공적으로 수행됐다"며 "4개 엔진의 클러스터링도 성공적임을 확인했고, 발사체의 방향을 조종하는 추력편향시스템도 정상적으로 동작함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후 진행된 '대한민국 우주전략 보고회'에서 대통령은 과감한 투자를 통해 우주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 1단부 최종 종합연소시험 성공을 축하하며 "드디어 오는 10월 ‘누리호’는 더미 위성을 탑재하여 우주로 떠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3년 ‘나로호’가 러시아의 도움을 받아야 했던 아쉬움을 털어내고 우리 위성을, 우리 발사체로, 우리 땅에서 발사하게 된 것"이라며 "세계 일곱 번째의, 매우 자랑스러운 성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대한민국의 우주시대’가 눈앞에 다가왔다"면서 "우리도, 우리의 위성을, 우리가 만든 발사체에 실어 우주로 쏘아 올릴 수 있게 되었고, 민간이 혁신적인 우주산업을 주도하는 ‘뉴 스페이스’ 경쟁에도 본격적으로 뛰어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국민들과 함께 꿈을 현실로 이룰 것"이라며 "장기적인 비전과 흔들림 없는 의지로 우주개발에 과감하게 투자하고, 과학기술인들과 함께 우주로 뻗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형 발사체 개발 성과를 바탕으로 도전적인 우주탐사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다양한 인공위성 개발과 활용에 박차를 가하며, 민간의 우주개발 역량 강화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한-미 미사일지침 개정으로 고체연료 사용이 가능해진 것이 좋은 계기가 되고 있다"며 "나로우주센터에 민간기업이 사용할 수 있는 고체발사장을 설치하는 등 민간 발사체 기업의 성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국가우주위원회 위원장을 국무총리로 격상할 것"이라며 "민·관의 역량을 더욱 긴밀히 결집하고, ‘세계 7대 우주 강국’으로 확실하게 도약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가 밤하늘의 별을 바라보며 우주로 향한 꿈을 멈추지 않고 나아간다면 항공우주 분야에서도 반드시 선도국가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주과학기술인과 기업인들의 꿈과 열정을 응원하고, 거듭 감사와 축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최기영 장관은 도전적인 우주개발과 우주산업 육성을 통해 세계 7대 우주강국으로 도약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뉴 스페이스 시대 대한민국 우주개발 전략’을 밝혔다.

 

또, 오늘 연소시험에서 사용된 로켓엔진의 주요 부품들을 제작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신현우 대표이사와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인공위성 개발 능력을 보유한 쎄트렉아이의 김이을 대표, 위성항법시스템을 활용하는 LIG넥스원의 김지찬 대표, 위성정보 활용 서비스를 제공하는 CJ올리브네트웍스의 차인혁 대표의 발표가 있었다.

 

보고회가 끝난 뒤, 문재인 대통령은 발사체가 최종 조립·점검되는 조립동을 방문해 향후 누리호의 조립 과정 전반에 대한 설명을 듣고, 현장의 연구진‧개발진을 격려하며, 올해 10월 누리호 발사가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successful final comprehensive combustion test for the first stage of the Nuri, virtually completed development"

"The lunar orbiter launch next year, the dream of landing on the moon by 2030 will come true."

 

-Visit the Nuri-ho comprehensive combustion test and report on the Korean space strategy

-"To develop artificial satellite technology such as Korean satellite navigation system"

-"Further convergence of private-governmental capabilities, making a clear leap forward as the "World's 7th largest space power"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The last combustion test before the launch of the first stage of the Korean projectile Nuri, which is scheduled to be launched in October this year, was successful.

 

President Moon Jae-in visited the Naroju Center in Goheung, Jeollanam-do on the afternoon of the 25th, and visited the Nuriho first stage comprehensive combustion test, encouraged researchers, and expressed his willingness to become a space powerhouse.

 

President Moon Jae-in first visited the launch control building of the Naro Space Center to receive an overview of the Naro Space Center and a report on the development status of the launch vehicle.

 

Lee Sang-ryul, head of the Korea Aerospace Research Institute, introduced the Naro Space Center, Korea's only space airport, saying, "If you want to go to a foreign country, you must go through this place to go to space like you go to an airport."

 

Next, the Naro, the first space launcher in Korea developed through international cooperation with Russia, and the Nouri, which are independently researched and developed by Korean researchers, were described in detail, and the process of the comprehensive combustion test for the first stage of the Nouriho was also reported.

 

The first stage is the lowest end that generates up to 300 tons of thrust in the Nuri, which is composed of three stages, and it is the most difficult in the development of the Nuri because the four clustered 75-ton engines must demonstrate uniform performance like one engine. It has been counted as one of the processes.

 

In this final combustion test, unlike the previous 1st and 2nd tests, the automatic launching procedure (Pre-Launch Operation) was applied 10 minutes before ignition in the same way as the actual flight, and a thrust deflection system (TVC, Trust Vector) that controls the orientation and attitude of the projectile. Control) was also a high-level test to verify the operation.

 

Afterwards, President Moon Jae-in moved to the observation deck in the research building to observe the comprehensive combustion test.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who are dreams of future space development, also attended this event.

 

When the engine started to ignite, a roar was generated and a huge amount of water vapor was generated.

 

Minister of Science and Technology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Choi Ki-young said, "Today the first stage comprehensive combustion test of the Nuri was successfully carried out for a total of 125.5 seconds." I have confirmed that," he said.

 

At the'Korea Space Strategy Report' held afterwards, the President expressed his determination to leap to a space power through bold investments.

 

President Moon Jae-in congratulated the success of the final comprehensive combustion test for the first stage of the Korean space launch vehicle, “Nuri,” and said, “Finally, in October, the “Nuri” is equipped with a dummy satellite to leave for space.”

 

He emphasized, "In 2013, the'Naro' was released from the regret that Russia had to get help and launched our satellite, as our launch vehicle, from our land," and emphasized "the world's seventh, very proud achievement." did.

 

President Moon Jae-in said, "Now the'Korea's space age' is approaching," he said. "We can also launch our satellites and launch them into space by loading our own launch vehicle, and the private sector is leading the innovative space industry. We are also in earnest jumping into the'New Space' competition,” he explained.

 

In addition, he promised, "The government will make dreams come true with the people," and "with a long-term vision and unshakable will, we will boldly invest in space development and expand into space with scientists and engineers."

 

In response, President Moon Jae-in announced that he will actively promote challenging space exploration projects based on the achievements of developing a Korean launch vehicle, spur on the development and use of various satellites, and focus on strengthening the private space development capabilities.

 

In particular, "Last year, the revision of the Korean-US missile guidelines has enabled the use of solid fuels, which is a good opportunity." I will apply."

 

Along with this, "the government will raise the chairman of the National Space Commission to Prime Minister," he pledged to "consolidate the capacities of the public and public more closely and reliably leap forward to become the '7 largest space power in the world'."

 

In addition, President Moon Jae-in said, "If we continue to dream toward space while looking at the stars in the night sky, we will surely be able to leap forward as a leading country in the aerospace field." Thank you and congratulations again and again.

 

Next, Minister Ki-young Choi announced the “Korea Space Development Strategy in the New Space Era,” which aims to leap to one of the world's seven largest space powers through challenging space development and fostering the space industry.

 

In addition, Shin Hyun-woo, CEO of Hanwha Aerospace, who produced the main parts of the rocket engine used in today's combustion test, and Lee-eul Kim of Setrec-I, the only company in Korea with the ability to develop satellites, and LIG Nex1's satellite navigation system There were presentations by CEO Ji-chan Kim and In-hyuk Cha, CEO of CJ OliveNetworks, which provides satellite information utilization services.

 

After the briefing session, President Moon Jae-in visited the assembly building where the launch vehicle was finally assembled and inspected, listened to an explanation of the overall assembly process of the Nuri, and encouraged the researchers and developers in the field. He asked me to do my best to help.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