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우리정부 4년만에 사회적경제기업 수 2만 개에서 3만 1,000개로 증가”

문재인 대통령,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 개회식 참석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2/02 [11:32]

문재인 대통령 “우리정부 4년만에 사회적경제기업 수 2만 개에서 3만 1,000개로 증가”

문재인 대통령,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 개회식 참석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12/02 [11:32]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일)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 개회식에 참석해 “오늘날 협동조합은 세계 경제의 중요한 축으로 성장했다”며 “이제 협동조합의 정신이 세계 곳곳 우리 사회 전반의 가치로 확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 “사회적경제 3법 국회 통과를 위해 노력하겠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일)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 개회식에 참석해 “오늘날 협동조합은 세계 경제의 중요한 축으로 성장했다”며 “이제 협동조합의 정신이 세계 곳곳 우리 사회 전반의 가치로 확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서울 광진구의 그랜드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행사에서 문 대통령은 “협동조합운동의 출발점은 서로 도우면 함께 잘살 수 있다는 믿음이었고, 이윤을 목표로 하지 않아도 지속가능한 사업모델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2017년 협동조합을 비롯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국정과제로 선정했다”고 밝힌 뒤 “그 결과, 4년 만에 협동조합을 포함한 사회적경제기업 수는 2만 개에서 3만 1,000개로, 고용 규모는 24만 명에서 31만 명으로 증가했다”고 성과를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는 협동조합을 비롯한 사회적경제를 더욱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며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을 위해 ‘사회적경제 기본법’, ‘사회적 가치법’, ‘사회적경제 판로지원법’ 등 사회적경제 3법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19세기에 시작한 협동조합운동은 산업화의 거대한 변화 속에서 협동과 공동체의 가치를 복원했다”면서 “연대와 협력의 힘으로 더 나은 미래를 열고 있는 협동조합운동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ICA는 1895년 창립 이래 전 세계 300만 협동조합과 12억 명의 조합원을 대변하는 역사와 권위를 가진 민간 국제기구이며 ‘세계협동조합대회’는 ICA가 개최하는 가장 중요한 행사로 2012년 영국 맨체스터 대회 이후 9년 만에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아리엘 구아르코 국제협동조합연맹(ICA) 회장, 양웬양 유엔 경제사회국 차장, 이성희 농협중앙회 회장 등 해외 지도자 및 국내 사회적경제인 300여 명이 참석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said, “The number of social economy enterprises has increased from 20,000 to 31,000 in the first four years of our administration”

 

President Moon Jae-in attends the opening ceremony of the 33rd World Cooperative Congress

 

- “We will do our best to pass the 3rd Social Economy Act in the National Assembly.”

 

[Introduction to the case / Reporter Hong-cheol Moon] = President Moon Jae-in attende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33rd World Co-operative Congress today (1st) and said, “Today, co-operatives have grown into an important axis of the global economy. It should be spread as a value to our society as a whole all over the world,” he emphasized.

 

At an event held at the Grand Walkerhill Hotel in Gwangjin-gu, Seoul on that day, President Moon said, "The starting point of the cooperative movement was the belief that we can live well together if we help each other, and it has proven that we can create a sustainable business model even if we do not aim for a profit." said this

 

President Moon continued, “The Korean government has selected social economy revitalization, including cooperatives, as a national task in 2017,” said President Moon. With 1,000 jobs, the number of jobs increased from 240,000 to 310,000,” he said.

 

President Moon said, “The Korean government will further develop the social economy, including cooperatives.” “For systematic and continuous support, social economy 3 We will work hard so that the law can be passed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 as soon as possible,” he said.

 

Lastly, President Moon said, “The cooperative movement, which started in the 19th century, restored the value of cooperation and community amid great changes in industrialization. said

 

Since its foundation in 1895, ICA is a private international organization with a history and authority to represent 3 million cooperatives and 1.2 billion members around the world. It was opened after 9 years. The event was attended by over 300 foreign leaders and domestic social entrepreneurs, including Ariel Guarco, President of the International Cooperative Federation (ICA), Yang Wenyang, Deputy Director of the United Nations Economic and Social Affairs Bureau, and Lee Seong-hee, Chairman of the National Agricultural Cooperative Federation.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단발 헤어에 시크한 매력을 더한 과감한 스타일링으로 다채로운 화보 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