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유통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 로또 2등 행운 출산장려금에 기부
이동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6/11/08 [10: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 <사진=천호식품>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65)이 로또의 행운을 출산장려금으로 내놓기로 해 업계의 귀감이 되고 있다. '남자한테 정말 좋은데… 어떻게 표현할 방법이 없네'라는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 광고 카피로 유명한 김 회장은 최근 로또 2등에 당첨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천호식품에 따르면 김 회장은 제 726회 나눔로또 2등에 당첨돼 당첨금 4860만원을 수령했다. 지난 10월29일 발표된 당첨번호는 '1, 11, 21, 23, 34, 44'. 김 회장은 '1, 11, 21, 24, 34, 44'를 찍어 '23'을 제외한 다섯 숫자를 맞췄다. 김 회장은 당첨금에 개인 돈 140만원을 보태 총 5000만원을 출산지원금으로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김 회장이 운영하는 인터넷 커뮤니티 '대한민국 부자 만들기-뚝심이 있어야 부자가 된다(cafe.daum.net/kys1005)'를 통해 나눔로또 당첨번호 추첨일이었던 이날 출산한 50가족에게 출산지원금 100만원씩을 기부한다.

 

김 회장은 "2년 전부터 매주 로또를 200장씩 사서 강연이나 약속 때마다 나눠줬는데 지난 29일 미처 다 못 나눠준 몇 장 중 하나가 당첨이 됐다. 기쁘기는 한데 행운을 주위에 모두 나눠주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2009년부터 '세 자녀 낳기' 출산 장려 캠페인을 벌여왔다. 자신의 책 '10미터만 더 뛰어봐'의 인세, 강연료, 방송 출연료 등을 모두 출산장려금으로 기부해 지금까지 총 10억원 이상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 사건의내막.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