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클래스’, 조여정 향한 ‘검은 침입자’의 섬찟 위협 엔딩 텐션 최고조

검은 우비를 쓴 의문의 인물이 침입하며 섬찟한 위협이 시작돼 등골을 서늘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1/10/05 [10:13]

‘하이클래스’, 조여정 향한 ‘검은 침입자’의 섬찟 위협 엔딩 텐션 최고조

검은 우비를 쓴 의문의 인물이 침입하며 섬찟한 위협이 시작돼 등골을 서늘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1/10/05 [10:13]

 

 

[사건의내막/ 박보미 기자] = tvN ‘하이클래스’ 조여정이 국제학교를 떠나 서울로 돌아갈 결심을 한 가운데, 조여정의 타운하우스에 검은 우비를 쓴 의문의 인물이 침입하며 섬찟한 위협이 시작돼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지난 4일(월) 방송한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연출 최병길/극본 스토리홀릭/제작 프로덕션에이치 에이치월드픽쳐스) 9화 ‘마지막 부탁’에서는 송여울(조여정 분)이 죽은 남편 안지용(김남희 분)이 남긴 음성을 듣고 서울로 돌아가기로 결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9화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3%, 최고 5.2%,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4%, 최고 5.1%를 기록했다.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2.0%, 최고 2.5%, 전국 평균 2.0%, 최고 2.5%를 차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송여울은 경찰의 압수수색에 대비해 오순상(하준 분)에게 자신의 타운하우스에서 죽은 남편 안지용의 세컨폰을 가져와 달라고 의뢰했다. 이에 오순상은 경찰이 수색하기 전 안지용의 세컨폰을 빼돌리는데 성공하지만, 무언가를 발견하고 충격에 빠진 모습으로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증거불충분으로 풀려난 송여울은 자신에게 도진설(우현주 분) 살인 혐의를 씌우기 위해 허위 진술을 한 황나윤에게 무고죄로 고소하겠다며 압박했다. 하지만 황나윤 또한 물러서지 않았고, 두 사람의 날 선 눈빛이 팽팽하게 부딪히며 보는 이들을 긴장케 했다.

 

이 가운데 도진설이 사망한 당일 국제학교의 발전실 차단기를 내린 사람이 셰프 정미도(김진엽 분)였음이 밝혀지며, 정미도가 도진설 살인 사건의 강력한 용의자로 떠올랐다. 정미도는 차단기만 내렸을 뿐 살인은 하지 않았다며 부인했지만, 초조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살인범에 대한 뚜렷한 단서가 발견되지 않은 상태이기에, 과연 도진설을 살인한 진범이 누구일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이와 함께 국제학교 재무 이사인 알렉스 코머(김성태 분)가 송여울의 죽은 남편 안지용의 회계 법률 대리인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안지용의 결혼 반지를 꺼내 보이며 자신의 정체를 입증한 알렉스 코머는 송여울에게 “이제 안지용 대표 죽음의 그림자에서 완전히 벗어나세요”라며 안지용이 남긴 USB를 건넸다. 동시에 그는 안지용의 사망 신고를 제안하며 사망 신고를 하지 않을 시 재단 이름으로 50억 손해배상 소송이 진행될 것이라 전해, 송여울을 고심에 빠지게 했다.그러나 알렉스 코머는 도진설이 죽기 전 오순상에게 감시 의뢰를 했던 인물이기에, 또 다른 비밀을 감추고 있는 것은 아닐지 관심을 증폭시켰다.

 

이후 송여울은 죽은 남편 안지용이 남긴 USB에 담긴 음성메시지를 듣고 북받치는 감정을 주체할 수 없었다. “내 마지막 부탁이다. 당신이 이제 나를 편안히 보내줘. 미안하고 사랑한다. 모든 건 당신을 위해서였어”라는 안지용의 메시지에 참아왔던 눈물을 토해내듯 오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윽고 송여울은 남편 안지용의 죽음 뒤에 감춰진 진실을 규명하는 것이 부질없다고 생각하며 안지용의 사망 신고서에 사인을 하고, 국제학교를 떠나 서울로 돌아가기로 결심했다.

 

그러나 이내 섬찟한 엔딩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머리칼을 쭈뼛 서게 만들었다. 폭풍우가 몰아치는 밤, 송여울은 자신이 엎어 놨던 가족사진이 세워져 있음을 발견하고 엄습하는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때 송여울의 아들 안이찬(장선율 분)은 검은 우비를 입고 집안으로 들어선 의문의 인물과 맞닥뜨려 비명을 질렀지만, 송여울이 달려갔을 때는 아무도 존재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 순간 밖에서부터 날아든 돌덩이로 인해 유리창이 깨지고, 누군가 거칠게 문을 두들겨 보는 이들까지 소름 돋게 했다. 이에 검은 우비를 입은 침입자의 정체는 누구일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이처럼 쫄깃하고 긴박감 넘치는 전개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든 ‘하이클래스’ 9화 방송 이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엔딩 몰입감 미쳤다. 아직도 심장이 쿵쾅거리네”, “진짜 전개가 예상이 안된다”, “조여정 톤도 좋고, 표정 연기도 오열 연기도 너무 좋다”, “침입자 누구지? 보는 내내 소름 돋음” 등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 파라다이스 같은 섬에 위치한 초호화 국제학교에서 죽은 남편의 여자와 얽히며 벌어지는 치정 미스터리.오늘(5일) 밤 10시 30분에 10화가 방송된다.

 

<사진 = tvN ‘하이클래스’ 방송화면 캡처>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부드러운 남자의 향기, 감각적인 비주얼 화보
연예사건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23' and wdate > 1635860909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