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영 “탄력근로제 확대 시행, ‘근로자대표제도’ 보완입법 시급”

“정부는 탄력근로제로 인한 노동자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감독해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10:14]

이동영 “탄력근로제 확대 시행, ‘근로자대표제도’ 보완입법 시급”

“정부는 탄력근로제로 인한 노동자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감독해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4/07 [10:14]

 

▲ 정의당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6일 브리핑에서 “탄력근로제 확대 시행, ‘근로자대표제도’ 보완 입법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오늘(6일)부터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이 최장 6개월로 확대 시행된다”면서 “유연근무제 악용을 막기 위한 ‘근로자대표제도’ 보완 입법도 마련되지 않은 속에서 불안한 출발이 시작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근로자대표는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합의 주체이며, 노조가 없는 사업장에서는 해고 및 노동·휴게시간 등을 다루는 노동관계법 7개, 총 36개 조항에 대해 사용자와 협상 권한을 갖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근로자대표의 선출절차 등 구체적 시행 방안에 대한 입법이 미뤄지면서 사용자의 입맛에 맞게 근로자대표로 선정.악용하는 사례는 빈번해질 것”이라며 “저임금 노동자, 미조직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유연근무제로 인한 과로와 임금저하의 직접적인 피해 사각지대에 놓일 수 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한편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국회는 작년 10월 경사노위에서 마련한 ‘근로자대표제도 개선에 관한 노사정 합의’대로  보완 입법을 신속히 추진해야 한다”면서 “정부도 오늘부터 확대 시행되는 탄력근로제로 인한 노동자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감독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일하는 노동시민들이 과로사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일하다 죽지않는 노동 존중 사회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Lee Dong-young “Expanding the flexible labor system, the hourly wage of the'worker representation system' supplementary legislation”

 

“The government must thoroughly manage and supervise the damage to workers caused by the flexible work system.”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At ​​a briefing on the 6th, Lee Dong-young, chief spokesman for the Justice Party, said, "It is urgent to implement the expansion of the flexible working system and supplement legislation of the'worker representation system'."

 

“From today (6th), the unit period of the flexible work system will be expanded to a maximum of 6 months," said Lee Dong-young, chief spokesperson. ”Added.

 

Next, Chief Spokesperson Lee Dong-young said, “The representative of workers is the subject of agreement on the unit period of the flexible work system, and in workplaces without a union, they have the power to negotiate with the employer on 7 labor-related laws dealing with dismissal and labor and break time, etc.” Explained.

 

However, Senior Spokesperson Lee Dong-young said, “As the legislation on specific implementation measures such as the election procedure for workers’ representatives has been delayed, cases of selecting and misusing workers’ representatives to suit the tastes of employers will become more frequent.” "We have no choice but to be in the blind spot of direct damage from overwork and lower wages due to overwork," he pointed out.

 

Meanwhile, Senior Spokesperson Lee Dong-young said,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promptly promote the supplementary legislation as'Tri-Management Agreement on the Improvement of the Workers' Representative System' established in October of last year. They must be thoroughly managed and supervised so that no accidents occur.”

 

The Justice Party said that it promised to do its best for a labor-respecting society that does not die while working so that working citizens can escape the danger of overwork.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