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가폭력에 빼앗긴 것들 돌려드리기 위해 국가책임 다해 나갈 것”

“여야 합의 ‘4·3 특별법’ 개정, 21대 국회의 가장 큰 성과 중 하나”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11:39]

문재인 대통령 “국가폭력에 빼앗긴 것들 돌려드리기 위해 국가책임 다해 나갈 것”

“여야 합의 ‘4·3 특별법’ 개정, 21대 국회의 가장 큰 성과 중 하나”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4/05 [11:39]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3일) 제73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정부는 한 분 한 분의 진실규명과 명예회복, 배상과 보상을 통해 국가폭력에 빼앗긴 것들을 조금이나마 돌려드리는 것으로 국가의 책임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 정부 주관 공식 추념식 처음 국방부 장관, 경찰청장 참석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3일) 제73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정부는 한 분 한 분의 진실규명과 명예회복, 배상과 보상을 통해 국가폭력에 빼앗긴 것들을 조금이나마 돌려드리는 것으로 국가의 책임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국방부 장관과 경찰청장도 함께 했는데, 정부 주관하는 공식 추념식 참석은 사상 처음”이라며 “군과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죄의 마음을 희생자와 유가족, 제주도민들께서 포용과 화합의 마음으로 받아주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문재인대통령은 “완전한 독립을 꿈꾸며 분단을 반대했다는 이유로 당시 국가권력은 제주도민에게 ‘빨갱이’ ‘폭동’ ‘반란’의 이름을 뒤집어씌워 무자비하게 탄압하고, 죽음으로 몰고 갔다”며 “그러나 4·3은 대립과 아픔에 갇히지 않고 살아남은 제주도민들은 서로를 보듬고 돌보며 스스로의 힘으로 봄을 되찾기 위해 노력해왔다”라고 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김대중 정부에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초석을 다질 수 있었던 것, 2003년 노무현 정부가 대통령 최초로 과거 국가 권력의 잘못에 대해 공식 사과할 수 있었던 것 그리고 우리 정부에서 4·3의 진실에 더 다가갈 수 있었던 것도 오랜 세월 흔들림 없이 한걸음 한걸음 나아간 제주도민들과 국민들이 계셨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 4·3 특별법’ 개정이 여야 합의로 이뤄진 것은 21대 국회의 가장 큰 성과 중 하나”라며 “개정으로 1948, 49년 당시 군법회의로 수형인 되었던 2,530분이 일괄 재심으로 명예 회복할 길이 열렸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밝혀진 진실은 통합으로 나아가는 동력이 되고, 되찾은 명예는 우리를 더 큰 화합과 상생, 평화와 인권으로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대통령의 4·3 추념식 참석은 2018년, 2020년에 이어 재임 중 세 번째 방문이다. 이는 제주 4·3 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하 4·3 특별법) 전부개정의 역사적 의미를 강조하고, 제주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임기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기 위함이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We will do our best to return the things stolen by national violence”

 

“Amendment of the “4·3 Special Act” agreed upon by the opposition parties, one of the greatest achievements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The first official memorial ceremony organized by the government, the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and the head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attended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President Moon Jae-in said at a memorial ceremony for the victims of the 4th and 3rd anniversary of the 73rd anniversary today (3rd). He said, "We will fulfill our national responsibilities by returning things a little."

 

President Moon Jae-in said, “Today the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and the head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were also present, and this is the first time I have ever attended an official memorial ceremony hosted by the government. I hope” he added.

 

President Moon Jae-in said, “Because of opposing division while dreaming of complete independence, the state power at the time covered the names of Jeju Islanders with the names of “red”, “riot,” and “rebellion,” and ruthlessly repressed them and drove them to death. “But 4· The 3rd, Jeju residents, who survived without being trapped in confrontation and pain, have been looking after each other and caring for each other and trying to restore spring with their own strength.”

 

In addition, President Moon Jae-in said,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was able to lay the groundwork for finding out the truth and restoring its honor,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was the first president in 2003 to officially apologize for the faults of the state power, and the Korean government to the 4·3 truth. He emphasized that the reason I was able to get closer was because there were the citizens and citizens of Jeju Island who have taken step by step without shaking over the years.

 

President Moon Jae-in said, “It is one of the greatest achievements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that the revision of the'April 3 Special Act' was achieved through agreement between the two parties. Opened.”

 

Lastly, President Moon Jae-in stressed, "The revealed truth will be the driving force for unity, and the honor we regained will lead us to greater harmony and coexistence, peace and human rights."

 

The president's attendance at the 4th and 3rd Memorial Ceremony is the third visit during his tenure, following 2018 and 2020. This is to highlight the historical significance of the full revision of the special law on the investigation of the facts of the Jeju 4·3 incident and the restoration of the victims' honor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4·3 special law), and to demonstrate the will to do our best until the end of the term for a complete resolution of Jeju 4·3. This is the Blue House sai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