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사건] 포르노 스타와의 동거 논란

이동림 기자 | 기사입력 2016/02/29 [14:59]

[해외사건] 포르노 스타와의 동거 논란

이동림 기자 | 입력 : 2016/02/29 [14:59]

 

▲ <사진=에카데리나 마카로바 페이스북>

 

경품으로 포르노 스타와 한 달간 살게 된 러시아 소년이 화제다. 최근 영국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루슬란 쉐드린(16)은 모스크바에 위치한 한 호텔에서 한 달간 포르노 여배우와 살게됐다.

 

황당한 이번 사건은 러시아 현지에서 운영하는 한 IT 회사의 이벤트가 발단이었다. 컴퓨터 게임을 위한 가상무기를 판매하는 이 회사는 10만번 째 홈페이지 방문자에게 이같은 경품을 내걸었고 하필이면 10대 소년인 쉐드린이 당첨된 것.

 

중등학교 학생이자 아역배우로 활동한 바 있는 쉐드린은 주위의 우려에도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쉐드린은 “이벤트에 당첨됐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면서 “너무나 행복해 주위 친구들에게 자랑했으며 모두 나를 부러워했다”며 기뻐했다. 이어 “당장이라도 호텔로 달려가 여배우를 만나 인사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쉐드린이 자신의 바람대로 여배우와 한 달간 지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가족들의 반발과 주위 여론이 좋지 않기 때문. 쉐드린의 모친은 “정말 어이없는 이벤트로 16세 소년이 포르노 스타와 함께 산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면서 “학교도 가야하고 시험도 봐야하는 어린 학생일 뿐”이라며 일갈했다.

 

이에 대해 당사자인 여배우 에카테리나 마카로바의 입장은 단호하다. 마카로바는 “16세면 독립해서 살기에 충분한 나이”라면서 “곧 모스크바로 가 소년을 만날 예정으로 필요하면 부모를 직접 설득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