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민 “아님말고 식의 '청부수사처' 공수처는 민주당 청부 수사와 대선개입 중단하라”

“‘유착'의 대명사인 공수처는 위법수사로 공권력을 남용하면서도 본인들 직급을 높이겠다며 예산 증액을 요구했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2/02 [10:38]

김병민 “아님말고 식의 '청부수사처' 공수처는 민주당 청부 수사와 대선개입 중단하라”

“‘유착'의 대명사인 공수처는 위법수사로 공권력을 남용하면서도 본인들 직급을 높이겠다며 예산 증액을 요구했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12/02 [10:38]

▲ 김병민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 (공동취재사진)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병민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1일 논평에서 “아님 말고 식의 '청부수사처' 공수처는 민주당 청부 수사와 대선 개입을 중단하라”고 밝혔다. 

 

김병민 대변인은 “공수처가 손준성 검사를 구속하겠다며 영장을 다시 청구했다”면서 “윤석열 후보를 수사해달라며 민주당 의원들이 공수처를 항의 방문해 고발장을 다시 제출한 지 불과 5일 만이다”고 덧붙였다.

 

김병민 대변인은 “1차 구속영장 청구 당시와 마찬가지로 여전히 고발장 작성을 누가 했는지, 누가 지시했는지 특정도 못 했다고 한다”라면서 “그 사이 공수처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위법하게 압수수색한 점이 법원에서 인정돼 그나마 있다던 증거의 효력마저 상실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병민 대변인은 “공수처는 손준성에 대한 1차 구속영장 청구 당시 작성자와 지시자를 '성명불상자'로 기재했다가 국민적 지탄을 받고 돌연 성상욱·임홍석 검사의 이름으로 갈아 끼웠다”면서 “이미 널리 알려진 대로 직제표상 하급자이고 판결문을 조회했다는 것이 유일한 근거다”고 밝혔다.

 

또한 김병민 대변인은 “1차 영장에 윤석열을 상정해 상급자가 지시했다고 적었던 부분은 돌연 빠졌다”면서 “애초에 희망사항을 적어 마치 윤 후보가 관련 있는 것처럼 눈속임했다가, 아니면 말고 식으로 꼬리를 내렸다”며 “법에 의한 수사와 재판이 목적이 아니라 선거 개입이 진짜 목적이기 때문이다”고  꼬집고 나섰다.

 

특히 김병민 대변인은 “공수처 여운국 차장은 이재명 선대위 대변인 박성준 민주당 의원과 부적절한 뒤 만남을 하려다 발각됐다”라면서 “민주당 의원들은 수사가 마무리 수순에 접어들자 고발장을 다시 제출했다”라며 “공수처의 위법한 영장을 프리패스로 발부해주는 중앙지법 문성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여 차장과 3차례나 같이 근무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같이 김병민 대변인은 “‘유착'의 대명사인 공수처는 위법수사로 공권력을 남용하면서도 본인들 직급을 높이겠다며 예산 증액을 요구했다”면서 “예산 증액을 대가로 여당 의원들의 '청부수사'에만 열중한다”며 “거대 여당의 비위나 맞춰 예산을 늘리고 승진이나 하자는 심산인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병민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아님 말고 식의 '위법수사'를 자행하는 공수처는 민주당의 '청부수사처'인가”라며 “당장 부당한 대선개입을 중단하고 적법절차부터 준수하길 바란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국민들의 엄혹한 심판을 결코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im Byung-min, "If not, the 'Contract Investigation Agency' should stop interfering with the Democratic Party's contract investigation and election."

“The Airborne Service, which is synonymous with ‘collusion’, abused public power through illegal investigations and demanded an increase in the budget, saying that they would raise their rank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Hong-cheol Moon] = Kim Byung-min, spokesman for the National Power's Central Election Committee, said in a comment on the 1st, "The 'contract investigation agency' should stop investigating the Democratic Party's contract and intervene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Spokesperson Kim Byung-min said, "The Ministry of Airborne Affairs has again requested a warrant to arrest Prosecutor Son Jun-seong.

 

Spokesperson Kim Byung-min said, "As at the time of the first arrest warrant request, it is said that they still have not been able to specify who wrote the complaint or who ordered it." Even the validity of the evidence that there was was lost,” he pointed out.

 

Then, spokesperson Kim Byung-min said, "When the first arrest warrant for Son Jun-seong was requested, the Ministry of Airlift and Aircraft listed the author and the director as 'unknown names', but after receiving public criticism, they suddenly changed the names to those of Prosecutors Seong Sang-wook and Lim Hong-seok." The only basis for this is that he is a subordinate in the hierarchy and that he has inquired the judgment.”

 

In addition, spokesperson Kim Byeong-min said, "I assumed Yoon Seok-yeol in the first warrant, and the part that the superior had written was suddenly omitted." “This is because the real purpose of election intervention is not the investigation and trial according to the law,” he said.

 

In particular, Spokesperson Kim Byung-min said, "Deputy Director of the Airborne Service Department Yeo Un-guk was caught trying to meet with Democratic Party lawmaker Park Seong-joon after an inappropriate meeting with Lee Jae-myung, the spokesperson for the election. The chief judge in charge of warrants of the Central District Court, Seong-gwan Moon, who issues the free pass, worked with the deputy chief female three times.”

 

As such, Spokesperson Kim Byung-min said, "The public agency, which is synonymous with 'collusion', abused public power through illegal investigations and demanded an increase in the budget by saying that they would raise their ranks. "It is the intention of increasing the budget and getting a promotion in line with the conspiracy of the large ruling party," he said, raising the voice of criticism.

 

Kim Byung-min, spokesperson for the People's Power Central Election Committee, said, "Is the DP's 'contract investigation agency' the DPRK agency that conducts 'unlawful investigations'? “The harsh judgment of the people will never be avoided,” he sai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깊어진 눈빛, 배우 김향기 한층 짙어진 성숙美 발산 비주얼 화보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