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조현우-김영권-이용-이승우, 솔직입담X예능감도 역시 국가대표급!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07.12 12:12



‘라디오스타’에 빛이 나는 ‘빛현우’ 조현우를 비롯해 독일전 첫 골의 주인공 김영권, 모든 걸 다 바친 수비수 이용, 뽀시래기 막내 이승우까지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빛낸 대한민국 국가대표 영웅들이 출연해 축구 실력 못지않은 입담과 예능감을 뽐내냈다.

 

티격태격 하면서도 서로를 향한 은근한 애정을 선보인 선수들의 재치와 깜짝 공개된 노래실력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석권은 물론이고 동 시간대 시청률까지 두 자릿수로 1위까지 차지하며 올해 최고시청률을 달성, 다시 한 번 ‘라디오스타’가 수요일 밤 절대 강자임을 입증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한영롱)는 ‘4년 후에 만나요~제발!’ 특집으로 조현우-김영권-이용-이승우가 출연해 러시아 월드컵에서 있었던 다양한 비하인드 스토리와 남다른 동료애를 선사하며 웃음사냥에 성공했다.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 신들린 선방으로 ‘한국의 데 헤아’라는 별명에서 ‘빛현우’까지 축구팬들의 극찬과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조현우. 16개의 유효슈팅 중에서 무려 13개나 막아낸 ‘거미손’ 조현우는 자신의 선방비법으로 ‘상상하기’를 꼽았다. 조현우는 “축구공이 어디서 날아올지 모르기에 항상 준비를 하고 있어야 한다. 미리 예측을 하고 있어야 하고 항상 막는다는 생각으로 준비를 한다”고 털어놓았다. 이 같은 조현우의 활약에 김영권은 “경기 영상을 쭉 봤다. 물론 현우가 잘 하지만 공이 너무 멋있게 막게끔 잘 갔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다른 선수들 역시 장난스러운 ‘조현우 몰이’를 이끌어나가며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었다.

 

독일전 승리의 주역이자 러시아 월드컵을 통해 당당히 실력을 증명하며 축구 팬들의 사랑을 받은 조현우였지만 경기 전날 그가 느낀 부담감은 무척이나 컸다. 조현우는 “혼자 자기 전에 경기를 생각을 하니 무서웠다. 살면서 그렇게 운 적은 없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또한 스스로 사이코패스 같다고 느낄 때가 있다고 고백한 조현우는 “제가 선방했을 때 ‘막았다’는 느낌에 행복한 것이 아니다. 제가 선방을 하면 상대팀 선수들이 아쉬워하지 않나. 그런 아쉬운 제스처를 보면 행복하고 기쁘다”고 털어놨다.

 

이외에도 조현우는 남들보다 손가락 한 마디 더 큰 손을 자랑하는가 하면, 스타와의 닮은 꼴 인증, 아내를 향한 애정과 러브스토리, 속풀이송을 통해 깜짝 놀랄만한 가창력까지 보여주면서 그야말로 ‘부족하게 없는’ 완벽남임을 입증했다.

 

‘국민 욕받이’에서 ‘국민 히어로’로 돌아온 김영권은 ‘라디오스타’ 섭외 당시 ‘라디오에서 스타가 됐다’고 잘못 알아들었던 사연을 전하면서 ‘말귀를 못 알아듣는 사오정 이미지’를 구축해 시작부터 웃음을 예고했다. 독일전에서 첫 골을 터트렸던 김영권은 “당시 골 넣는 영상을 다운 받아 몇 백 번 본 것 같다”며 “브라질 월드컵 때도 16강 진출에 실패를 해서 스웨덴전 하루 전날까지도 욕을 먹고 있었다. 스웨덴전이 끝나고 나서부터 조금씩 좋게 봐 주시더라. 독일전은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고 뛰었는데 좋은 찬스가 와서 골을 넣었다”고 말했다.

 

골을 넣을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은 김영권은 “사실 공이 안 보였다. 앞에서 우탕탕당 하기에 ‘쟤네 뭐하지’ 한 순간 공이 보였다. 이게 웬 떡이지 하면서도 한 번에 차야 할지 잡아놓고 차야 할지 고민하다 침착하자 했다”며 “노이어 선수 발 맞고 들어갔다. 오프사이드가 아닌 줄 알고 세리머니를 하고 부심 쪽으로 달려갔는데, 오프사이드 깃발을 들더라. 이대로 때려도 되나 싶었다”고 솔직하게 이야기 해 폭소케 했다. 또한 김영권은 독일 선수들의 매너로 감동 받았던 일화를 전하며 눈길을 끌기도 했다.

 

독일전에서 ‘급소를 내던진 수비’로 많은 이들의 걱정과 안타까움을 샀던 이용은 “수비수라면 누구나 한번쯤 경험이 있을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너무 아팠다”며 당시를 회상한 이용은 “하필 킥력이 강한 토니 크로스가 찬 공에 맞았다. 너무 정확히 강하게 맞았다. 지금까지 맞았던 것 중 역대급”이라며 “그때 상황이 공이 날아오는 게 보였는데 피해야 되나 막아야 하나 고민을 했다”고 이야기 했다.

 

“자존심이 상했던 것이 볼이 안 터지더라”라며 상상도 하지 못한 자랑을 뽐낸 이용은 ‘급소수비’ 이후 달라진 것에 대해 “최근 비뇨기과에서 연락이 많이 오고, 제 짤도 비뇨기과에 많이 올라오더라”며 “경기 이후 ‘용누나’ ‘용언니’라는 별명도 생겼다”고 설명했다. 전북 현대 모터스 최강희 감독으로부터 ‘용이 걔 재미없어’라는 폭로를 들었던 이용이지만 ‘라디오스타’에서 무엇을 하든 급소와 관련된 에피소드와 계속 엮이면서 기대 이상의 웃음을 빵빵 터트렸다.

 

축구팀의 젊은 피 이승우는 이번 월드컵 출전에 대해 아쉬운 점으로 후반전에만 짧게 출전한 것을 꼽았다. 이승우는 앞선 선수들의 템포를 쫓아가기 힘들다고 했는데, MC들은 “풀타임을 뛴 선수로서 어떻게 생각하나?”라며 김영권에게 물었고, 이에 김영권은 “힘든 건 알지만 어려도 잘 뛰어줘야 한다”고 너무나 솔직하게 말해 모두를 웃게 했다.

 

이승우에게 공격적인 면모만 있는 것이 아니었다.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 ‘월드컵 요정’으로 활약한 것. 이승우는 상대 선수의 도발에 응수하려던 기성용을 말리면서 ‘외교요정’ 역할을 했을 뿐 아니라, 상대방 선수의 다리를 마사지 하면서 ‘마사지요정’이라는 별명도 얻게 됐다. 이승우는 “저희가 지고 있었다. 시간이 얼마 안 남았는데 누워있어서 빨리 나가라고 해줬다. 마사지를 하면서 ‘안 아픈 거 알아 빨리 나가’라고 스페인어로 말했더니 바로 일어나가더라”고 폭로해 사람들을 박장대소케 했다.

 

‘막내의 패기’로 공격수다운 공격적인 입담과 깐족거림을 보여준 이승우지만 실제로는 형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동생이었다. 이승우에 대해 김영권은 “형들한테 선을 넘지 않는다. 귀여운 동생”이라며 그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승우의 귀여움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수준급의 노래실력을 보여준 조현우, 김영권과 달리 실력은 많이 부족했지만 울랄라 세션의 ‘아름다운 밤’을 최선을 다해 열심히 부르면서 스튜디오에 있던 사람들 뿐 아니라 브라운관 너머에 있는 시청자까지 엄마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이날 ‘라디오스타’는 그라운드를 떠난 축구선수들의 꾸밈없는 입담과 순박한 예능감을 보여주며 브라운관이 웃음으로 물들게 했다. 많은 이들이 궁금해 하는 선수들의 월드컵 이야기를 들려주는가 하면, K리그 홍보와 미처 알리지 못했던 선수들의 숨은 매력과 이야기까지 모두 공개하면서 색다른 재미까지 선사했다.

 

시청률까지 ‘라디오스타’의 올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의미를 더했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수도권 기준 1부 10%, 2부 10.4%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김영권과 이승우가 골 세리머니에 대해 얘기하는 순간은 수도권 기준 11.8%로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전체 119452 현재페이지 1 / 3982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19452 경기도 ‘가평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대책’, 향후 과제는? 김병화 2018.09.20
119451 화순소방서, 능주119 ‘추석 명절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가져 박종표 2018.09.20
119450 광주제대군인지원센터, 여성 제대군인‘잡담(job-談)카페’운영 김유미 2018.09.20
119449 2018년 포항시 추석물가조사 결과보도 포항녹색소비자연대 2018.09.20
119448 고양시 행신1동 복지일촌협의체, 9월 정기회의 개최 김병화 2018.09.20
119447 고양시 흥도동, 어려운 이웃 빈자리 ‘가득 채우다’ 김병화 2018.09.20
119446 고양시 마두1동, “이미용 봉사로 따뜻한 마음 나눠요” 김병화 2018.09.20
119445 고양시 대화동, 청소년 학교폭력 예방 캠페인 진행 김병화 2018.09.20
119444 제6회 고양지식포럼, 9월 18일 킨텍스서 성황리에 개최 김병화 2018.09.20
119443 이승기 4년만의 화보, 소년에서 남성으로 돌아왔다 김병화 2018.09.20
119442 배우 차민지, '프리스트' 캐스팅! 열의 넘치는 형사로 변신! ‘걸크러쉬’ 매력 뽐낸다! 김병화 2018.09.20
119441 고양시 행주동, 어린이 위원의 ‘참신한 의견’ 지역 발전 이끈다 김병화 2018.09.20
119440 고양 오리온 프로농구단, “2018-2019시즌 고양시민의 응원과 성원에 멋진 경기로 보답하겠다” 김병화 2018.09.20
119439 고양시, ‘능곡IC 파주방향 진입도로’ 22일 개통 김병화 2018.09.20
119438 고양시,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 으뜸 김병화 2018.09.20
119437 고양시, “‘고양누리길’에서 자연을 느껴요” 김병화 2018.09.20
119436 고양시농업기술센, ‘가와지 1호’ 고양시 고유 쌀 브랜드 정착 ‘노력’ 김병화 2018.09.20
119435 고양시 일산서구 치매안심센터, ‘치매안심공동체’로 앞장 김병화 2018.09.20
119434 고양시 덕양구, 추석 연휴 무인민원발급기 정상 운영 김병화 2018.09.20
119433 고양시 덕양구, 결식아동 급식비 33% 인상 지원 김병화 2018.09.20
119432 고양시, ‘푸른고양 나눔장터’ 오는 29일 일산문화공원서 개장 김병화 2018.09.20
119431 고양시, ‘국화꽃 향기 가득’ 한가위 맞이 분주 김병화 2018.09.20
119430 부산시, 2018년 공동주택 모범관리단지 선정 김병화 2018.09.20
119429 부산시, 폐기물로 만든 꿈, 로봇R군단이 나타났다 김병화 2018.09.20
119428 제14회 부산불꽃축제 시민사연 공모 김병화 2018.09.20
119427 부산시, 추석 연휴 종합상황실 운영 김병화 2018.09.20
119426 부산시, 추석 연휴, 진료걱정 없이 보내세요! 김병화 2018.09.20
119425 부산시, 영락․추모공원 추석 연휴기간 특별 연장 운영 김병화 2018.09.20
119424 부산시 좋은문화병원, 부산광역시『동물사랑 천사기업』선정 김병화 2018.09.20
119423 고양시, 추석연휴 ‘시민안전·시민편의 종합대책’ 추진 김병화 2018.09.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39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