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호 “국민의힘은 국정감사를 대선후보 흠집내기용 악용하지 마시길”

“국민의힘은 무의미한 국정감사 발목잡기 대신 민생국감, 정책국감에 임해주시길 바란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0/13 [10:58]

한준호 “국민의힘은 국정감사를 대선후보 흠집내기용 악용하지 마시길”

“국민의힘은 무의미한 국정감사 발목잡기 대신 민생국감, 정책국감에 임해주시길 바란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10/13 [10:58]

▲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2020.02.02.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오늘 13일 서면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은 국정감사를 대선후보 흠집내기용으로 악용하지 마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어제 정무·행안·국토 등 상임위에서 이재명 후보와 관련해 무분별한 증인 채택을 요구하며 민생국감을 방해했다”면서 “국정감사 본연의 의미와 목적을 퇴색시키면서 정쟁 도구로 악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민생을 내팽개치고 대선후보 흠집내기에만 몰두하는 국정감사는 직무유기이자 혈세낭비이다”라면서 “이제라도 명분 없는 장외투쟁은 접고 책임 있는 제1야당의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오늘 국정감사는 8개 상임위에서 사회적참사특조위, 해양경찰청, 국민연금공단 등의 기관을 대상으로 실시된다”면서 “정무위에서는 KDI의 조세 등 부동산 관련 정보에 접근이 가능한 출연연 연구자들에 대한 조치, 국방부에서는 현역 군인 정치개입에 대한 육군차원의 진상조사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그리고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농해수위에서는 해수부 공무원 월북수사 관련 수사진행 상황에 대한 점검이 있을 예정이며, 복지위에서는 국민연금개혁 이슈가 주로 다루어질 것”이라고도 했다.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은 무의미한 국정감사 발목잡기 대신 민생국감, 정책국감에 임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의 무책임한 정쟁 시도, 국감 무력화 시도를 저지하고, 국가적 과제와 민생 현안을 꼼꼼히 챙기는 국정감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an Jun-ho “The power of the people should not be abused to tarnish the presidential candidate”

 

“I hope that the power of the people will act as the National Inspector General for People’s Livelihood and Policy, instead of holding back the meaningless state audit.”

 

[Introduction to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The Minjoo Party spokeswoman Han Jun-ho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13th, "Please do not abuse the power of the people to use the audit of the government to damage the presidential candidate."

 

"The power of the people interfered with the sense of national livelihood by demanding the adoption of reckless witnesses in relation to Candidate Jae-myung Lee in the standing committees for political affairs, administrative affairs, and national land yesterday," said Han Jun-ho, floor spokesperson. are doing,” he added.

 

Then, spokesperson Han Jun-ho said, "The government audit, which neglects the people's livelihood and concentrates only on scratching the presidential candidate, is a neglect of duty and a waste of blood. requested

 

Han Jun-ho, spokesperson for the floor, said, "Today's national audit is conducted by eight standing committees targeting institutions such as the Special Task Force on Social Disasters, the Korea Coast Guard, and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Actions against those involved and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will discuss the fact-finding investigation at the army level regarding the involvement of active-duty soldiers in politics,” he said.

 

And Han Jun-ho, floor spokesperson, said,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isheries will check the progress of investigations related to the investigation into North Korea b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the National Pension Reform issue will be mainly dealt with by the Welfare Committee."

 

Han Jun-ho, floor spokesperso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I hope that the people's power will work in the public welfare and policy affairs instead of holding back the meaningless state audi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that it will do its best to become a government inspector who takes care of national tasks and livelihood issues by preventing irresponsible political struggles by the people and attempts to neutralize the national government.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부드러운 남자의 향기, 감각적인 비주얼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