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혜진 “대장동 특검은 국민의 추상같은 명이다”

“역대 최대, 최악의 토건 비리인 만큼, 어느 진영에도 치우침 없이 중립적이고 공정한 수사를 위해서는 특검만이 답”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0/13 [14:54]

안혜진 “대장동 특검은 국민의 추상같은 명이다”

“역대 최대, 최악의 토건 비리인 만큼, 어느 진영에도 치우침 없이 중립적이고 공정한 수사를 위해서는 특검만이 답”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10/13 [14:54]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0일 서울 마포구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비례대표 후보 공천장 수여식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국민의당 비례대표 안혜진 후보자에게 공직후보자 추천서를 수여하고 있다. 2020.03.30.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오늘 13일 논평에서 “대장동 특검은 국민의 추상같은 명이다”고 밝혔다.

 

안혜진 대변인은 “단군 이래 최악의 부정부패 산실이었던 대장동 사건과 관련하여, 의혹의 화살이 점점 민주당 단일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지사를 향하자 침묵을 지키던 문재인 대통령께서 꼼수를 들고 뒷북을 치며 등장했다”면서 “정권의 치마폭에 싸인 경찰과 검찰의 중립적 수사는 결코 기대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안혜진 대변인은 “공정과 정의를 깡그리 잊은 정권임을 너무도 잘 아는 국민 대다수가 강력히 특검을 요구하고 있음에도, 대통령이 때늦은 검경 수사 촉구를 운운하는 것은 특검을 입에 담지 말라는 암묵적 지시나 다름없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안혜진 대변인은 “역대 최대, 최악의 토건 비리인 만큼, 어느 진영에도 치우침 없이 중립적이고 공정한 수사를 위해서는 특검만이 답이다”고 강조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민낯을 감추고 선동의 귀재로만 성장한 정권, 최악의 부패 공화국을 탄생시킨 정권이라는 오명을 씻어내기 위해서라도 즉시 특검을 수용하여 국민의 분노를 속히 잠재우길 바란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hn Hye-jin, "The special prosecutor in Daejang-dong is the people's abstract name"

 

“As this is the greatest and worst civil corruption ever, the special prosecutor is the only answer for a neutral and fair investigation without biasing any faction.”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Ahn Hye-jin, spokesman of the People's Party, said in a commentary on the 13th, "The special prosecutor in Daejang-dong is a person like the abstract of the people."

 

Spokesperson Ahn Hye-jin said, "In relation to the Daejang-dong incident, which was the worst cradle of corruption since Dangun, when the arrow of suspicion gradually turned toward Lee Jae-myung, who was elected as the single Democratic candidate, President Moon Jae-in, who had been silent, appeared with a trick and hit the back drum." We can never expect a neutral investigation by the police and prosecutors, wrapped in the regime’s skirt,” he added.

 

Spokesperson Ahn Hye-jin said, "Even though the majority of the people who are very well aware that the regime has completely forgotten fairness and justice are strongly demanding a special prosecutor, the president's call for a belated investigation into the prosecutor's office is nothing more than an implicit instruction not to speak of the special prosecutor." raised his voice.

 

In addition, spokesperson Ahn Hye-jin emphasized, "As this is the largest and worst construction corruption ever, the special prosecutor is the only answer for a neutral and fair investigation without biasing any side."

 

Ahn Hye-jin, spokesperson for the People's Party, said, "I hope that the special prosecutor will be accepted immediately to calm the people's anger even if it is to wash away the stigma of a regime that has grown only as a genius of agitation and has created the worst corrupt republic."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부드러운 남자의 향기, 감각적인 비주얼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