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영 “반복된 쿠팡 화재, 예견된 인재(人災)가 아니었길 바란다”

“특히 소방 당국은 이번 화재의 원인을 면밀히 조사해 명확한 책임 소지를 가려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6/21 [10:38]

이소영 “반복된 쿠팡 화재, 예견된 인재(人災)가 아니었길 바란다”

“특히 소방 당국은 이번 화재의 원인을 면밀히 조사해 명확한 책임 소지를 가려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6/21 [10:38]

▲ 20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화재로 건물이 검게 그을려 있다. 2021.06.20.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0일 서면브리핑에서 “반복된 쿠팡 화재, 예견된 인재(人災)가 아니었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소영 대변인은 “나흘 전 발생한 쿠팡 물류센터의 화재로 결국 소방관이 순직하셨다.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이소영 대변인은 “쿠팡이 운영하는 대형 물류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직원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면서 “나흘 전 벌어진 일이 아니다”면서 “2018년 설 연휴 기간에 덕평물류센터에서 일어난 일이다”며“한 노동자가 버린 담배꽁초의 불이 종이박스에 옮겨붙어 큰 화재로 번졌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소영 대변인은 “또다시 나흘 전 같은 곳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라면서 “3년 전의 물류센터와 현장이 얼마나 달라졌는지 궁금하다”면서 “복잡한 구조, 좁은 통로, 종이박스와 노끈, 비닐이 가득한 물류센터는 화재에 취약하고 작은 불씨 하나가 순식간에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곳이다”라며 “3년 전과 다를 바가 없다”고 꼬집고 나섰다.

 

또한 이소영 대변인은 “회사가 노동자들의 휴대전화를 수거해 신속한 화재 신고를 할 수 없었다는 주장도 똑같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최초 신고자보다 10분 정도 일찍 화재를 발견한 노동자가 있었음에도 휴대전화가 없어 신고하지 못했다는 겁니다”라며“이 문제 역시 3년 전 사고 때도 똑같이 나왔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에 이소영 대변인은 “근무자가 한 분도 다치지 않고 무사히 빠져나온 것은 다행이다. 그러나 물류센터 화재 사고는 우리 곁에 상존한다”면서 “지난해 한익스프레스 물류센터 화재 사고로만 서른 여덟 분이 돌아가셨다”며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물류창고 화재 사고로 사망한 노동자 수는 1,500명에 달한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노동, 소방 당국은 관리에 더욱 철저히 나서야 한다”라며“특히 소방 당국은 이번 화재의 원인을 면밀히 조사해 명확한 책임 소지를 가려야 한다”며“ 더 이상 안타까운 죽음의 소식이 들리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하며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Lee So-young "I hope the repeated Coupang fire wasn't the predicted human resource"

“In particular, the fire department should closely investigate the cause of this fire to establish clear responsibility.”

 

[Introduction of the incident / Reporter Hong-cheol Moon] = Democratic Party spokesman Lee So-young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20th, "I hope it wasn't the repeated Coupang fire, a predicted human resource."

 

Spokesperson Lee So-young said, “The fire at the Coupang distribution center occurred four days ago and a firefighter died in the end. I express my deepest condolences,” he added.

 

Spokesperson Lee So-young said, "A fire broke out in a large warehouse operated by Coupang and caused a commotion for employees to evacuate." "It didn't happen four days ago. It happened at the Deokpyeong Logistics Center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in 2018." “The fire from a cigarette butt thrown away by a worker moved to the paper box and spread into a big fire,” he said.

 

And spokesperson So-Young Lee said, “An accident occurred again at the same place four days ago.” “I wonder how much the logistics center and site have changed from three years ago.” “Complex structure, narrow aisle, and logistics full of paper boxes, string and plastic. The center is vulnerable to fire, and a small spark can lead to a major accident in an instant,” he said, adding, “It is no different from three years ago.”

 

In addition, Spokesperson Lee So-young said, "The same claim is being made that the company was unable to report the fire promptly by collecting the workers' cell phones." "There was a worker who found the fire 10 minutes earlier than the first person who reported it, but there was no cell phone to report it. “This problem also came up in the same accident three years ago,” he criticized.

 

Spokesperson Lee So-young said, "It is fortunate that the workers escaped safely without any injuries. However, fire accidents at the logistics center are always with us,” he said. “Last year, 38 people died in the fire at the Han Express logistics center alone.” “From 2014 to 2018, it is said that the number of workers who died in fire accidents in warehouses reached 1,500. ” he said.

 

Lee So-young, spokesperso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The labor and firefighting authorities should be more thorough in their management." ” he said, pleading.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부드러운 남자의 향기, 감각적인 비주얼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