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구설수 오른 소주명가 금복주는 어떤 기업?
이동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6/03/13 [20:5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사건의내막

 

대구지역 유명 소주기업인 금복주가 구설에 올랐다. 결혼을 이유로 여직원 퇴사를 종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

 

대구서부고용지청은 9일 "금복주에 근무하는 여직원이 '결혼한다는 이유로 회사로부터 일을 그만두라는 협박을 받았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지난 1월 제출했다"고 밝혔다.
 
고소장에 따르면, 지난 2011년 홍보팀에 입사한 여직원 A씨는 지난해 10월 결혼 사실을 회사에 알리자 퇴사하라는 압박을 받았다. 결혼한 사무직 여직원은 회사를 그만둔다는 관례상의 이유를 들었다는 것.

 

이에 금복주 측은 "회사와 직원 사이에서 오해가 빚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해당 직원은 현재 회사에서 정상 근무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또 "결혼한 여직원들이 자연스레 일을 그만둔 것일 뿐 회사측의 퇴사 압박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A씨는 금복주 김동구 회장과 박홍구 대표이사 등을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등의 혐의로 노동청에 고소하고 관련 증거 자료를 제출한 상태다.

 

한편, 금복주(KUMBOKJU)은 소주 제조 회사로 본사는 대구광역시 달서구 장동 성서산업단지 내에 위치한다. 성서산업단지역 남쪽에 있으며,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권역을 연고로 하고 있다. 계열사로는 경주법주 등이 있다.

ⓒ 사건의내막.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