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주 “서울시 탈시설 조례제정 환영, 정부와 국회 역할촉구”

“장애인 탈시설 정책에 대해 말만 할뿐 행동은 없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 경종을 울리는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3/31 [10:28]

오현주 “서울시 탈시설 조례제정 환영, 정부와 국회 역할촉구”

“장애인 탈시설 정책에 대해 말만 할뿐 행동은 없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 경종을 울리는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3/31 [10:28]

 

 

▲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30일 브리핑에서 “서울시 탈시설 조례제정 환영, 정부와 국회 역할 촉구한다”고 밝혔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서울시는 어제 ‘제2차 장애인 탈시설화 정책 2021년 시행계획’과 4대 주요정책방향을 발표하고 장애인 탈시설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과 함께 탈시설화 지원 확대, 강화, 기본 개념 정립 등에 나서겠다고 밝혔다”라며 “적극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오현주 대변인은 “서울시의 이번 장애인 탈시설 지원 조례 제정은 전국 최초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매우 크다”면서 “특히 장애인 탈시설 정책에 대해 말만 할뿐 행동은 없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 경종을 울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현주 대변인은 “한국은 UN 장애인권리협약 비준 당사국으로, 정부는 장애인 자립생활과 지역사회 포용 실현에 적극 나서야 한다”면서 “더욱이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장애인을 수용시설에 분리시키는 방식은 장애인 인권의 문제에서도, 팬데믹 대응 차원에서도 더 이상 지속가능하지도, 옳지도 않다”고도 했다.

 

한편 오현주 대변인은 “정세균 총리는 지난 23일 정부차원에서 장애인 탈시설 로드맵을 마련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그러나 구체적 일정과 예산 확보 등은 전혀 되지 않고 있어 정부의 의지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면서 “보건복지부는 탈시설 지원에 관한 의지와 입장”을 조속히 밝히길 촉구했다. 

 

정의당은 정부와 국회가 장애인 인권 보장에 대해 자신의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을 강하게 촉구했다. 장애인 인권에 대한 시각을 근본적으로 전환하고, 장애인 탈시설과 지역사회 포용 및 정착 지원을 위한 법, 제도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면서, 정의당은 이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 갈 것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Oh Hyeon-ju “Welcome to the enactment of the Seoul City De-facility Ordinance, urge the governm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to play a role”

 

“To ring the alarm bell fo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ho only talks about the disability removal policy, but has no action.”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At ​​a briefing on the 30th, spokesman Oh Hyun-ju of the Justice Party said, "Welcome to the enactment of the Seoul City De-facility Ordinance, and urge the governm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to play a role."

 

Justice Party spokesman Oh Hyun-ju said, “Seoul City announced yesterday the '2nd Deinstitutionalization Policy for Disabled Persons 2021 Implementation Plan' and four major policy directions, and expanded, strengthened, and established basic concepts for deinstitutionalization support along with the enactment of the Ordinance on Supporting Disabled Facilities for the Disabled. He said that he would stand on his back," he added, adding, "We welcome you."

 

Spokesman Oh Hyun-ju said, “This is the first in the country to enact the Ordinance for Supporting Disabled Facilities for the Disabled. It is particularly meaningful that it is a sounding alarm fo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hich only talks about the disability facility policy, but has no action.” Revealed.

 

Spokesman Oh Hyun-ju said, “Korea is a party to the UN Convention on the Rights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and the government should actively strive to realize the independence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and inclusion in the community.” Furthermore, in the situation of the COVID-19 pandemic, the method of separating persons with disabilities into accommodation facilities is the human rights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It is no longer sustainable or even right in terms of responding to the pandemic as well as in the issue of the company."

 

Meanwhile, spokesman Oh Hyun-ju said,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said on the 23rd that the government would prepare a roadmap for disability facilities. However, the government has no choice but to doubt the will of the government as the specific schedule and budget have not been secured,” he said.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urged us to promptly reveal our will and position on support for de-installation.”

 

The Justice Party strongly urged the governm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to fulfill their responsibilities and roles in ensuring the human rights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He said that it is necessary to fundamentally change the view on the human rights of the disabled, and to actively prepare laws and systems for disability facilities and support for community inclusion and settlement.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