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주 “말로만 정권심판, 부동산부패 청산이지 재보궐 선거가 끝나면 어떻게 변할지 걱정”

“국민의힘은 국회 소집요구조차 하지 않고 있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3/30 [12:08]

오현주 “말로만 정권심판, 부동산부패 청산이지 재보궐 선거가 끝나면 어떻게 변할지 걱정”

“국민의힘은 국회 소집요구조차 하지 않고 있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3/30 [12:08]

▲ 사임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29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2021.03.29.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오늘 30일 브리핑에서 “청와대 반부패정책협의회 관련”해서 밝혔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어제 전격 경질되었다”면서 “정의당은 작년 7월 원내대표 연설부터 김상조 정책실장의 경질을 촉구해왔다”라며 “늦은 결정이지만 그나마 다행이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오현주 대변인은 “국민들의 분노는 단순히 김 실장의 그릇된 선택에 머무르지 않았다”면서 “그동안 ‘불법이 아닌데 뭐가 문제인가’라는 집권여당 정치인들의 인식이 문제를 키웠다”라며 “그리고 경질과 사퇴 이후에도 자리만 바꿀 뿐 최소한의 자숙이 사라져버린 모습에서 국민들은 귀를 닫아버리고 말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오현주 대변인은 “김의겸 전 대변인은 청와대를 사퇴하고 다시 금뱃지를 달았다”라면서 “노영민 전 비서실장은 어제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했다”면서 “김조원 전 민정수석은 ‘직’대신 ‘집’을 택했다”라며 “국민들은 경질과 사퇴가 보여주기라는 신호로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며 “아무리 직을 떠났다 하더라도 눈살이 찌푸려지는 행태다”고 일침을 쏟아냈다.

 

한편 오현주 대변인은 “청와대는 7차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열고 공직사회 부동산부패 차단과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부동산거래분석원 설치 등 다양한 대책을 발표하고 주문했다”면서 “하지만 해당 주문과 대책은 부동산투기를 차단하는 시작에 불과하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라며 “정의당을 비롯한 비교섭단체와 더불어민주당은 이해충돌방지법을 제정하기 위해 어제 국회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한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국회 소집요구조차 하지 않고 있다”면서 “말로만 정권심판, 부동산부패 청산이지 재보궐 선거가 끝나면 어떻게 변할지 걱정이다”라며 “실질적인 행동은 하지 않는 행태는 결국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오늘부터 부동산투기공화국해체를 위한 전국순회를 시작한다면서, 부동산투기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제2의 토지공개념 3법’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릴 것이라며, 무상급식, 무상의료는 진보정당의 작은 목소리로 시작되었지만 결국 한국정치의 핵심의제가 되었다고 밝혔다.‘제2의 토지공개념 3법’도 꾸준히 한 걸음씩 나아가겠다라면서, 국민 여러분, 많은 관심부탁드린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Oh Hyeon-joo “It’s just words for government judgment, real estate corruption liquidation. I’m worried about how it will change when the re-election ends”

 

“The power of the people is not in need of convoc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Oh Hyun-ju, a spokesman for the Justice Party, said at a briefing on the 30th, "In connection with the Blue House Anti-Corruption Policy Council."

 

Justice Party spokesman Oh Hyun-ju said, "Kim Sang-jo, the head of the Blue House's policy department yesterday, was stiff yesterday."

 

However, spokesman Oh Hyun-ju said, “The anger of the people did not simply rest on the wrong choice of Chief Kim,” and “The perception of the ruling party politicians that'it is not illegal, what is the problem?' has raised the problem. The people closed their ears in the appearance that the minimal self-sufficiency disappeared by only changing them,” he pointed out.

 

Spokesman Oh Hyun-ju said, “The former spokesman Kim Eui-gyeom resigned from the Blue House and put a gold badge again.” “Former secretary No Young-min appeared on a radio broadcast yesterday. “The people have no choice but to accept it as a sign that Gyeonggi and resignation will show,” he said. “No matter how much you leave your job, it is a frowned behavior,” he poured out.

 

Meanwhile, spokesman Oh Hyun-ju said, “The Blue House held the 7th Anti-Corruption Policy Council and announced and ordered various measures such as blocking real estate corruption in public officials, enacting the Conflict of Interest Prevention Act, and installing the Real Estate Transaction Analysis Institute.” It must be clarified that it is only the beginning of blocking,” he said. “The Democratic Party, along with the Justice Party and other non-competitive groups, submitted a request for convoc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yesterday to enact a conflict of interest prevention law.

 

In addition, a spokesman for Justice Party Oh Hyun-ju said, “The power of the people is not convening the National Assembly. Please keep in mind that you will receive a message.”

 

 

The Justice Party said that it will start a nationwide tour for the dissolution of the Real Estate Speculation Republic from today, and will announce the need for the'Second 3rd Land Disclosure Concept Act' to fundamentally solve real estate speculation. It started with a voice, but in the end, he said that it became the core agenda of Korean politics. He said that he would steadily advance one step at a time in the'Second 3rd Law on the Concept of Land Disclosur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